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과 떨어진 외딴 집. 창밖의 칠흑 같은 어둠. 그곳을 바라보며 자유 혹은 운명을 향한 갈망을 느끼는 어슬레. 그런 그를 이해할 수 없는 싱네의 끝없는 기다림. 사랑과 불안,욕망,죽음이라는 대물림되는 업보, 삶의 굴레를 한 장소에서 차원을 넘나들며 반복하는 이들을 보며 인간의 보편적인 고통을 떠올렸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3-11-05 20: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반복되는 문장과 지칭이 조금 어지러웠다. 이것때문에 독자마다 호불호가 갈릴것 같다. 끝까지 읽거나 중간에 던지거나. 체르니 30때 하농을 무한 연습하던 때가 떠오름. 작가에 대한 설명을 보니 ‘음악적 구조‘에 몰두하는 작가의 성향인듯.

즐라탄이즐라탄탄 2023-11-05 20:51   좋아요 1 | URL
저도 이 책 읽었었는데 결코 호락호락한 책은 아니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릅니다. 그냥 이런 스타일의 작가도 있구나 하면서 봤던 거 같습니다. 말씀주신것처럼 뒤에 설명마저 없었다면 저 또한 이해하기 힘들었을듯 합니다.

미미 2023-11-05 21:00   좋아요 2 | URL
저도요!ㅎㅎ 이제 해석을 되도록 읽지 않으려고 하는 편인데 이 소설은 그럴수가 없더군요. 그래도 설명 덕분에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다른 작품도 읽어보고싶어요. ^^

stella.K 2023-11-05 2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욘 포세가 미미님한테서도 까이는군요. ㅎㅎ

미미 2023-11-05 22:04   좋아요 1 | URL
그런가요?ㅎㅎ 비슷한 이야기를 다각도에서 변주하는 느낌이라고 하니 궁금해져서 한 번 더 기회를 주려고요ㅎㅎㅎ

페넬로페 2023-11-06 00: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지금 두 번째 욘 포세의 소설을 읽고 있는데 어렵지 않게 읽히면서도 깊이가 있어 좋은 느낌이거든요.
이 작품은 어떨지 모르겠어요.

미미 2023-11-06 01:26   좋아요 1 | URL
다른 책은 다 대출 중인데 너무 궁금해서 이걸로 먼저 읽었어요. 반복적인 문장이 많이 나와서 조금 힘들었지만 메시지는 아프게 공감되면서 인상적이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