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베스 호가스 셰익스피어 시리즈
요 네스뵈 지음, 이은선 옮김 / 현대문학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하는 딸과 아들에게 보내는 독서편지

 

0.

셰익스피어의 <맥베스>를 읽었으니, 이제 요 네스뵈의 <맥베스>를 읽을 준비는 다 되었구나. 요 네스뵈라고 하면 <해리 홀레 시리즈>가 유명한데 <해리 홀레 시리즈>에는 고독함 잔뜩 묻어나는 베테랑 형사 해리 홀레가 나온단다. 아빠도 해리 홀레 시리즈를 여러 편 읽었어. 혹시 요 네스뵈의 <맥베스>에 해리 홀레가 깜짝 등장하지는 않을까, 기대를 하고 책을 읽었는데, 나왔을까? 안 나왔을까?^^

책 소개를 다시 읽어보니 이 소설을 특별 기획으로 만들어진 소설이라고 하는구나. 버지니아 울프가 설립한 호가스라는 출판사가 있는데 이 출판사에서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을 기념하여 여러 작가들에게 현대 소설로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재해석해서 써 달라고 요청한 호가스 셰익스피어 프로젝트의 한 작품이더구나. 겨울 이야기, 베니스의 상인, 말괄량이 길들이기, 템페스트, 오셀로, 리어왕, 맥베스가 출간되었고, 길리언 플린이 쓴 <햄릿>이 출간 예정이라고 하는구나. , 길리언 플린이 <햄릿>을 쓴다고? 그 책도 기다려지는구나. 아무튼, 이번에 읽은 요 네스뵈의 <맥베스>. 아빠가 생각하기에 아주 잘 해석했다는 생각이 들더구나. 마치 중세시대 셰익스피어의 <맥베스>의 등장인물들이 환생하여 요 네스뵈의 <맥베스>에서 다시 태어났다는 느낌일까.


1.

그럼 요 네스뵈의 <맥베스>에서 환생한 이들의 이야기를 해볼게. 때는 1970년대 어느 잿빛 흐린 도시.. 도시의 이름은 나오지 않았고, 가상의 도시로 설정했어. 분위기가 영화 배트맨의 고담과 같은 도시라고 할까. 그 도시에는 25년동안 케네스라는 사람이 경찰청장을 하고 있었는데 그 동안 경찰들의 부정부패가 극심했고, 범죄 조직들과 뒷거래도 해서, 범죄들이 들끓고 그랬어. 그런 케네스가 죽고 덩컨이 새로운 청정이 되었단다.

덩컨은 부정부재 척결을 선언하고 경찰 개혁에 힘썼단다. 경찰청의 주요 인물들을 이야기 해줄게. 맥베스는 경찰특공대장이었어. 그의 친한 선배이자 동료 뱅쿼(뱅코우)가 있었는데, 맥베스가 10대 소년으로 약물에 찌들어 있었을 때 뱅쿼를 만나 정신차리고 경찰학교에 입학을 했을 만큼 고아였던 맥베스에게 뱅쿼는 아버지와 같은 존재였단다. 경찰도 뱅쿼 때문에 된 것이고 말이야. 더프(원작에서는 맥더프였는데 더프로 환생했구냐)는 마약단속반장이었어. 맥베스와 더프는 같은 고아원 출신이고 같이 경찰학교도 다녔어. 경찰 학교 다닐 때만 해도 친했는데, 한 때 맥베스의 여자친구와 더프가 사귀고 결혼까지 해서인지 지금은 그들은 서먹한 사이였단다.

더프는 승진과 성과에 욕심이 있어서 제보가 들어온 마약 밀거래 현장을 소수 인력의 경찰로 출동했어. 거대 마약 조직의 보스인 스위노가 직접 거래하는 현장인데 말이야. 더프는  조직 보스인 스위노를 잡으러 갔다가 반대로 공격을 받아 피해를 입고 스위노도 놓쳤단다. 이런 더프의 작전을 맥베스가 알고 있었어. 몰래 그들을 따라가 도망가고 있는 스위노 일당을 잡아들였단다. 그렇게 스위노 일당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더프는 지나친 대응으로 비무장 범죄자를 죽였어. 나중에 알려지면 충분히 비난과 조사를 받을 수 있는 수준이었어. 더욱이 또 다른 마약범의 동료가 그 장면을 보았지. 우연히 그 자리에 함께 있던 맥베스는 그 목격자를 죽였단다. 그리고 저항하던 범죄자들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죽인 것으로 했어. 서먹서먹한 사이였던 더프에게 왜 도움을 주었을까. 고아원 시절 맥베스는 더프에게 마음의 빚을 진 것이 있었는데, 그 빚에 대한 갚음이었을 거야. 하지만 그 일이 있고 맥베스는 괴로워했어. 순간적인 판단이었지만 자신의 행동이 옳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

