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가슴속의 양을 찢어라 민음사 세계시인선 리뉴얼판 36
프리드리히 니체 지음, 김재혁 옮김 / 민음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처음 나온 니체의 시집...
제목이 <네 가슴속의 양을 찢어라>이다.
여기서 '양'이 무엇인지 이 시집 안에선 찾을 수가 없다.

​1부 청년 시절의 시에서 5부 '디오니소스 송가'까지
왼쪽에는 독일어로 오른쪽에는 한글로 시가 적혀있다.

니체에 대한 추억 하나,
어느 날 도서관에서 여러 권의 책을 쌓아두고 책을 읽고 있었다.
내 앞에 앉은 여성분이 자꾸 나를 보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왜? 쌓아두었던 책 맨 위에 <신은 죽었다>란 책이 있었다.
순간... 나는 그분의 책을 보았다.
성경을 필사하고 계셨다. ㅠㅠㅠ
그다음부터는 <신은 죽었다>란 책은 꼬옥 뒤집어 놓는다. ~~^^


이 시집은 철학자답게 매우 난해하다.
대부분 시는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시이므로 부담은 적었다. ^^;
니체에 관심 있는 분들은 일독을 권한다.
시집으로 다가온 니체님께 감사드린다.
2019.12.5.목

*고독하게

​까마귀들이 울부짖다가
도시 쪽으로 훨훨 날아간다.
머지않아 눈이 오겠지 -
지금 고향이 있는 사람은 행복하리라
(중략)
까마귀들이 울부짖다가
도시 쪽으로 훨훨 날아간다.
머지않아 눈이 오겠지 -
고향이 없는 사람은 불행하리라!
p.37-38

*세상의 지혜
평지에 머물지 마라!
너무 높이 오르지도 마라!
중간 높이에 있을 때
세상은 가장 아름답게 보인다.
P.73

*가장 부유한 자의 가난
십 년이 흘렀다 -,
물방울 하나 내게 닿지 않았다,
축축한 바람도, 사랑의 이슬도
- 비가 오지 않는 땅...
이제 나는 나의 지혜에게 부탁한다,
이런 사막에서 괜한 욕심부리지 않기를:
스스로 넘쳐흘러라, 스스로에게 이슬이 떨어지게 하라,
이런 황량한 황야에서 스스로 비가 되어라!
(중략)
사람들은 고통에 빠진 자들만을 사랑하고,
굶주린 자에게만 사랑을 주기 때문이다.
먼저 너 자신을 주어 버려라, 오, 자라투스트라여!
나는 너의 진리이다...
P.179-19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9-12-06 2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록별님, 오늘 날씨가 많이 차갑습니다.
따뜻하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초록별 2019-12-06 2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 내일 방문해주시어 감사드려요~~^^ 따스한 글 덕분에 올겨울은 추위를 모르겠네요...포근한 추억되는 주말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