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조건 외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국사 선생님께 처음으로 역사를 배웠어요. 무슨 의미인지도 모르고 달달 외우고 시험을 보고, 점수가 나쁘면 혼나고...또 외우고..잊어버리고..이렇게 재미없게 역사를 배운 기억만 남아 있어서 역사적인 이야기가 나오면 그닥 흥미롭지 않았어요. 성인이 되고 나서 이야기로 만들어진 역사책을 읽어보고 그후에는 역사가 참 재미있는 분야라는 걸 알게 되었지요. 어려서부터 재미있는 이야기로 역사공부를 시작했다면 좋았을 텐데..안타까워요.

 

 

 

 

 
정자를 통해서 만나는 우리 역사이야기 역시 새롭고 흥미진진 해요. 정자와 관련된 이야기가 참으로 다양하고 깊다는 걸 배우게 되었어요. 이름이 익숙한 정자도 있고, 처음 들어본 정자도 있는데, 그 안에는 슬프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한편 뿌듯함을 느낄 수 있는 이야기가 깃들어 있습니다. 교과서에서 딱딱하게 들어봤던 역사적인 사실을 이야기로 풀어내고 있어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네요.

 

 

 

 

 

 
14 채의 정자 안에 깃든 이야기속에서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을 만날 수 있어요.경복궁 향원정에서 민비의 안타까운 사연을 배울 수 있었고요,경복궁 경회루에서는 단종을 지키지 못한 신하의 뜨거운 눈물을 알게 되었어요. 탑골공원 팔각정에서는 우리 조상들의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고요. 생생한 사진과 정자에 대한 정보가 있어서 정확하게 역사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이야기로 먼저 접하고 나중에 직접 정자를 찾아가서 눈과 마음으로 경험하게 되면 훨씬 도움이 될 듯해요.

 

 

 

 

이야기를 통해서 배우는 역사는 오래 기억에 남아요. 억지로 외우지 않아도 저절로 이야기가 떠오르면서 역사적인 호기심이 생기지요. 딱딱한 내용을 외우면서 접하는 역사가 아닌 다양한 이야기와 자료로 배우는 재미있는 역사책이라 아이들도 좋아할 듯해요.'정자'라는 주제로 우리 역사의 흐름을 배울 수 있는 독특한 책입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