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멘토 공부의 기술 - 명훤 멘토가 전하는 7년간의 멘토링 수업
명훤 지음 / 아테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압도적 지식의 우위를 선점하고 싶다.

압도적 지식의 소유자라는 얘기는 정말 멋진 말 같다.

지식의 완성자가 될 수는 없지만 공부법을 잘 또 공부를 하면 지식의 완성자 가까이에는  간다.

이 책은 공부법의 교과서이다.

난  항상 공부를 잘하고 싶었고 공부를 잘했다.

그렇다고 빨리 성공하는 건 아니긴 하다.

하지만 요즘은 옛날처럼 글을 모르는게 문맹자가 아니라 배움을 멈추고 책을 읽지 않으면 문맹자라고  한다.

나의 엄마는 어릴 때부터 본 모습은 책을 보고 기도를 하는 모습만 봤다.

지금도 계속 자격증을 따시고 글을 쓰시고 책을 보시고 공부를 끓임없이 하신다.

엄마는 박사과정을 공부하실 때 깜지라는 걸 쓰셨다.

그게 옛날에는 공부를 할 때 연습장에 빽빽이 쓰면서 하는건데 정말 미련하고 공부하는 것보다 그걸 쓰는게 더 힘들어 보였다.

난  공부법책을 계속 읽으니까 엄마한테 깜지를 쓰지 말고 필요한 것만 쓰고 눈으로만 보라고 하니까 엄마도 깜지를 안 쓰니까 손이 안 아프다고 하셨다.

엄마는 공부와 책을 완전히 사랑하고 거의 미쳐 있어서 공부법을 알려 주면 정말 좋아하신다.

나도 공부법책을 읽으니까 공부를 하고 자격증을 따고 책을 읽는데 도움이 정말 많이  된다.

저자가 비문학연습에 대해서 어떻게 요약을 할건지 알려주는데  요즘 책들을 보면 요약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정말 많이 나온다.

한 권의 책을 한 장이나 한 줄로 요약을 하라는 얘기가 많이 나온다.

저자는 공부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얘기를 해줘서 또 좋다.





저자는 서울에서 출생하고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박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저자는 사법고시 공부를 하다가 요가에 빠져 큰 깨달음을 얻고 강남에 가서 중고등학생과 학부모를 상대로 상담과 진로설계를 하고 있다. 이 책은 450페이지이다. 저자의 깨달음이 많았던 것 같다.  이 책에서 가장 알고 싶은 부분은 비문학에 대한 것이고 필기나 마킹 방법을 알고 싶다. 요즘 외국어시험을 보고 싶었는데 시험을 볼 때 마스크를 쓰고 보라고 해서 정말 우한 페렴때문에 별 일도 다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험중에 마스크를 쓰면 숨쉬기도 힘들고 안경에 성에가 껴서 보이지도 않는데 어떻게 시험을 보라는 거냐는가말이다.  요즘에 길에 다닐 때도 마스크를 쓰면 가슴도 답답하고 선글라스에 성에가 껴서 살 수가 없는데 시험때도 마스크를 쓰라니  정말 황당하다. 외국어시험을 보는데도 목슴을 걸고 가야하는 것인가말이다. 초기에 중국사람들이  못 들어오게 바로 통제를 했어야지 우리 국민이 제일 중요하지 도대체 누가 중요한지 모르겠다.  난 날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부를 원한다. 오늘도 이마트에서 중국사람들을 보고 놀라서 다른 곳으로 피했다. 필기구의 종류별, 색상별 사용 방법을 저자가 알려줘서 정말 좋았다. 노트 필기는 검정색 볼펜 또는 샤프를 사용한다. 정말 기본중에 기본인데도 저자가 세심하고  필기의 정의를 내려준다고 할까,,교재 여백 등 메모와 필기는 파란색 볼펜 또는 플러스펜을 쓴다. 부정, 배제, 소극, 감소의 내용은 빨간색을 사용한다. 부정적인 건 빨간색이지만 난 빨간색을 지지한다. 난 요즘 보라색과 파란색이 완전히 싫어졌다. 빨간색과 카키색이 좋아졌다. 핵심어 키워드는 초록색 형광펜으로 마킹, 문단 당 최대 2개 이하 표시를 한다. 저자의 이런 설명 너무 좋다. 로스쿨에 다니는  남자애가 천국은 도서관과 비슷할거라고 말했다. 완전 멋진 말이다. 난 항상 천국은 호텔부페랑 비슷할까,,골드나 다이아몬드로 만든 멋진 건물과 비슷할까,,산책을 편하게 할 수 있는 공원같은 곳일까라고만 혼자 계속 생각했는데 그 남자애는 천국이 도서관과 같을 거라고 말하다니 뇌의 두드림을 당했다. 원칙은 원칙이라고 쓰고 초록 형광펜으로 마킹한다. 예외는 예외라고 쓰고 주황 형광펜으로 마킹한다. 비교는 분홍색 펜이나 형광펜으로 라이닝 또는 마킹한다. 암기 키워드 나열은 초록펜으로 라이닝 후 넘버링, 두문자, 가나다순, 알파벳 순 등 암기법으로 정리한다. Boxing과 괄호 묶기는 어느 펜을 사용해도 무방하고 중괄호{  }등을 활용한다.




