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 상승세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바람에 전에는 없던 관심이 과도하게 쏠리는 듯하다. 나 역시 비트코인은 한낱 싸이월드 시절의 도토리쯤으로 여겼던 터라 암호화폐 투자에 몰입하는 몇몇 사람들을 한심하게 바라보곤 했다. 그러다 얼마 전 오랜만에 만난 지인과 식사를 하던 중 암호화폐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레 흘러나왔고, 전혀 그럴 것 같지 않던 지인 역시 암호화폐에 소액을 투자하고 있다는 말을 듣게 되었다. 그 자리에서 투자금에 대한 구체적인 액수는 밝히지 않았지만 본인 말에 의하면 날려도 그만인 소액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나에게도 투자를 권했다. 큰돈이 아니라면 한 번쯤 투자해 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면서...

 

과거에 내가 알던 지인은 경제 지식이 풍부하고 웬만해서는 직접 투자에 나서지 않는 대단히 꼼꼼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그런 사람이 투자를 권하니 나로서도 마다할 이유가 없었던지라 담이 작은 나도 100만 원이라는 거액(?)을 투자하기에 이르렀고, 불과 며칠 만에 투자금만큼의 수익을 올렸다. 이게 웬 떡이냐 싶었다. 소심한 나는 원금을 빼고 수익금만 남겨두었는데 그마저도 자고 나면 오르는 통에 횡재했다 싶은 기분이 절로 드는 것이다. 물론 팔자를 고칠 정도의 큰돈은 아니지만 말이다. 뜻하지 않은 수익이 발생하다 보니 돈 욕심이 커지는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나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재미 삼아 시작한 것이니 단순한 재미로 남겨 둘 작정이다.

 

지자체장을 뽑는 재보궐선거가 끝난 지도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 선거 결과도 나오기 전에 이미 결과를 알 수 있는 선거였기에 조마조마하거나 쫄깃한 긴장감은 그닥 없었지만 사람들의 표심에서 다들 개인의 욕심이 분출된 것만큼은 확실했다. 자신이 보유한 집의 가치 하락에 대한 불안을 불식시키고 매년 상승하는 세금을 조금이라도 줄여줄 수 있는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은 자본주의 국가에서 너무나 당연한 귀결이었다. 주변의 친구들도 모두 그런 후보에게 투표했다. 말하자면 아파트 값은 올리고 세금은 덜 내게 해주겠다는 후보가 장땡인 것이다. 투표를 마친 친구들도 저으기 미안했던지 "이러다 대깨오(대가리가 깨져도 오세훈) 소리를 듣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 하면서 웃었다.

 

말이 나왔으니 말이지만 정치권에서 쓰는 말들은 어쩌면 그렇게 천박한지 모르겠다.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말이 회자되더니 이제는 언론에서도 공공연히 쓰고 있다. 소위 나잇살이나 처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품위 없이 이런 천박한 말을 퍼뜨린다는 건 어린 사람들에게 부끄러운 일이다. 이러다가 '대깨오'나 '대깨윤'을 지나 '대깨이', '대깨김' 등 우리나라 성씨들 대부분이 그 반열에 오르는 건 아닌지... 나이가 들면 언어를 조심하는 게 자신의 품위를 지키는 길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붕붕툐툐 2021-04-13 20: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암호화폐를 도토리라 하셔서 완전 빵터졌네요. 저는 이런 쪽엔 관심이 1도 없는데, 소액으로 하면 소액밖에 못 벌어 안하게 되고, 거금은 돈이 없어서 못하게 되다는 생각! 그냥 재미로 두실 수 있는 내공이면 그냥 재미로 하셔도 좋을 거 같네용!

꼼쥐 2021-04-15 19:22   좋아요 0 | URL
암호화폐는 하루에도 몇 십 퍼센트가 오르기도 하고 그 반대가 되기도 하는 까닭에 때로는 소액이 큰돈이 되기도 하는가 봅니다. 그래서인지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으로 젊은 사람들이 암호화폐 투자에 뛰어들기도 하더군요. 대부분은 실패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