또 다른 인물 코너. 코너는 조직범죄수사반장을 맡고 있었는데 그는 스위노의 끄나풀이었는데 이 사실이 드러나자 자살하고 말았단다. 그리 인해 조직범죄수사반장 자리는 공석이 되었단다. 스위노와 마약업계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던 헤카테. 그는 이전 경찰청장 케네스와 검은 손을 잡고 있었는데, 그가 죽고 덩컨이 경찰청장이 되면서 위기 의식을 느꼈어. 덩컨을 처단하려고 작전을 짜기 시작했지. 그의 수하에 있는 세 자매들을 이용해서 맥베스에게 유혹의 말을 전하게 된단다. 맥베스에게 조직범죄수사반장과 경찰청장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어. 하지만 맥베스는 그들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았어. 그런데 그들의 말대로 조직범죄수사반장으로 맥베스가 되었단다.


2.

맥베스는 그날 있었던 일을 애인인 레이디에게 이야기를 했어. 레이디는 인버네스라고 하는 카지노를 운영하는 주인이었어. 레이디는 맥베스의 이야기를 듣고 잘만 하면 맥베스가 경찰청장이 될 수 있다고 이야기했어. 헤카테가 이미 레이디도 구워삶아 놓은 것 같았어. 레이디는 맥베스를 악의 구렁텅이로 끌어들였어. 완전범죄로 덩컨을 죽일 수 있는 계획을 이야기했어. 맥베스가 조직범죄수사반장이 된 기념으로 레이디가 운영하는 카지노와 호텔에서 기념축하를 하기로 했어.

원작과 비슷하게 전개되고 있지? 그러니까 그 다음 어떤 일들이 연출될 것인지 이해 가지? 마음을 잡지 못하는 맥베스를 계속 설득해서 맥베스는 실행에 옮기게 된단다. 맨 정신에는 할 수 없으니 오랫동안 끊었던 약물의 힘의 도움을 받았어. 덩컨은 다음날 호텔에서 죽은 채 발견되었고, 그 주위에는 술에 취해 뒹굴고 있는 피범벅이 된 경호원들이 있었어. 맥베스는 그들이 저지른 짓이라고 판단한 척하고 죽이고 말았단다. 맥베스의 과잉 진압이 문제될 수 있지만, 자신의 상사를 죽인 이들을 보고 우발적으로 죽일 수 있다고 다들 이해했어. 아니, 모두는 아니었지만 대부분

가장 큰 산이 사라졌지만, 그가 아직 경찰청장에 오를 수 있는 건 아니었어. 청장이 없으면 부청장 맬컴이 청장 자리에 오르게 될 거야. 맥베스는 자신이 가장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뱅쿼를 찾아가 자신의 음모를 이야기했어. 그리고 함께 하자고 했어. 뱅쿼는 고민 끝에 맥베스와 함께 하자고 했어. 뱅쿼는 이 일이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맥베스를 저버릴 수 없었던 것 같아. 뱅쿼에게 주어진 임무는 맬컴을 처리하는 것. 하지만 뱅쿼는 마지막 순간에 심한 갈등을 하고 맬컴을 풀어주었지. 아 사실을 알게 된 맥베스는 큰 실망.

이런 위험한 일을 하고 있는 맥베스도 얼마나 신경이 곤두서고 불안하겠니. 안 하던 약물을 다시 손대기 시작했고, 주변 사람들을 의심하기 시작했어. 자신이 저지른 범죄를 아는 것은 아닌가, 하고 말이야. 그 의심은 자신의 아버지와 같은 뱅쿼에게 뻗치고 결국 스위노의 사람을 시켜서 뱅쿼를 죽였단다. 악마가 되어버린 맥베스는 뱅쿼뿐만 아니라 뱅쿼의 아들도 죽이라고 했는데, 뱅쿼의 아들 플로린스는 간신히 도망갔어.

