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미리 보기로 봤는데, 좀 무섭다.... 밤에 봐서 더 무서운 것 같은데...
 그런데 참 이상한 건 무서우면서도 한 번 보고 싶다....




그냥 보고 싶은 책... 


이제 자러 가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워낙 소설만 읽으니, 사서 선생님께서 친히 다른 종류의 책도 읽으라고 추천해주신 책이다. 

 세계사... 사실대로 말하자면 세계사에 대해 세계사라는 단어만 들어본 거 같다..^^ 헤헷. 그런데 이렇게 세계사를 이야기로 읽으니, 호기심이 생긴다.

 금발 머리 여자는 멍청하고, 갈색 머리 여자는 똑똑하다는 고정관념, 점점 정신 줄을 놓게 만드는 웃음 병, 음식을 좋아했을 거라는 천재,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스터리한 유행병 등... 참 흥미롭고 재밌다.

 그런데 솔직히 왕족에 대해 말할 때만 되면 머리가 복잡해진다. 000 3세, 00 5세,, 와 뭐라카노... 세계사가 이래서 내가 안 찾았구나... 워낙 왕들이 결혼도 많이 하고, 연인도 많고 하니, 이름들이 다 헷갈린다. 그냥 왕족 내용은 자연스럽게 눈으로 스쳐가기! 그냥 재미로 읽는 거니까!! ㅎㅎ






 우리 학교 도서관에서 하는 독서 마라톤 이벤트를 참가하였다. 코스를 정해서 3월~7월까지 읽는 것인데, 내가 욕심을 부른 나머지 5000km 코스(5000쪽 읽기)를 도전해 버렸다. 3000쪽으로 코스를 바꿀 수 있다 고는 하는데, 자존심이 좀....

 벌써 5월인데, 1000쪽밖에 못 읽었다... 어휴.. 어쩌지... 요즘에 공부하느라 바쁘고 책 읽을 시간이 없지만 다음 6월 달은 빡(세게) 공(부)하는 것보다 열(심히) 독(서)해야겠다!! 홧팅!!!

"했을까? 안 했을까? 오직 그녀의 미용사만 알고 있지요."
(Does She......, or doesn‘t she? Only her hairdresser knows for sure.) - P22

"교량, 성채, 석궁, 기타 비밀 장치를 제조하는 데 본인과 견줄 사람은 다시 없다고 확신하는 바임. 회화와 조각에 있어서도 본인에 버금갈 사람은 없음. 수수께끼 매듭 묶기에 있어서도 대가임을 자신함. 이 세상에 둘도 없는 빵을 구워낼 자신이 있음." - P36

1551년에 다시 한 번 등장한 발한병은 헨리 8세의 여동생, 메리 튜더의 남편이었던 제 1대 서퍽 공작 찰스 브랜드의 두 아들을 해치워 버립니다. 당시 아직 16살, 14살이었던 형 헨리 브랜든과 동생 찰스 브랜든은 동시에 발한병에 걸렸고 아버지의 지위를 물려받아 제 2대 서퍽 공작이었던 형 헨리 브랜든이 먼저 사망하였습니다. 동생 찰스 브랜든이 형의 죽음과 동시에 제 3대 서퍽 공작이 되었지만 1 시간 뒤에 바로 형의 뒤를 따르면서 영국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작위에 오른 인물로 기록에 남게 되었습니다. - P67

제인 그레이는 7월 10일에 즉위하여 7월 19일에 왕위에서 물러났으므로 ‘9일 여왕‘이라고 불립니다. 또는 ‘13일의 여왕‘이라고도 불리는데, 그것은 에드워드 6세가 사망한 날부터 제인 그레이를 여왕이라고 치면 13일 이기 때문입니다. - P8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월 달 첫 책 쇼핑!! 난 의도치 않게 매월 1일 마다 알라딘을 가게 된다.


 <탐정 갈릴레오>

 <동의 보감>


 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도서관에 갔다왔다. 예전에는 일주일에 두, 세 번씩은 꼭 도서관에 갔는데,, 요즘은 공부하고, 베이징 올림픽도 보고, 혼자 가기 귀찮은 등... 여러 가지 이유(는 무슨 핑계)로 도서관을 잘 안 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월달은 주문은 내가 볼 책들 2권과 친구 생일 선물 책 1권으로!!


<므레모사>

 김초엽 작가님의 소설을 재미있게 읽었는데, 므레모사는 내가 잘 안 보는 호러, 공포 소설에다가 평도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어서 망설이다가...  샀네?!?



<잔류 인구>

 이건 평이 좋아서 장바구니에 넣어두었던 건데, 사버렸다. 예~~ ㅎㅎ


<스누피, 나도 내가 참 좋은걸>

 스누피를 좋아하는 친구의 생일이여서 스누피 인형과 책 중 고민하다가 책을 샀다. 책을 좋아하는 친구는 아닌데, 나와 또 다른 책을 좋아하는 친구와 셋이 친해지면서 책을 보게 되었다고 하는데... (북플에서는 비교 대상도 안 되지만, 친구들 사이에서는 제가 책 많이 읽는 친구로 알려져 있답니다..) 스누피 책이 있는 줄도 모르고 있던 친군데, 영어공부 좀 하라고(영어가 써져 있긴 한데, 영어 공부가 될지 모르겠다) 이 책 샀다!! ('무선 이어폰 파우치 피너츠 검정'도 같이~)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2-02-06 20: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생일책 선물, 멋지십니다.

저도 생일책 받으면 기부
니가 좋을 듯 하네요.

외계인 2022-02-06 21:22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친구가 생일 책을 받고 좋아했으면 좋겠네요 ㅎㅎ

mini74 2022-02-07 15: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망설이다가 샀네 ㅎㅎㅎ 넘 웃겨요. 제 모습을 보는듯합니다 망설이면서도 어느새 사는 ㅠㅠ

외계인 2022-02-07 15:39   좋아요 1 | URL
돈은 없는데, 손은 계속 가는.... 그래서 산 책이 한 두 권이 아니죠.. ㅠㅠ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