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인의 정신 탐구는, 프로이트의 정신분석을 빼놓더라도, 수많은 명저들이 있다. 오늘날 현대인의 정신을 설명하려고 현대인의 의식과 무의식을 분석해놓은 책이나 현대인의 특성들이 어느 시점에서 출현하여 어떻게 진행되었는지를 살피는 책들이 있다. 특히 서양 정신 탐구에서 개인, 사생활 같은 개인과 관련한 의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은데 이들 탐구들은 현대인의 정신을 설명하려는 노력에서 나온 성과라고 할 수 있을 거 같다. <사생활의 역사> 시리즈가 대표적인데, 그 중 2권과 3권이 사생활에서 개인의 출현에 대한 알찬 묘사와 설명이 들어 있다.

 

 

 

 

 

 

 

 

 

 

 

 

 

개인의 출현은 또한 르네상스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그 유명한 야콥 부르크하르트의 <이탈리아 르네상스의 문화>에서 르네상스 인간을 설명하는 부분이 나온다.

 

 

 

 

 

 

 

 

 

 

 

 

 

 

하지만 현대인이라는 방향타가 빠지면 갑자기 당황된다. 정말 우리에게 친숙하지 않은, 정신적으로 생면부지의 인간들이 존재했고, 그들이 이룩한 정신문화가 있다. 물론 전사, 기사나 사제 같은 약간의 익숙한 것들도 있지만, 이들의 정신세계가 어떠했으리라는 이해에 다다르기는 정말 쉽지 않다.

역순으로 중세인, 고대인들(로마인들과 게르만족들), 고대 그리스인이 그렇다.

 

전문적인 배경지식이 필요한 이쪽 분야 명저들도 있겠지만, 일반인이 보고서도 참 괜찮다싶은 책들이 있다. 이들 속에 새롭게(최소한 나에게는) 한권이 추가되었다. 정말 이름은 간간이 들었지만, 읽어볼 기회와 시간이 없었던 것이, 알라딘 반값세일에 냉큼 사서 읽어 보게 되었다. 중세에 대한 활발한 연구로 이름을 날린, 중세를 검색하면 꼭 등장하는 호위징거다. 책을 읽기 전에는 일반적인 역사에 대한 접근을 시도할 것 이라고 예측했는데, 놀랍고 반갑게도, 중세 여러 배경, 사회, 경제, 종교 같은 것들을 충분히 풀어낸 후 중세인의 의식세계에 대한 서술이 나오는 것이었다.

중세인의 의식세계는 융의 연금술 연구 서적에서 가끔씩 접할 수 있었다. 그리고 과학적인 언어를 낳은 비학 혹은 마법의 언어에 대한 책들에서 중세인과 근대인의 경계 역학을 한 르네상스인의 정신세계에서 간접적으로 접할 수 있었다. 연금술이나 비학에서 중요시하고 토대가 되는 언어관은 언어의 상징성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상징성에 대한 풍부하고 현실에 적용된 형태가 호위징거의 책에 만족할만큼 설명이 나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회가 생겨 데카르트 세미나에 참여하였다. 근대철학과 근대과학의 아버지(아마도) 데카르트의 책을 대부분 읽었다.

 

 

 

 

 

 

 

 

 

 

 

 

 

 

 

 

 

 

 

 

 

 

 

 

 

 

 

일단 겉으로는 의심할 수 없는 확실성을 추구하는 이와, 지금의 대학생들 지식과 비교하면 우스

꽝스러운 과학을 진지하게 숙고하는 괴짜같은 이 같이 여태껏 귀동냥으로 들어왔던 근대철학자의 면모들이 보였다.

동시대인 시선으로 바라보면 시대에 필요하다고 여겼던, 정치와 과학과 철학을 아우를 수 있는 독자적인 노선을 고집스럽게 고수하던 사람이 보인다. 데카르트의 시대는 그야말로 네덜란드를 제외한 전 유럽이 독일땅에서 벌어진 종교대립을 시초로한 전쟁통에 빠진 암흑의 시기였다. 데카르트 본인도 젊은 시절 자원하여 그 30년 전쟁에 참여하며 눈과 몸으로 이를 경험하였다. 

