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시아 마르케스 - 카리브해에서 만난 20세기 최고의 이야기꾼 클래식 클라우드 29
권리 지음 / arte(아르테)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고서야 비로소 [백년의 고독]을 완벽하게 읽은 느낌이었다. 두 번이나 읽었지만 아리송 했던 마술적 리얼리즘의 세계도, 따로 공부하지 않아서 잘 몰랐던 역사적 사실들도 이 책을 읽고나면 완벽하게 이해할 수가 있다. 출간되자마자 무조건 읽고 싶었던 책 [가르시아 마르케스]에는 라틴아메리카의 거장,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인생과 그의 역작들을 상세하게 만날 수 있다. 그리고 권리 작가와 함께 떠나는 콜롬비아 여행도 실감나게 만나 볼 수 있다. 내 평생 실제로 한 번 가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낭만이 넘치는 그 곳, 마르케스의 마콘도는 정말 너무너무 흥미로운 곳이었다!



[백년의 고독] 속 마콘도의 실제 모델, 아라카타카! 권리 작가는 마르케스의 굿즈쯤은 있을 거라 상상했지만 그런 건 없었다. 하지만 너무 아름다웠다. 하지만 역사적으로는 대학살이 일어나기도 했던 슬픈 곳 ㅠ 제주도도 슬쩍 생각났다. 나도 가보고 싶어 ㅠ



그렇지만 나는 몸포스라는 곳이 더 마음에 들었다. 가는 동안 바퀴벌레 버스에 시달렸다고 하니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아이들이 아직도 망고서리를 할만큼 목가적인 마을인데 어릴 때 작가도 저렇게 자랐을까 싶어 웃음이 났다. 권리 작가가 속속들이 세세하게 알려주어서 앎이 충족되기도 했다. 적어만 두고 아직 읽어보지 못한 마르케스의 자서전도 빨리 읽어보고 싶다.



[백년의 고독]을 읽고 나는 마르케스의 필력에 완전히 매료됐지만 실제 살아온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조금 매력이 떨어지긴 했다. 너무 문란하고 여성편력적이어서 ;;; 쩝. 그래도 다 자라서는 소설가의 시대적 사명을 잊지 않고 성실한 다작들을 희대의 역작으로 만든 공이 크다. 그 바람에 백년 후의 독자도 그의 글을 읽을 테다. 정치와 치안이 어지럽고 작가 개인적으로도 다양한 일을 겪으면서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걸 멈추지 않았다. 정말 멋지다!



이책에서는 마르케스의 호칭을 가보라고 한다. 그것도 낯선데 가비타라고까지 해서 더 어색했다. 실제로 그리 불렸다고 해도 호칭을 통일했으면 하고 바랐다. 뭐 물론 적응했지만!

암튼 마르케스의 흔적을 이 책을 통해 하나씩 소개받는 재미가 쏠쏠했다. 그는 작품만큼 집도 많았다. 각각 다른 작품들이 나왔겠지?! 시간을 내서 [백년의 고독]외 다른 작품들도 다 읽어보고 싶다.

#도서지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의 모든 것의 역사 - 개역판
빌 브라이슨 지음, 이덕환 옮김 / 까치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런데 그런 불확실성은 우주의 끝에 대한 결론은 물론이고 비교적 가까이 있는 별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도널드 골드스미스가 지적한 것처럼,
천문학자들이 M87 은하가 6,000만 광년 떨어져 있다고 하는 것의 정확한의미는 그것이 4,000만에서 9,000만 광년 사이에 있다는 뜻이다. 그런 표현이 같은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천문학자들은 "일반인들에게 그 차이를정확하게 알려주지 않았다." 우주 전체의 경우에는 문제가 더욱 증폭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런 사실을 염두에 두면, 오늘날 우주의 나이에 대한 가장 정확한 추정값은 120억 년에서 135억 년 사이로 생각되지만, 모두가 동의하기까지는 먼 길이 남아 있다. - P19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끝이 당신이다 - 주변을 보듬고 세상과 연대하는 말하기의 힘
김진해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은 어두운 과거를 분칠할 수도 있지만, 과거에 진실의 빛을 던질 수도 있다.
글은 좌절과 번민, 부끄러움과 헛헛함으로 처진 등짝을 곧추세워줄 지지대다. 공허한 말로 나를 포장할지, 진솔한 말로 나를 고백할지는 당신의 몫. 말의 기만성과 말의 진실성을 넘나들 수 있는 기회. 부끄러움을 마주할 용기. 우리 자서전을 쓰십시다. - P1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회랑정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임경화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리코 양이 죽고 나서 2~3일쯤 지났을 때 이 편지가 도착했어요. 보시다시피 보낸 사람 이름은 기리유 에리코라고 되어 있습니다." - P5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무섭고 애처로운 환자들 - 치료감호소 정신과 의사가 말하는 정신질환과 범죄 이야기
차승민 지음 / 아몬드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있다. 이곳에서 근무하기 전까지는 이 말이 정확하게 무슨 뜻인지 몰랐다.
하지만 이제는 안다. 우리 병원 환자들을 생각하면 정말 와닿는 말이다.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만으로도 이미 소외된 상황인 범죄자라는 정체성이 덧씌워지면서 이곳 환자들은 이중으로 배척받는다. 나는 범죄 자체를 옹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 P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