[떡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떡 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 -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메떡.찰떡.떡케이크 66가지 정말 쉬워지는 착한책 9
강숙향 지음 / 황금부엉이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친정엄마는 일 년이면 너댓 번 떡을 하신다.

설 명절 가래떡은 방앗간에서 만들어 오시지만 우리 형제들이 어릴 땐 쑥버무리나 쑥개떡, 부꾸미도 잘 해주셨고 지금도 추석 송편과 제사상에 올리는 시루떡은 손수 집에서 안쳐 쪄내신다.

출가외인이라 이제 엄마가 떡 찌는 모습은 보기 어렵지만 시루에 떡을 앉히고 김이 새지 않게 밀가루떡을 붙이고 떡을 앉힌 후에 뜸들 동안까지 화장실에 가지 말라고 말씀하시는 풍경은 머릿 속에 그려진다.

워낙에 떡을 좋아하고 엄마가 하시는 걸 보고 자라선지 나도 송편과 경단은 하게 된다.

추석때 질리게 송편 빚던 게 싫어 안해야지 했으면서도 막상 명절 전후로 일부러 아이들이랑 빚자고 준비하는 걸 보면 그 수고로움 뒤에 넉넉한 떡이 좋긴 좋다.

 

임신때 먹고 싶어 하게된 약식과 송편, 경단을 제외하고 다른 떡 만들기는 선뜻 해지지가 않았다.

그냥 가벼운 한끼 식사나 간식이 아니라 중요한 음식을 만든다는 생각도 들고 또 준비하는거부터 번거롭단 생각이 먼저 들기도 하고 말이다.

[떡 만들기가 정말 쉬워지는 착한 책] 책 제목을 보면서 정말 쉬울까? 하는 호기심이 들었는데 머릿말과 떡을 만드는 여러 기본사항을 읽으면서 떡을 만들어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다.

우선 쌀을 씻어 불리고 방앗간에 가는 수고만 거친다면 그 다음의 수고로움은 별로 부담되지 않을 거 같았다.

주재료인 쌀가루만 준비된다면 그 쌀가루 자체만 찌는 백설기를 해도 되고 혹은 먹고 싶은 떡이 있을 땐 떡에 넣을 고물과 소를 준비하면 되니 말이다.

 

요즘은 떡도 제과류 못지 않게 트렌드화 되어 다양하게 나오고 취미삼아 멋지게 만드는 블로거들도 많다.

그런 걸 볼 때 나도 해보고 싶단 생각은 했지만 막상 엄두를 못내었는데 이 책은 그런 어렵단 느낌을 덜어내 주었다.

앞 부분에서는 먼저 떡을 만드는 데 필요한 기본 과정으로 떡을 만드는 데 필요한 기구와 도구, 고명과 쌀가루를 준비하는 법, 떡을 맛있게 만드는 기본 팁 등을 소개하고 있다.

백설기와 무지개떡, 증편, 송편 등 메떡류와 약식, 인절미, 찹쌀떡, 구름떡, 쇠머리떡처럼 우리가 흔히 먹는 떡부터 녹두찰편, 감단자, 찹쌀떡쿠키같이 좀 생소하거나 퓨전화된 찰떡류가 있다. 거기다 통통한 밤초 장식의 꿀밤떡케이크와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를 만큼 맛있다는 석탄병 케이크 등 퓨전떡인 떡케이크 종류가 무척 다양하다. 그리고 떡 말고도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는 한과와 음청류가 실렸는데 약과와 강정, 매작과, 팥빙수 등과 떡과 잘 어울리고 또 다과로 내기 좋은 건강 음료 등을 담고 있다.

떡 종류가 이렇게 많을 줄 몰랐는데.. 책에 소개된 레시피가 무려 66가지나 된다.

각 레시피는 앞서 소개된 기본 고명과 시럽, 소스등을 활용한 기본재료 소개부터 자세한 조리 과정과 팁, 포장법 등이 실려 있고 무엇보다 조리과정 사진이 많아 레시피 과정대로만 한다면 초보자도 쉽게 만들 수 있겠다.

 

우리집 아이들은 밥배, 빵배, 떡배가 따로 있다고 할 정도로 간식을 무척 좋아한다.

그래서 과일, 고구마, 빵, 과자, 떡, 분식류 가리지 않고 이것저것 내키는 대로 먹이는 편인데 솔직히 과자나 빵류는 워낙에 합성첨가물 등이 걱정되어 먹이면서도 불안하다.

그런 점에서 쌀가루와 각종 곡물, 천연재료를 활용해 만드는 떡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

책을 보고 있으니 아이들도 서로 연거푸 이것저것 주문한다. (아직 시작도 못했는데..^^)

막걸리로 발효한 증편, 달콤한 떡강정, 도너츠처럼 생긴 개성주악, 바삭해 보이는 찹쌀떡쿠키, 튀겨 만든 개성약과와 당장 먹고 싶다는 우유팥빙수와 호두강정이 그것이다.

내가 어릴 때만 해도 식용색소로 물들인 무지개떡이었는데 요즘은 단호박가루, 쑥가루, 흑임자가루 등을 써서 만든다.

이렇게 천연재료를 쓰거나 가족들이 좋아하는 고명이나 소를 쓴다면 우리집 맞춤의 영양많고 건강한 먹을거리가 되지 싶다.

완성된 예쁜 떡사진을 보자니 그 맛도 궁금할 뿐더러 덩달아 마음만큼은 떡장금이 된다.^^

떡방앗간에 다녀와 아이들과 꼭 만들어야지...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러브캣 2013-04-22 0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