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를 생각한다
존 코널 지음, 노승영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일랜드 출신 작가 존코널은 아버지를 도와 농장에서 일을 한다. 도시에서는 작가로 활동하지만 기술의 발달과 편리 속에서도 자연으로의 회귀를 꿈꾸는 존은 아버지를 도와 농장일을 하기위해 한동안 고향 롱퍼드로 내려간다.

 

첫번째 장면은 강렬하다. 소의 출산을 도와주는데 이 남자 완전 능숙하다. 그리고 엿보이는 동물에 대한 엄청난 사랑과 생명에 대한 경외가 독자의 마음을 한번에 사로잡는다.

 

에세이인데 이렇게 가독성이 좋나. 읽으면서 내내 정말 아름다운 글이라고 생각했다. 목가적이고 자연친화적이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글이다. 주로 소의 이야기를 다루지만 양도 나오고 개도 나온다. 농장에 있는 양을 잡아먹으려고 오는 천적에게도 따뜻한 시선을 던지는 것이 존코널의 마음이었다. 그가 얼마나 자연을 사랑하고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책이었다.

 

아픔도 있었다. 동물들이 각고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죽어나갈 때 존의 실망과 상처는 이루말할 수 없었다. 밤새 잠도 안자고 돌보았는데 그 얕은 생명의 끈은 야속하게 끊어질 뿐이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남은 동물들을 돌보는 그의 모습이 자못 숭고하게까지 느껴졌다.

 

책은 작가의 경험만 다루지는 않는다. 소의 역사와 소와 관련된 문화의 발달, 종교의 탄생 등 여러가지 신화적 요소들도 다뤄주니 재미있다. 그리고 피해갈 수 없는 동물 복지문제도 지혜롭게 담고 있어서 작가의 구성력과 필력을 알만 하다.

 

반드시 두번째 책이 나오길 소망하며, 한국의 많은 독자가 이 책을 읽어봤으면 좋겠다.

소를 가치있게 만들려면 소를 몰아내야 가능하다는 말이 가슴 아프게 와닿았다.

정말 좋은 책이다.  

농장에서는 모든 것에 목적과 미래의 쓰임새가 있으며 모든 행위가 순환의 일부이다. - P28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카페 2020-01-10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일랜드 출신 작가님의 생각이 오롯이 리뷰에도 잘 전달된것 같아 마음이 훈훈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