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의 역사 : 소크라테스부터 피터 싱어까지 - 삶과 죽음을 이야기하다
나이절 워버턴 지음, 정미화 옮김 / 소소의책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문학의 정수라고도 말할만한 철학이란 학문은 삶과 죽음 등 우리의 일상과 깊은 관련을 맺지만 막상 철학자의 사상을 배우고 공부하는 일은 쉽지만은 않다아니오히려 어렵다어려워서 많은 이들이 포기하고 마는 학문이 철학이다.

 

철학이 어려운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철학 용어의 어려움이 한몫하지 않나 싶다용어가 어렵다 보니 철학책을 읽는 것 자체가 어려워진다그래서 어렵지 않은 용어로 철학자를그 혹은 그녀의 사상을 간추려 들려준다면 철학 입문서로 적당하지 않을까 생각하곤 했다.

 

나이절 워버턴의 <철학의 역사>가 바로 그런 구성으로 이루어진 책이다저자는 소크라테스부터 피터 싱어에 이르는 40명의 철학자들을 시대순으로 정리해 그들의 사상을 간략한 추려 설명한다길지 않은 분량이기에 한 사람의 철학자를 충분히 이해하기는 어려울지 몰라도 그가 주창한 사상의 기본적인 흐름은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요약했기에 관심이 가는 철학자를 알아가는 첫 걸음으로 적당하지 않나 싶다.

 

철학에 관심을 가진 독자라면 40명의 철학자들의 이름을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어쩌면 그보다 더 많은 부분들을 알지도 모른다그렇지만 그들의 사상을 간단하게 줄여 누군가에 설명하는 일이 쉽지 않다이 책은 그런 점에서 한 철학자를 누군가를 소개하기에도 적당한 분량과 내용으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다.

 

철학은 끝없이 생각하는 학문이다이미 수없이 많은 이들이 생각했던 삶의 모습인간의 본질 등에 깊이 관찰하는 학문이다또한 철학은 혼자만의 학문이 아니다수없는 세월동안 축적된 모든 이들의 지혜가 담긴 학문이다그렇기에 이 책에서 소개한 40명의 철학자들이 남긴 발자취를 뒤쫓아 가며 자신만의 생각을 다듬어나가는 여정이야말로 이 책이 주는 가장 큰 매력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