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우 미 백
A.V. 가이거 지음, 김주희 옮김 / 파피펍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터넷이라는 가상의 공간이 주는 매력은 무한하지만 그에 따른 폐해도 만만치 않다. 2019년을 돌아보면 인터넷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진 일들이 너무나 소중한 생명까지 잃게 할 정도로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확실히 알 수 있다특히 연예인과 팬의 관계는 인터넷이라는 공간이 가진 힘에 그 어떤 것이든 인간적인 정서까지 더해지면서 더욱 커다란 힘을 발휘한다.

 

A.V. 가이거의 소설 <팔로우 미 백>은 장르소설이면서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여 다시 한 번 우리 주변을 돌아보게 만드는 사회 소설이다맞팔팬덤살해위협공황장애사랑아이돌팬픽스토커그리 길지 않은 시간 속에서 불쑥 튀어나온 이런 단어들은 낯설지만 강력하다이미 우리 주변에서 너무나 흔하게 볼 수 있는 현상들이니까.

 

이 소설의 주인공 테사와 에릭연예인과 팬인 그들이 겪는 일들도 그렇다과거의 일로 심한 공황장애를 겪는 테사와 팬들이 두려워 자신을 숨긴 채 테일러라는 프로필로 테사와 맞팔을 시작한 에릭심한 반감에서 시작된 맞팔이지만 테사와 진심을 나눈 대화를 통해 점점 더 서로를 향해 다가가는 두 사람그들을 기다리는 건 달달한 로맨스만은 아니었으니.

 

로맨스 소설인 듯 독자를 유혹하던 이야기는 어느새 장르소설의 매력을 물씬 풍기기 시작한다숨겨진 비밀이 서서히 풀리면서 전반부와는 다른 강력한 분위기가 소설 전반에 휘몰아친다그 끝이 어디인지가 너무 궁금해서 도저히 책을 손에서 놓을 수가 없다한 페이지한 페이지 넘기다보니 어느새 마지막 장무언가 뒷얘기를 남긴 듯한 반전에 다음 권을 기대하는 건 결코 나만은 아닐 듯..


현실을 그대로 옮긴 듯한 이야기에 더욱 깊이 빠져든 매력적인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