데카르트는 이런 혼돈의 시절에서 그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 완벽을 향해 달리는 확실성을 위한 학문의 토대를 찾아 탐구하고, 그 결과물들이 대표적인 4권 책에 담겨 있다.

그는 이전 시대 사상가들과 무척 차이나는 학문의 태도를 보이는데, 이런 모습은 30년 전쟁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본격적인 갈등이 폭발해버린 30년 전쟁과는 달리, 그전 시대에는 갈등들이 있었지만, 공존의 자세를 잃지 않는 모습들이었으며, 이런 태도의 대표적인 철학자로 몽테뉴가 꼽힌다.

 

 

 

 

 

 

 

 

 

 

 

 

 

 

데카르트의 학문경향은 자신이 확보한 확실성이라는 토대로 여러 입장이 생길 여지를 대폭 감소시켰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런 경향은 30년 전쟁이 끝난 후 재건기에 들어선 유럽 여러 국가가 취한 중앙중심 행태를 정당화시킨 측면이 있다.

데카르트는 자신의 학문을 구축한 방법 속에는 시대의 모습이 담겨있다.철학의 영역에 아직 신의 자리를 남겨 둔 것과 바로 뒤 세대인 스피노자와 라이프니찌에도 해당되는, 스콜라주의 철학론이 여전히 그의 방법 속에 건재해 있는 모습이 그렇다.

 

 

 

 

 

 

 

 

 

 

 

 

 

 

의외로 데카르트가 차용한 후기 스콜라주의를 소개하는 책은 접하기가 쉽지 않다. 아마도 후기 스콜라주의가 본격적인 신학의 영역도 아니고, 근대 철학의 영역에도 속하지 않는 영역이기 때문인 것 같다. 구할 수 있는 책들은 사제 관계(그라시아가 지도교수)인  그라시아와 박우석의 책이다.

 

 

 

 

 

 

 

 

 

 

 

 

 

데카르트가 남겨 놓은 글들을 따라가다가 그가 한 부분과 다른 이가 해놓은 경계를 찾을 때 참조할 수 있는 훌륭한 지도가 그려져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드를 그렇게 즐겨 보지는 않는다. 멘탈리스트를 케이블에서 몇번 보면서 주인공 패트릭 제인 역할이 괜찮다싶은 정도였다. 심리를 읽어내는, 어디선가 봤던 'cold reading'같은, 사람들이 하는 행동과 몸짓 중 자신도 모르게, 일부러 하기 힘든, 모습을 통하여 그 사람을 추론해내는데 능한 'mentalist' 역할이 인상적이었다.

 

 

 

 

 

 

 

 

 

 

 

 

기회가 되서 영어자막을 보면서 드라마를 보니까 훨씬 인상적이었다. 역시 재밌는 말들은 심리를 설명하고 놀면서 할 때 많이 나오는 것 같다. 사람을 심리적으로 쥐락펴락하고, 자기가 쳐놓은 그물에 자기가 걸리는 장면들을 많이 연출하고, 주변 인물들의 성격을 잡는 것도 치밀하여, 무척 흥미롭다.

범죄자들의 범죄 동기들도 주요등장인물들처럼 입체적이지는 않지만, 자본주의에 냉소적인 그런 류의 태도를 보인다. 다른 미드에서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끄는 자극적인 범죄내용에 초점을 맞추는 경우가 많지만, 여기에서는 범죄내용자체보다는 범죄를 둘러싼 전후의 상황설명을 세밀하게 하면서 드라마 분위기를 괜찮게 조절한다.

그런만큼 평범한 도시인들이라면 언제 어디선가 한번쯤 듣고 해봤을만한 대화들이 무척 생생하고 자연스럽게 드라마 곳곳에 들어있어, 즐겁게 대화를 음미할 수 있었다. 그런 장면을 들자면

 

불쌍한 처지에 있는 직원을 이용하여 자신의 횡령사실을 숨기려고하고, 나중에 살인까지 저지르는 장면 

  Whatever your problem is, when threatened with exposure, you made a deal with poor   

  Monica.

