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쓰는 법 - 독서의 완성 땅콩문고
이원석 지음 / 유유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평을 어떻게 쓸 것인가? 독서 입문자로서 언젠가는 '서평 다운 서평을 써 봐야지' 하고 마음속으로 바램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독후감 수준도 안되지만 일 년, 이 년 읽고 쓰다 보면 차츰 좋아지겠지 하고 마음을 비운다. 여러 서평에 관련된 책 중에서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책이었다. 단지 서평 스킬이 아니라 본질적인 면에서 접근한 것이 마음에 와닿았다. 그리고 인용의 폭과 길이는 적절했는데 철학적인 용어가 나오면 다소 어려움도 느꼈다. 내가 이해하고 여러 번 읽어보았으면 하는 글귀들을 정리해 보았다. 서평에 관심 있는 분들은 일독을 권한다.

​저자 이원석은 전문적인 서평가로 <거대한 사기극>이라는 책으로 2013년 출판평론상을 받았다. 작년에 이 책을 읽었는데자기 계발서에 대한 서명서로서 비평적인 표현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이 책을 통해 서평에 대한 여러 면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특히 독후감과 서평의 차이점에 대한 명확한 분류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
서평에 대한 내실 있는 글로 다시금 서평에 조금이나마 가까이 갈 수 있게 도움 주신 이원석 님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2020.1.2.목



1부 서평이란 무엇인가?

서평의 본질
독후감과 서평은 다음 세 가지 면에서 분명하게 구별됩니다.
첫째, 독후감이 정서적이라면, 서평은 논리적입니다. 독후감은 감상을 담습니다.(중략) 서평은 사유를 담습니다.
둘째, 독후감이 내향적이라면, 서평은 외향적입니다. 독후감은 독자만의 고유한 느낌을 표현하는 데 초점을 두어, (중략) 서평은 읽어 줄 다른 이의 세계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셋째, 독후감이 일방적이라면, 서평은 관계적입니다. 독후감은 책에 대한 감상을 표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중략) 서평은 서평에서 다루는 책에 대한 성찰을 전달합니다.(p23-26)

서평의 목적
서평 쓰기의 일차 가치는 독자 자신의 내면 성찰에 있습니다. 서평 쓰기는 작성자가 그동안 자각하지 못했던 자신의 내면을파악할 수 있게 해 줍니다. 독서 자체가 그러한 자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서평 쓰기는 심화된 독서 행위입니다. 더욱깊게 책을 읽는 가운데 자신을 더욱 깊이 읽게 되는 것이지요.(p44)

​서평 쓰기는 묵상하기에 다름 아닙니다. 책을 매개로 나의 내면으로 들어갑니다. (중략) 한 번 내뱉은 말을 단순히 글자로 옮긴다고 해서 곧바로 글이 되지는 않습니다. 두려움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회피하지 말고, 당당히 직면해야 합니다. 이렇게 두려움을 직면하고 나면 자아 성찰이라는 보상이 따릅니다.(p44-45)

2부 서평을 어떻게 쓸 것인가?

​서평의 전제
서평은 정치적입니다. 독일의 보수적 법학자인 칼 슈미트에 따르면, 정치의 세계에서는 아군과 적군밖에 없습니다. 적이 아니면, 친구지요. 책도 마찬가지입니다.(p79)

​서평의 핵심 요소는 요약과 평가입니다. 요약 없는 서평은 맹목적이고, 평가 없는 서평은 공허합니다.(p85)

​이현우는 <마담 보바리>, <주홍 글씨>, <채털리 부인의 연인>으로 여자의 욕망을 다루었고 <햄릿>, <돈키호테>, <파우스트>,<석상 손님>으로 남자의 욕망을 다룹니다. 욕망을 통해 고전 문학을 맥락화하고, 성별에 따라 유형화합니다.(p115)

​목차는 독서의 시작점이자, 동시에 서평에서 평가의 시작점입니다. 따라서 서평을 작성하려면 목차부터 정밀하게 읽어야 합니다. 목차에 대한 점검 과정에서 책의 핵심이 어느 정도는 포착되어야 합니다.(p129)

​서평의 방법
서평을 위한 독서는 기본적으로 정독입니다. 정밀하게 읽고 깊이 있게 파고들어, 한 번을 읽더라도 제대로 천천히 읽어야 합니다.(p149)

​특히 마음에 와닿거나 불편하게 다가온 본문을 옮겨 적고 자신의 생각을 적어 보세요. 이렇게 발췌하고 평가하는 글이 축적되면, 그게 모여 하나의 큰 그림을 그리게 됩니다.(p151)

​하나의 문단에는 하나의 생각을 담아야 합니다. 이에 따라서 각 문단은 하나의 문장으로 축약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렇게 축약된 문장을 한데 모아 놓으면 글 전체의 요약이 되는 겁니다.(p155)

​서평의 모든 단어와 표현과 사상과 논지를 독자가 알아들을 수 있도록 전개해야겠지요. 스스로 읽어 봐서 개념과 단어, 수사와 문장 및 논지에 대해 질문이 들어올 것 같으면, 그 답변을 미리 서평 안에 담아야 합니다.(p157)

​적절한 인용은 창문과 같이 적절한 빛을 비춰 줍니다.(p158)

​좋은 서평을 읽는 것만큼 좋은 학습도 없습니다.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반드시 교훈적으로 마치거나, 멋들어진 미문으로 마감해야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일독을 권할 만한 자신만의 이유를 간결하게 내세우는 것으로 충분합니다.(p159)

​초고를 계속 퇴고하는 가운데, 모든 것이 갈수록 더 향상됩니다. 명사와 형용사가 분명하게 선택되고, 적합한 위치에 놓이게됩니다. 각 문장의 구조가 정교해지고,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는 단단한 문장이 됩니다.(중략) 위대한 서평은 아닐지라도, 잠재 독자에게 유익을 줄 수 있는 좋은 서평입니다.(P163-164)

​서평의 분량은 원칙적으로 정해진 것이 없습니다. (중략) 만일 가장 기본적인 분량을 말하라면, A4 한 장 정도는 되어야 할것입니다. A4 한 장은 200자 원고지 8매 정도입니다. (중략) 꾸준히 쓰는 것이 관건이지요(p165-166)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카페 2020-01-02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에 대해 알게 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세한 리뷰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