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7월 19일 아침 저희는 호우 피해 실종자를 찾으라는 지시에 따라 하천에 들어갔다. 위험한 작전이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누긴 했지만 늘 그랬듯 함께 고생하고 다같이 부대로 복귀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날 수근이와 저희 두 사람, 그리고 여러 전우는 무방비 상태로 급류에 휩쓸렸다

저마다 물에 빠져나오기 위해 허우적대다 정신을 차렸을 무렵 사라져가는 수근이가 보였다. 살려달라던 전우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었던 미안함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아직 잘 모르겠다

조사를 나왔던 군사경찰 수사관에게 그 날 있었던 일들을 사실대로 이야기했으니 수근이와 부모님의 억울함과 원통함은 나라에서 잘 해결해줄 것이라 믿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수근이의 죽음을 잊지 않고 제대로 기억하는 일조차 쉽지 않다는 걸 알게 됐다

뉴스에서는 사단장이 자기가 모든 책임을 지겠으니 부하들을 선처해달라는 말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현실은 거꾸로였다. 모든 책임은 부하들이 지고 선처는 사단장이 받았다

눈앞에서 수근이를 놓쳤던 그때처럼 수근이를 위해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미안함을 반복하고 싶지 않다. 그래서 용기 내 부탁드린다.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달라. 저희가 대한민국 국민임이 부끄럽지 않게 해달라



두 예비역 해병이 전해온 진심이 특검법 통과되기 무섭게 ‘특검법 통과는 나쁜 정치‘라고 맹비난한 대통령에게 과연 ‘나쁜 정치‘란 무엇인지 다시 고민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국민의 분노를 가볍게 생각하지 말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