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미리 보기로 봤는데, 좀 무섭다.... 밤에 봐서 더 무서운 것 같은데...
 그런데 참 이상한 건 무서우면서도 한 번 보고 싶다....




그냥 보고 싶은 책... 


이제 자러 가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워낙 소설만 읽으니, 사서 선생님께서 친히 다른 종류의 책도 읽으라고 추천해주신 책이다. 

 세계사... 사실대로 말하자면 세계사에 대해 세계사라는 단어만 들어본 거 같다..^^ 헤헷. 그런데 이렇게 세계사를 이야기로 읽으니, 호기심이 생긴다.

 금발 머리 여자는 멍청하고, 갈색 머리 여자는 똑똑하다는 고정관념, 점점 정신 줄을 놓게 만드는 웃음 병, 음식을 좋아했을 거라는 천재, 레오나르도 다 빈치, 미스터리한 유행병 등... 참 흥미롭고 재밌다.

 그런데 솔직히 왕족에 대해 말할 때만 되면 머리가 복잡해진다. 000 3세, 00 5세,, 와 뭐라카노... 세계사가 이래서 내가 안 찾았구나... 워낙 왕들이 결혼도 많이 하고, 연인도 많고 하니, 이름들이 다 헷갈린다. 그냥 왕족 내용은 자연스럽게 눈으로 스쳐가기! 그냥 재미로 읽는 거니까!! ㅎㅎ






 우리 학교 도서관에서 하는 독서 마라톤 이벤트를 참가하였다. 코스를 정해서 3월~7월까지 읽는 것인데, 내가 욕심을 부른 나머지 5000km 코스(5000쪽 읽기)를 도전해 버렸다. 3000쪽으로 코스를 바꿀 수 있다 고는 하는데, 자존심이 좀....

 벌써 5월인데, 1000쪽밖에 못 읽었다... 어휴.. 어쩌지... 요즘에 공부하느라 바쁘고 책 읽을 시간이 없지만 다음 6월 달은 빡(세게) 공(부)하는 것보다 열(심히) 독(서)해야겠다!! 홧팅!!!

"했을까? 안 했을까? 오직 그녀의 미용사만 알고 있지요."
(Does She......, or doesn‘t she? Only her hairdresser knows for sure.) - P22

"교량, 성채, 석궁, 기타 비밀 장치를 제조하는 데 본인과 견줄 사람은 다시 없다고 확신하는 바임. 회화와 조각에 있어서도 본인에 버금갈 사람은 없음. 수수께끼 매듭 묶기에 있어서도 대가임을 자신함. 이 세상에 둘도 없는 빵을 구워낼 자신이 있음." - P36

1551년에 다시 한 번 등장한 발한병은 헨리 8세의 여동생, 메리 튜더의 남편이었던 제 1대 서퍽 공작 찰스 브랜드의 두 아들을 해치워 버립니다. 당시 아직 16살, 14살이었던 형 헨리 브랜든과 동생 찰스 브랜든은 동시에 발한병에 걸렸고 아버지의 지위를 물려받아 제 2대 서퍽 공작이었던 형 헨리 브랜든이 먼저 사망하였습니다. 동생 찰스 브랜든이 형의 죽음과 동시에 제 3대 서퍽 공작이 되었지만 1 시간 뒤에 바로 형의 뒤를 따르면서 영국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작위에 오른 인물로 기록에 남게 되었습니다. - P67

제인 그레이는 7월 10일에 즉위하여 7월 19일에 왕위에서 물러났으므로 ‘9일 여왕‘이라고 불립니다. 또는 ‘13일의 여왕‘이라고도 불리는데, 그것은 에드워드 6세가 사망한 날부터 제인 그레이를 여왕이라고 치면 13일 이기 때문입니다. - P8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월 달 첫 책 쇼핑!! 난 의도치 않게 매월 1일 마다 알라딘을 가게 된다.


 <탐정 갈릴레오>

 <동의 보감>


 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존 플래너건, 내가 (가장) 좋아했던 작가이다. 나는 참 판타지를 좋아했는데, 그중에도 특이하게(?) 싸움이나 모험 등을 좋아했었다.. 그런데 이 책들(레인저스, 브라더 밴드 등...)의 출판사 망했다는... 그래서 책들이 다 품절 됬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고, 도서관에 없는 레인저스 15권과 16권 중 15권만 중고 서점에서 겨우 겨우(?) 구매하고, 16권은 다른 도서관들을 뒤져서 읽었던 기억이 있다..


