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의 성향 - 중국인의 사유 방식
프랑수아 줄리앙 지음, 박희영 옮김 / 한울(한울아카데미)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자, 안자춘추, 손자병법 모두 개연성있는 글의 구성이라고 볼 수 없는, 어떻게 보면 여러 글을 별다른 편집과정없이 모아 놓은 인상이 들 정도다.

고대 중국인의 사유구조를 이해할 수 있다면 전혀 다르게 이들 글을 읽어낼 수 있다.

 

 

 

 

관자 번역은 여러 전공학자들이, 안자춘추는 임동석, 손자병법은 군사전문가인 김광석이 했는데, 각자 특성이 잘 드러난다. 약간 억지로 갖다 붙이자면, 관자는 여러 사람이 입을 맞춘듯한 정돈된 느낌이 있고, 안자춘추는 수백권을 넘게 번역한 전문가의 노련함이 즐겁게 읽히고, 손자병법은 번역을 넘어 관련된 군사학을 끌어와 풍부하게 설명해주는 장점들이 있다.

여기에 고대 중국인의 사유구조를 수긍하고 이해한다면 보다 입체적인 독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그 점을 프랑스와 쥴리앙의 <사물의 성향>은 잘 짚어준다. 전작 <운행과 창조>에서 동양전통과 서양전통을 비교를 하면서 설명하고 있어 비교하는 글의 특징인 서로의 차이점에는 집중하지만 각각의 정체를 온전히 드러내는 데는 좀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여기 <사물의 성향>에 그 아쉬운 점을 전부 날려 준다. 프랑스인학자들의 글쓰기는 깊이 있고 독창적인데가 있어 저자의 연구관점이 독자의 궁금증과 맞아 떨어지면, 다른 학자들의 글에 비하여 얻는 바가 무척 큰 거 같고, 이 책도 큰 기쁨을 주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곡자 2012-03-20 16: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사물의 성향>은 좋은 책이지만 번역이 엉망이고 매우 자의적입니다. 조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