마킹 방법은 내용은 < >or def. 개념  꺽쇠와 약어. 개념의 사전적 의미가 서술되는 부분에 표시한 후 핵심 개념 표지 2단어 (각 단어는 3어절 이내)에 밑줄, 혹은 개념이 서술된 부분에 약어(def.)기재한다. ⓧ는 수업 시간에 졸거나 다른 생각을 해서 미쳐 못 보고 지나친 부분에 표시. 보충해좋거나 예습 우선순위, 녹음을 하는 경우도 있다. ⓝ은 주의하지 않으면 착각하거나 오해하기 쉬운 부분에 검정펜이나 빨간펜으로 표기한다. ★(최대 3개까지만)강조한 중요한 내용에 표시한다. ★(이해할 것). ★★(이해+암기할 것). ★★★(이해+암기+출제 예고) →/↔ 는 인과 관계 표시/ 대조를 표시한다. R→®다시보기 (R)→ 완료하면 동그라미 표시할 것 (®). Q→ⓠ 질문(Q)→해결하면 동그라미 표시할 것. 추가적으로 기호 옆에 모르는 내용의 핵심을 메모하면 좋다. 교재  맨 앞 장의 여백을 질문 메모장으로 활용하는 것도 좋다. (질문 내용이 있는 페이지 수와 질문의 핵심을 교재 맨 앞 여백에 메모한다).  강의를 녹음하는 것도 좋다. [   ]페이지 상단에 해당 페이지의 주제나 제목을 요약해 놓으면 가독성이 높아진다. "  " 는 문제의 소재나 조건에 큰따옴표를 표시한다.  △(순접)/▽(역접) 숫자와 접속사에는 세모 표시를 한다. 숫자의  시옷을 떠올릴 것.  〓/≠ /≒ 같다/ 같지 않다/ 유사하다를 표사히는 것이다.  ∴/∵ 결과 -따라서/ 이유- 왜냐하면을 나타낸다.  ○ 는 교과서나 텍스트의 인물에는 동그라미 표시를 한다. 인물은 얼굴이 둥그니까 동그라미!  □ 는 개념어나 키워드, 연대별 분류 등에는 네모 표시를 한다. 날짜/」수업의 시작 부분에 날짜 표시를. 수업이 끝나는 지점에 표시(」)를!  (예) 예시의 부분에는 초록색 펜으로 예라고 동그라미나 양괄호를 한다 ex). VS는 대립되는 관계나 개념. ⊃/¢는 포함. 포함 안 됨. ㅋㅋㅋ웃기다(나중에 분위기 상기됨). 대박! 은 인상적이었음을 표시한다. 이런 표시들은 책을 읽을 때 너무너무 중요하다. 

비문학 지문을 정확하게 요약하고 분석하는 연습을 하면 각종 교재들의 핵심을 파악하는 능력이 향상될 수 있다.

우리가 읽는 모든것들은 글로 되어 있다.

비문학 지문을 공부하면 그 모든 글을 잘 파악하는 능력이 생기는 것이다.

가장 갖고 싶은 능력일 것이다.

비문학 지문의 내용 자체에 대해  이론적으로 잘 정리해 놓은 교재나 강의가 잘 없다.

나도 찾아 보니까 정말 잘 없었다.

낯선 지문에 기술적으로 접근하는 방법과 정답을 찾아내는 효율적인 방식만 알면 된다.

철학이나 과학 지문에서 그 내용만 풀어서 설명한다면 글을 어떻게 전략적으로 접근하여 독해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

비문학은 풍부한 배경 지식과 어휘에 대한 이해를 어느 정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스스로 독서와 어휘 공부를 해나가야 하는 부분도 있다.

비문학 지문을 완벽하게 요약하고 분석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

비문학 지문은 먼저 지문당 7분 정도의 시간을 두고 문제를 풀어본다.

비문학 지문은 지문과 문제로 구성된다.

문제 유형은 주제를 묻는 문제, 사실관계 파악 문제, 글의 서술상의 특징을 문제, 변형 문제등으로 나뉜다.

비문학 지문의 문제를 풀이할 때 지문보다는 문제 속의 선지들을 먼저 읽어야 한다.

선지를 먼저 읽어야 하는 유형은 주로 주제를 묻는 문제이다.

주제를 묻는 문제는  ①~⑤번 선지들이 거의 비슷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선지를 먼제 읽으면서 글에 대한 대강의 힌트 또는 전체적인 그림을 얻을 수 있다.

사실관계는 쫓기는 제한된 시간 속에서 선지를 먼저 읽고 그 선지를 기억하고 지문을 읽어나가면서 답을 찾아낸다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 경우 보통 가장 긴 선지나 1,2번 선지 형용사가 있는 선지만을 보고 이 두가지만이라도 지문을 읽으면서 찾아내겠다는 생각으로 접근하는 것도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운이 좋으면 읽은 선지가 답이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해도 나머지 세 개의 선지만 확인하면 되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지문을 읽어나가다 순간적으로 도표를 그리면서 비교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지문에 넘버링, 밑줄긋기, 마킹을 실시한다.

