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트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새로운 디지털 시대 - Google 회장 에릭 슈미트의 압도적인 통찰과 예측, 개정증보판
에릭 슈미트 & 제러드 코언 지음, 이진원 옮김 / 알키 / 2014년 7월
평점 :
품절


 

 

우리가 예상하는 미래는, 인류 역사상 가장 빠르게 움직이면서 가장 흥분된 시간과 약속, 도전으로 가득 찬 멋진 신세계다. 우리는 과거 그 어느 세대보다 빠르게 일어나는 변화를 더 많이 경험할 것이다.(맺음말 중에서) 

라고 추상적으로 멋지게 할 수 있는 말을 구체적으로 눈앞에 보여주고 상상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 새로운 디지털 시대라 할 수 있다. 멋진 신세계와도 같은 새로운 디지털 시대의 대표주자인 구글Google의 회장 '에릭 슈미트'와 구글의 싱크탱크인 구글아이디어의 소장 '제러드 코언'은 과연 미래의 개인, 국가, 비즈니스의 모습이 어떠할지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인터넷을 통한 연결성의 발달이 개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가상세계와 현실세계에서 시민들이 어떤 혜택을 누리고 동시에 위험에 노출되는지,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국가는 어떻게 지배력을 유지하면서 가상세계에서의 위치를 차지할 것인지, ‘새로운 디지털 시대의 혁명과 테러리즘 그리고 갈등은 어떠한 모습일지 등등 이 모든 것이 상세하게 기술되어 있다. 그리고 이 모습들 중 일부는 이미 현실세계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최첨단 기술의 모습들이며, 이미 누군가는 그 혜택을 누리고 있고 다른 한 편에서는 그 위험에 맞설 방어벽을 세우기에 한창이다. 이 모든 것들은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통해서만 우리가 상상해볼 수 있는 엄청난 것들이다.

 

  다른 사람들이 이 책을 읽고 무엇을 느꼈을지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내가 이 생생한 디지털 시대를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하고서 느낀 것은 놀라움이라기보다 경이로움이었으며, 더 나아가 그로인한 두려움이었다. 대한민국의 평범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 책에서 보여준 새로운 디지털 시대는 빈부격차보다 더 무서운 정보격차 그 자체였다. 대한민국 상위 1%를 떠나서 전 인류의 상위 1% 그리고 0.1%, 0.01%의 아주 극소수만이 훨씬 이전부터 알고 있고, 누리고 있고, 대비해오고 있던 그 새로운 디지털 시대가 나에게는 이 책을 통해서 지금에서야 찾아온 것이다.(정확히는 아직 찾아오지도 않았다.) 그 시대는 이미 조용히 이루어져 있으며, 우리가 그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을 무렵에는 이미 새로운 사회(구조)가 고착되어 있을 것이다. 즉 무언가 이루기에는 너무 늦었다는 것이다. 그저 그것을 누릴 수 있다면 다행일 것이다.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페이스북에 조금 더 신중하게 글을 올리고, 이제라도 온라인상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을 조심하는 것뿐이다. 그래서 나는 허탈하고, 두려웠다.

 

  구글은 개인이 자주 검색하는 관심범위 내에서 정보를 선별하여 검색결과를 보여주는 기술을 사용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 지금도 그렇다는 것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으나, 이는 편리하고 유용하기도 하지만 어쩌면 내 검색결과가 나의 사고수준에 갇혀 제한된다는 무서운 말이기도 하다.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흥미에 맞는 정보만 접근하게 된다는 것인데, 한번 더 생각해보면 상당히 섬뜩하다. 문제는 자기도 모르는이 작동원리를 누군가는 알고 있다는 것이다. 구글 엔지니어들이 이 예에서는 그 누군가가 될 것이지만, 다가올 새로운 디지털 시대에는 그 누군가가 누구인지 알 수 없을 것이다. 지각할 수 없는 통제력이 정말 무서운 것이 아닐까? 물론 디지털 시대의 아주 극단적인 어두운 면일 뿐이다. 문명의 혜택은 우리의 삶을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해 줄 것이다. 다만 점점 스마트해지는 세상에서 나 역시 스마트해져야만 그 혜택을 제대로 누릴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3-07-01 08:2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