  If she'd take the blame and disappear, you'd get her son into the best cancer program in

  California.

  The you had to silence her.

  That's a pure fiction.

  The book spells out the eal.

 

그리고 60년대 미국 광고업계를 다룬 미드도 있어, 흥미롭게 보았다. 마치 우리나라 70, 80년대처럼 어디서나 맹렬히 담배를 피는 모습들이 친숙하고, 이제는 거의 멸종한 동물처럼 되었지만, 이제 막 사회에 진출하기 시작하는 여성들이 겪는 사회라는 묘사도 재밌게 보였다. 드라마 내용은 좋았지만, 주고받는 대화들은 아무래도 그렇게 빛이 나지는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식을 시작한지도 몇년이 지났다. 선물과 옵션에는 전혀 관심없이, 주식만 팠는데, 이 주식시장이 거시경제와도 다방면으로 연결이 되는 것같은 느낌을 많이 받는다. 물론, 주가를 쥐락펴락하는 기업 소식들이 경제소식들에 포함되고, 어떨 때는 주된 내용이기도 하지만, 역시 전체 그림을 그리는데는 지엽적이라는 느낌이 든다. 그렇다고 무슨 열이 돋아서 경제 공부를 꼼꼼히 할 처지도 못되는 터라 적당한 계기나 방법이 없을까 하고 있다가, 네이버에서 채권 동호회를 하나 알게되면서 채권의 중요성을 조금씩 알게 되었다. 채권투자까지는 아니더라도 채권의 존재를 알고 이해하면 몰라서 걸렸던 경제부문 소식들이 잘 넘어가는 느낌이 든다.

동호회 시샵인 김형호님(이하 존칭생략)은 오랜기간 채권투자에 관한 강의와 컨설턴트로 활동하신 분으로 채권을 알리려는 노력을 많이 하신 분이다. 몇몇 채권에 관한 책들이 있는데, 최신작은 이놈이다.  

 

 

 

 

 

 

 

 

 

 

 

<채권기초>라고는 하지만, 입문용은 아니다. 웬만큼 채권을 이해한 후에 필요한 항목을 그때그때 찾아 적용하고 싶을때 보는 초중급이상 참조용이다. 채권의 배경지식을 깊이있지만 어렵지 않게 적절한 정도로 흥미롭게 쓴 책은 염상훈의 책이다.

 

 

 

 

 

 

 

 

 

 

 

 

 

채권과 관련된 경제이야기가 제법 충실하게 담겨 있다. 서로 연관이 없을 같던, 유럽, 중국, 미국, 우리나라 IMF 이야기가 채권과 금리라는 실로 꿰여져 매끄럽게 잘 엮여져 있다. 다른 책들은 채권이나 금리와 관련된 사건들을 개별적으로 다루고 별다르게 다듬지 않고 묶어버린 경우가 많은데, 염상훈은 일반독자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충분히 다듬어 엮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전통문화도

구중회 선생이 하시는 일

중국 전통 문화도

영국이 아닌 유럽 문화도 모두 모두 갖고 있는 적당한 이미지와는 다르다.

현재와 과거를 가르는 방식으로 이해하는 틀은, 보수와 진보라는 틀과도 다르고, 한때 있을 거라고 생각했던 역사심리(각 시대의 시대정신 정도), 모두 모두 다르고, 이는 또 아카데믹 공동체에서 논증하는 이유를 살피는 것과도 통한다.

지금까지 다른 저자가 탐구했던 방식을 확인하는 것

 

김상섭 선생님이 하시는 중국주역학의 깊이와 다양성을 소개하는 일처럼, 인도불교와는 전혀 다른 중국불교를 소개하는 일은 단순한 역사적 변천을 수용하기보다는 그 생동감과 중국스러움을 전달할 수 있는 몇몇 흐름이 있을 것이다.

과거를 다루는 방식의 1순위는 남아 있는 문헌연구다. 어느 분야건 중국과거를 다룰 때는, 시기에 따라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남아 있는 문헌의 전모를 이해하는 일이 우선일 테다.  

 

중국 역사

중국 경전 흐름(번역

중국 선종의 탄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