한편, 더프는 맬컴과 뱅쿼가 함께 있는 걸 제보자를 만나게 되고, 최근 경찰청 주변에서 일어난 일어난 일련의 사건들이 결코 우연이 아님을 의심했고, 그 중심에는 맥베스가 있다고 의심을 했어. 어느날 맥베스가 찾아와 자신은 청장을 하고 더프에게 부청장 자리를 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확신을 했단다. 이 모든 것이 맥베스가 꾸민 일이라고 말이야. 청장, 부청장이 다 사라져서 그 다음 서열인 맥베스가 청장이 되었단다. 맥베스는 마약 밀매 조직의 보스인 스위노와 손을 잡고, 시장과도 친분을 쌓았단다.


3.

경찰청장이 된 맥베스는 숨겨두었던 칼을 뽑아 휘둘렀단다. 자신이 몰래 손잡고 있던 스위노의 마약 조직을 습격하여 벌집을 만들어 놓았어. 스위노와 자신이 손 잡았다는 증거를 모두 제거하고자 스위노 일당을 모두 죽였단다. 무장하지 않은 부녀자들도 죽인 것에 대해 비난의 여론이 있었지만, 오랜 숙원이었던 범죄집단을 처리한 것으로 그의 인기가 올라갔어.

맥베스는 더프가 자신을 의심한다는 것을 알고 그의 가족도 처단하기로 했어. 더프가 스위노 일당과 한 패라고 소문 내고 그의 집을 덮여 그의 가족들을 모두 죽였단다. 어린 아이들과 그의 아내를 죽었어. 언론에는 더프가 먼저 총으로 공격해서 어쩔 수 없다고 변명을 했단다.

….

맥베스와 맥베스의 애인인 레이디는 점점 약물의 강도를 높여갔어. 그러자 환청과 환각에 시달렸고, 레이디는 몽유병까지 걸리게 되었어. 맥베스는 마약 조직이나 범죄 조직을 무력으로 과잉진압한 것이 논란은 되었지만, 일반 시민들에게는 많은 지지를 받게 되었어. 그 여세를 몰아 시장 선거에 출마하려고 했어. 그로 인해 재선을 노리고 있는 현직 시장 토텔과 갈등이 빚어졌지. 그리고 또 하나의 거대한 마약 조직을 이끌고 있는 헤카테를 공격하려다가 실패를 해서, 헤카테와도 적이 되었어. 맥베스의 강경 무력 진압은 동료 경찰들도 거부 반응을 나타내기 시작했어.

맥베스도 이렇게 무력으로 강경 대응을 하지만 그의 정신과 영혼은 그리 강한 사람이 아니었지. 자신이 한 짓이 들통나는 것은 아닌가, 불안은 점점 커지고 그에 따라 점점 약물 중독은 심해지고애인인 레이디도 약물 중독이 심해져서 결국 죽고 말았단다. 맥베스가 얻은 것은 결국 고통과 상실과 아픔뿐이었던 것이야. 하지만 이제 멈출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야.  달리는 폭주기관차의 운명처럼 말이야.


4.

더프는 지명수배 생활을 계속했어. 더프는 뱅쿼의 차에서 우연히 캐피틀에 있는 주소가 적힌 쪽지를 보았어. 무작정 그곳으로 갔지. 그곳에서 맬컴과 뱅쿼의 아들 플리언스를 만났어. 그 주소는 뱅쿼가 맬컴과 뱅쿼에게 알려준 비밀 장소였던 것이야. 그곳에서 더프는 맬컴, 플리언스와 함께 맥베스를 처치하기 위한 작전을 짜기 시작했단다. 더프는 경찰청의 동료들 중에 자신을 믿고 맥베스와 등을 진 동료들에게 하나 둘 연락해서 맥베스를 점점 조여갔어. 그리고 결말은…. 원작의 결말과 크게 다르지 않게 끝이 났단다. 유혹을 이기지 못한 나약한 인간의 비참한 말로와 함께 소설은 끝이 났단다.

….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으로 여러 작가들이 그의 작품을 재해석했다고 하는데, 다른 작가들의 책도 한번 읽어봐야겠구나. 그러기 위해서는 또 셰익스피어와 원작 소설을 먼저 읽어야겠지? 세상에는 읽을 책들이 참 많구나.


PS:

책의 첫 문장 : 반짝이는 빗방울이 하늘에서 어둠을 뚫고 항구의 어른거리는 불빛들을 향해 떨어졌다.

책의 끝 문장 : “갚아야 할 빚이 오지게 많은 셈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