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 도시 여자의 촌집 개조 프로젝트
오미숙 지음 / 포북(for book)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고 꼭 읽고 싶어진 책이에요. 2000만원으로 집을 한 채 살 수 있다니...너무 궁금하고..꼭 알고 싶어졌어요.

차 한 대도 살까 말까한 돈으로 집을 가질 수 있다는 말만 들어도 괜히 설레네요. 저도 시골에 집을 짓고 농사도 지으면서 살고 싶은 꿈이 있어요. 땅도 사야하고 비싼 돈으로 집도 지어야 하고 세금도 내고..집 한 채를 갖기 위해서는 너무 힘들고 복잡한 과정을 겪어야 하는 줄 알았어요. 책을 읽고 나니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훨씬 도전해 볼만한 것이라는 알게 되었어요.

 

 

 

 

오미숙 님이 시골집을 구입해 인테리어 하는 과정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어요. 왜 시골로 오고 싶었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 집을 구입했는지 따뜻한 목소리로 이야기합니다. 저와 생각이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공감하면서 읽었어요. 역시 시골집을 갖기 위해서는 수많은 시행착오와 고민과 고통을 겪어야 하더군요. 만만치 않은 준비기간과 과정을 거치면서 내가 살고 싶은 집이 되는 모습을 지켜보는 건 분명 행복하고 즐거운 경험일 거예요.

 

 

 

 

집이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보면서 정말 부러웠어요.

너무 이쁘고 실용적으로 꾸미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살고 싶은 집을 갖는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배웠어요. 뼈대만 남기고 모든 걸 새롭게 만들어낸 창작의 과정이 생생하게 나와요.담을 허물고 외양간을 없애면서 시작된 공사는 새로운 기대감을 품게 하지요. 넓고 환한 욕실이 참 좋아보였어요. 타일도 이쁘고, 구조도 실용적이고요. 흙으로 만든 집의 장점을 그대로 살려서 지은 점도 꼭 배우고 싶어요. 다 허물고 새로 짓는 것이 더 쉬워 보였어요.

 

 

 

 

도시와 시골을 오가며 지내는 그녀의 삶이 부러워요. 힘들고 지친 도시생활 이면에 아늑하고 따뜻한 시골집이 있다면 얼마든지 열심히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사람들에게 음식을 해서 먹이는 것을 좋아하는 모습도 정겨워 보였고요. 창도 많고 우리의 정서가 그대로 숨쉬는 듯한 그윽한 실내를 보면서 우리가 어떤 집에 살아야 하는지 제대로 배우고 느끼게 되네요.흙냄새가 나는 집에 살면서 텃밭 농사도 짓고, 손으로 무언가를 만들면서 지낼 수 있는 삶이 참 아름답게 보였어요. 행복은 우리 일상에 숨어있다는 말이 떠오르는 책이네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꿀페파 2013-12-22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