 레인저스의 주인공은 윌(인데, 나는 한참을 월로 착각했었다.)이다. 윌은 레드몬트 성에서 고아로 자랐다. 윌이 부모에 대해서 아는 것은, 아버지가 기사였다는 것 밖에 없다.. 그래서 자신도 기사 되기 위해 전투 학교에 들어가고자 했으나, 몸집이 또래에 비해 약간 작은 편이고, 완력도 평범하니 전투 학교 입학에 거절당한다.. 하지만 윌은 '레인저'라는 비밀스러운 직책의 견습생이 된다. 윌은 그렇게 스승 레인저인 홀트 밑에서 레인저가 갖추어야 할 여러 가지 기술과 덕목을 쌓으며 레인저 견습생으로 생활한다. 


'레인저'는 왕국의 50개 영지 중에서 각자 하나의 영지를 맡아, 외부의 적 침략이나, 영지 내에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을 해결하고, 특수한 정보들을 입수하여 국왕에게 보고하거나 자체적으로 수사하여 집행까지 하는, 지금으로 말하면 특수 첩보 부대원을 말한다.'


 레인저스를 엄청 재미있게 봤지만 그 중에서 마음에 들었던 두 가지를 뽑자면,,

 첫째는, 호레이스와의 관계이다. 보통 (어린이(?)) 책을 보면 라이벌(?) 같은 존재가 꼭 등장한다.(보통은 악당으로) 그러니까 '주인공보다 잘났던 존재'가 말이다.. 레인저스에서도 '주인공보다 잘났던 존재'가 등장하는데, 그가 바로 호레이스다. 그는 윌과 차원이 다르다.(예: 몸집) 그러니 그는 당연히 전투학교에 입학했고, 윌과는 사이가 좋지 않다. 이렇게 되었을 때, 보통은(내가 본 책들은) 윌이 점점 위대해(?)지자, 호레이스가 질투가 나, 악당 편에 들어가고, 마지막 권에서 윌과 호레이스가 싸워서 윌이 이겨 해피 엔딩이 될 것이다. 하지만 레인저스에서는 호레이스와 윌은 초반에 사이가 좋지는 않지만, 나중에는 베스트 프랜드가 된다... 난 이 부분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왜냐하면 호레이스가 마음에 들기 시작했었기 떄문이다. ㅎ

 둘째는, 적이다. 보통은(역시 내가 본 책들은) 적을 한 명으로 정해 놓고 쭈우우욱 끌고 나가서 마지막 권에는 그 적과 싸워서 이기는 해피 엔딩으로 끝나는데,, 이 책에는 적이 여러 명이라고 보기 보다는 레인저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여러 개다. 외부 문제도 있고, 적 침략 문제도 있고.... 큰 사건도 있고, 작은 사건도 있고.... 솔직히 난 적이 한 명인 시리즈 책보다 여러 적이(여러 문제가) 있는 시리즈 책을 좋아했기에 이 점이 마음에 들었다. ㅎ


 그리고 브라더밴드, 브라더밴드는 우리 나라에 6권까지 밖에 없는데, 분명 아직 끝이 아니다. 출판사가 망해서 우리나라에 그만큼 밖에 안 번역 됬는지, 아니면 작가가 책 쓰기를 멈췄는지, 모르지만 7권도 나왔으면 좋겠다.^^

 브라더밴드의 주인공은 할이다. 할의 아버지는 한 때 스캔디아 최고의 전사였지만 전투에서 목숨을 잃었고, 어머니는 아랄루엔에서 노예로 팔려온 외국인이다. 그렇게 외모와 출신이 다른 할은 또래들에게 배척당하며 외톨이로 성장한다. 하지만 그에게는 아버지의 친구였고 전직 해적 출신인 외팔이 아저씨, 쏜이 있었고 그로부터 싸움의 기술을 전수받는다. 그리고 할은 선택받지 못하고 남겨진 소년들을 이끄는 리더가 된다. 헤론 브라더밴드라는 이름으로!!! 하나가 된 그들은 고된 훈련과 치열한 경쟁을 거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놀라운 잠재력을 발휘하며 예상치 못한 결과를 얻게 된다. 

 

 하지만 이건 언제까지나 개인적인 관점이다. 뭐, 레인저스와 브라더밴드를 싫어하는 분도 계시겠지만, 난 레인저스와 브라더밴드를 좋아한다. 무척이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ersona 2022-02-19 21: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리처드 플래너건 이야긴 줄 알았는데 아니군요. 😁 레인저스와 브라더밴드도 재밌어보여요!^^

외계인 2022-02-19 22:24   좋아요 2 | URL
앗^^;;... 리처드 플래너건.... 그가 누군지 궁금하네요...
 

 오늘도 도서관에 갔다왔다. 예전에는 일주일에 두, 세 번씩은 꼭 도서관에 갔는데,, 요즘은 공부하고, 베이징 올림픽도 보고, 혼자 가기 귀찮은 등... 여러 가지 이유(는 무슨 핑계)로 도서관을 잘 안 가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