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도서관 - 세계 오지에 3천 개의 도서관, 백만 권의 희망을 전한 한 사나이 이야기
존 우드 지음, 이명혜 옮김 / 세종서적 / 2008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히말라야 도서관, 이 책은 정말 재미있는 책입니다. 재미라고 하면 감동, 웃음, 스릴, 공포 따위를 말하는 것일 텐데 당연히도 히말라야 도서관에는 이 모든 것들이 담겨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 책을 여지껏 읽은 에세이 중에서는 첫번째로, 모든 책 중에서는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명저로 꼽습니다.

책의 저자 존우드는 한때 자본의 화신이었습니다. 돈으로 만든 배를 타고 지옥으로 항해하는 자본의 왕국 아메리카 출신이며 그 배의 선장이라 할 수 있는 Microsoft의 마케팅 이사이기도 했습니다. 직장을 관두기 직전에는 아시아 지역 마케팅 책임자로 승진해 베이징으로 발령이 났는데 바로 중국 인민들의 배속에 정품 Windows를 쳐넣어 돈을 쥐어짜내기 위해서였습니다.  

물론 존 우드를 악인이라 볼 수는 없습니다. 그는 단지 Microsoft라는 거대한 조직의 구성원에 불과했으니까요. 인간이 단체에 속하게 되면 사회 현실과 밀고 당기는 윤리적 긴장감이 약해지기 마련입니다. 일명 '어쩔 수 없었다'라고나 할까?  

영화 '더 리더'에서 케이트 윈슬렛이 성당에 갇힌 포로들을 끝까지 지켜 모두를 불타 죽게 만든 것도 바로 이런 것 아니겠습니까. 그녀는 그저 포로들을 감시하는 책임자로서 맡은 바 임무를 다했던 것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느슨했던 긴장이 팽팽해지고 사회적 책임과 윤리의식이 다시금 눈뜨게 되는 계기가 있습니다. 그것은 도저히 부인할 수도, 숨길 수도 없는 압도적인 현실을 목격하고 난 뒤 부터 입니다. 존 우드가 네팔 여행에서 경험한 것이 바로 이런 것 이었습니다.

존 우드는 네팔 여행에서 돌아온 뒤 직장을 때려 칩니다. 그리고 Room to Read라는 근사한 단체를 결성합니다. 가난한 네팔 아이들에게 읽을 책을 보내주기로 결심한 것입니다. 존 우드는 MS에서 배운대로 '더 많이 더 빨리 더 열심히'를 외치며 Room to Read를 키워 나갑니다.  
폭넓은 인맥을 활용하여 기부자를 포섭하고 여러 단체, 기관들과 공격적으로 관계를 맺어 자금을 확보하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해서 조그만 눈 한줌에 불과했던 Room to Read는 몇년 새에 수 많은 사람들이 후원하는 주요한 사회적 기구로 거듭나게 됩니다.

Room to Read가 대단한 것은 빵이 아닌 책을 보내기로 결정했다는 것입니다. - 이 사업은 나중에 학교를 지어주는 사업으로 확장되는데 이것은 Room to Read가 이 사회의 근본적인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사회를 바꿀 수 있는 방법에는 돈, 정치, 기술 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이 세계를 뿌리부터 바꿀 수 있는 방법은 교육이 유일합니다. 

정치와 기술이 진보해 온 세상이 골고루 혜택 받을 수 있는 세상이 온다하더라도, 보다 더 갖겠다는 욕망이 당연시되고 나눔을 거부하며 자기만 살면 된다는 생각이 여전히 존재한다면 그 사회는 반드시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 버립니다.  

하지만 교육이라면 근본적인 치료제가 될 수 있습니다. 정치나 기술은 이 세상의 겉모습을 바꾸지만 교육은 인간 자체를 변화시키기 때문입니다.게다가 그것이 아직 때묻지 않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이 세상은 실로 엄청난 가능성을 잉태하게 되는 것입니다.
 
히말라야 도서관을 읽으면서 얼마나 많은 눈물을 참았는지 모릅니다. 이 세상에 돈이 없어서, 학교가 없어서, 책이 없어서 공부를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것을 정상적인 사회라고 볼 수 있을까요? 꿈이 있는 어린이들이 생계를 위해 귀중한 시간을 낭비해야만 하는 사회가 있다면 그것을 인간의 사회라고 볼 수 있을까요?  

저는 강남과 강북의 사교육 문제를 얘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책 한권, 비를 피할 지붕 한 점이 없어 공부를 못하는 아이들 얘기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책을 읽고 난 뒤 한 가지 목표가 생겼습니다.  

'공부를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누구든 돈 걱정 없이 공부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

책을 내려놓고 침대에 누워 눈을 감고 조용히. 그렇게 누워있는데 문득 회사를 다니는 것도 글을 쓰는 것도 밥을 먹는 것도 숨을 쉬는 것도 화를 내는 것도 슬퍼하는 것도 웃는 것도  

모두 모두 모두, 사실은 이 한 가지를 위해서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우림 2010-05-25 1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꼭 읽어 봐야겠습니다.

한깨짱 2010-05-27 13:06   좋아요 0 | URL
핫~ 실망하시면 어쩌죠?

pola 2010-05-31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책 강추합니다~ 너무 감명 깊게 읽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