비문학 연습양식에 따라 각 문단을 요약한다.

요약은 크게 1차, 2차, 3차 요약으로 구분할 수 있다.

문단을 요약하라는 과제를 부여 받을 때 문단의 시작과 끝에 중요 내용이 있다는 전제 하에 앞문장과 뒷문장을 기계적으로 합치는 경우가 있다.

요약은 핵심 정보에 접근할 가능성은 높을지라도 정확한 요약이라고는 할 수 없다.

지문의 중요한  정보들은 문단의 중심을 포함하여 여러곳에 분산되어 존재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2차 요약과 3차 요약을 잘 해야 한다고 한다.













2차적 요약은 각 문단의 의미를 도출해내는 것이다.

~의 특징, ~의 개념, ~의 구체적인 예 등으로 문단을 정리하는 것이다.

3차적 요약은 가장 종합적이고 치밀한 요약으로서 글 곳곳에 분산되어 있는 키워드들을 모두 뽑아내는 것이며 감소,  상승, 하강, 비례, 반비례 등의 내용을 표시하기 위해 화살표와 부등호 등을 적절히 활용하여 최소 분량으로 요약을 해야 한다.

이렇게 요약을 한 후에는 전체 문단에서 핵심 키워드 10개를 뽑아낸다.

그 후 5개를 추려내 보고 5개의 키워드를 활용하여 문장을 써 보도록 한다.

다음 3개를 뽑아내어 최종적인 주제 문장을 작성한다.

끝으로 핵심키워드 한 단어를 도출한다.

주의할 것은 10개의 키워드에서 5개, 3개의 키워드를 순차적으로 뽑아 내는 기계적인 과정이  아니다.

3개의 키워드 속에는 5개로 요약한 단어들 중 없는 단어들이 들어갈 수도 있다.

왜냐하면 5개에서 3개의 키워드를 뽑아내려면, 3개의 키워드들은 5개의 키워드보다 다소 포괄적인 성격을 띄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전체의 글을 한 개의 단어로 압축하는 것은 비문학 훈련의 생명과도 같다.

글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했다면 결코 한 단어로 뽑아낼 수 없다.

이 작업까지 마무리 한 후 글의 구조를 분석한다.

대등한 문단은 가로로 연결하고 종속적인 문단이 여럿이거나 같은 내용의 문단이 여럿인 경우 세로로 연결하면서 벤다이어그램을 그려 마무리한다.

처음 알게 된 어휘를 정리하거나 비문학 지문 내 암기 요소들을 암기법으로 연습하는 것도 좋은 훈련이 된다.

매일 한 지문씩 점점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한다.

이 모든 과정을 다 하는 데에 처음 1시간이 걸렸다면 30분으로, 다시 30분에서 20분으로, 20분에서 15분으로 단축해본다.

공부의 1차적인 의미는 교재를 요약하고 암기하고 인출해내는 과정이다.

비문학 연습 순서는 1 단계는 7분간 문제 풀이, 긴 지문의 경우 11분까지. 2단계는 정답을 체크하고 틀린 문제리뷰. 3단계는 낭독. 4단계는 넘버링, 밑줄긋기,마킹. 5단계는 비문학 연습지에 내용 요약, 2차적 요약과 3차적 요약. 키워드 10개 뽑아내기. 키워드 5개 뽑아서 문장 만들기. 키워드 3개 뽑아서 주제문 쓰기, 키워드 1개 뽑아내기. 글의 구조 분석하기. 6단계 요약한 내용 리뷰한다.












비문학 독해 연습은 1차적 요약은 문단의 앞문장+뒷문장 합치기. 2차적 요약은 문단의 의미 쓰기(특성, 정의, 종류, 방법 등). 3차적 요약은 각 문단의 핵심 키워드가 빠짐없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하기. 우리가 해야 할 것은 2차, 3차 요약이다.

3차적 요약을 할 때 화살표와 부등호 등 각종 기호도 써본다.

비문학 독해 연습B는 키워드 분석을 한다.

스텝1은 주요 어휘 10개, 3어절까지 한 단어로 본다.

스텝2는 주요 어휘 5개, 3어절까지 한 단어로 본다.

새 줄 요약, 주요 어휘 5개가 모두 들어가게 한다.

스텝3는 주요 어휘 3개, 3어절까지 한 단어로 본다.

한 줄, 주제문 요약 (주요 어휘 3개가 모두 들어가게 한다)

오늘의 키워드 (3어절 이내)

구조 분석을 하는데 대등한 문단은 가로로  연결. 종속적인 문단이 여럿이거나 같은 내용의 문단이 여럿인 경우 세로로 연결한다.

저자는 공부멘토로 멘티들에게 궁금한 점들에 대해서 자세히 잘 알려준다.

나도 비문학 지문에 대한 분석을 할 줄 알고 독해력이 뛰어나면 어떤 글도 잘 읽을 수있기때문에 항상 알고 싶은 방법이었는데 저자가 어느정도 시원하게 잘 알려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