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깥 기온은 종일 뜨겁다 못해 금방이라도 바삭바삭한 숯가루가 메마른 대기 속으로 퍼져 나갈 듯한 폭염. 전에는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던 더위가 이제는 무서운 수준을 넘어 두려운 단계로 진화한 느낌이다. 한껏 높아진 습도에 기온까지 오르니 그야말로 '살인적인 더위'를 실감하게 된다. 게다가 코로나19의 확진자가 연일 네 자릿수를 기록하며 국민들의 불쾌지수를 최고조로 올려놓고 있는 상황이니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기뻐할 일은 도통 찾을 길이 없는 듯 보인다. 이런 가운데 우리를 더욱 화나게 하는 건 방역 지침을 어기는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그릇된 행동이 아닐까.

 

지난 3일 있었던 민주노총의 대규모 전국 노동자대회를 비롯하여 지방의 어느 도시에서 개최된 ‘내일은 미스터 트롯 TOP6’ 콘서트, 그리고 원로 트로트 가수의 콘서트 공연 등 이런 시국에 집회나 공연을 주최하는 자들도, 여기에 동조하여 좋다고 참가하는 관객도 도대체 생각이 있는 사람들인지 없는 사람들인지 도무지 모르겠다. 국민들의 걱정이야 안중에도 없고 나만 즐거우면 된다는 생각이라면 그들에게 반드시 구상권을 청구해야 옳지 않을까. 참가자들 중에서 확진자가 나온다면 말이다. 이런 몰지각한 행위는 비단 집회나 공연에 그치지 않는다. 프로 야구 선수들의 외부인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 속출로 프로야구 리그가 중단되었고, 방송가에서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현실화하면서 방송 제작에 차질을 빚고 있다. 그런 와중에 극우 성향의 전 모 목사 역시 대면 예배를 강행한다고 하니 미쳐도 단단히 미친 게 아닌가.

 

사적 모임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다.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는 대부분의 사람들과 달리 술을 먹고 거나하게 취한 상태에서 2차로 들른 노래방에서 도우미까지 불러 질펀하게 놀다가 확진자가 된 사람도 있고, 야영을 핑계로 야외에서 술파티를 벌이다가 확진된 사람들도 있다. 그 이면에는 언제나 술이 존재했다. 이슬람 국가들처럼 음주 자체를 막을 수도 없고...

 

고3인 아들은 21일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고 한다. 10대 청소년들에 대한 접종은 처음인지라 조금 걱정이 되는 게 사실이지만 어쩌겠는가, 코로나 시국에서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으니 말이다. 우리는 종종 코로나 시국이 장기화되면서 타인에 대한 혐오가 늘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어쩌면 그것은 당연한 결과인지도 모른다. 하고 싶은 일도 많고, 규칙에서 훌훌 벗어나고 싶은 마음도 간절하지만 나로 인해 여러 명의 주변 사람들이 손해를 볼 수도 있다는 생각, 그것이 우리를 붙잡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숨죽인 채 견디고 있는 게 아닌가. 그렇다면 방역지침을 어기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누군가를 향해 때로는 비난의 말을 내뱉기도 하고, 자제를 요청하는 것 역시 우리의 권리가 아닐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07-18 18: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7-23 2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붕붕툐툐 2021-07-18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 아드님이 고3이군요~ 파이팅입니다!!

꼼쥐 2021-07-23 20:31   좋아요 1 | URL
고맙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고3 학생들은 8월까지 2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라고 하니 조금은 안심할 수 있을 듯합니다. 내년에 대학생이 되면 캠퍼스에서 대학생활을 만끽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는 없겠지만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