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계장 이야기 - 63세 임시 계약직 노인장의 노동 일지 우리시대의 논리 27
조정진 지음 / 후마니타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임계장은 임씨 성을 가진 계장을 뜻하는 말이 아니라 임시 계약직 노인장의 줄임말이다. <임계장 이야기>는 공기업을 정년퇴직한 뒤 임계장으로 살아야 했던 60대 남자의 근무일지다.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공기업이었지만 38년을 근무한 뒤에도 손에 남은 건 거의 없었다. 퇴직금은 오래전에 중간 정산해 집을 마련하는데 썼고 딸의 결혼 자금으로 저축한 돈 대부분이 들어갔다. 연금은 아직 '젊은' 탓에 미리 수령할 경우 금액의 손해가 컸다. 남아있는 주택담보대출과 *자녀들의 학자금 대출을 갚기 위해 저자는 임계장의 삶을 시작한다.


임계장의 삶은 고속터미널 배차원에서 시작해 아파트, 빌딩, 터미널 경비를 전전하다 과로사의 위기를 맞는 것으로 정리된다. 그는 중병을 얻고 나서야 그 지옥에서 탈출할 수 있었는데, 서글픈 건 몸이 좀 괜찮아지자마자 스스로 그 지옥을 다시 찾을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임계장은 '치열하게 살다 보면 병도 나를 이해해 줄 것이다 믿'으며(p.51) 다시 생계 전선에 뛰어든다.


임계장의 육체를 무너뜨리는 게 열악한 근무 환경과 격무라면 정신을 무너뜨리는 건 부당 해고와 인격 모독이었다. 고속터미널 배차원에서 짤린 건 근무상 재해를 당해 '병가'를 요청했기 때문이었다. 아파트 경비원을 할 땐 꽃밭에 물을 주라는 자치회장의 마음을 상하게 한 게 문제였다. 임계장은 호스가 고장 나 양동이로 물을 퍼 날랐는데, 그 모습이 자치회장의 눈에 반항과 태업으로 보였던 것이다. 빌딩 경비 시절엔 입주 회사 본부장의 사모에게 '호루라기를 불었다'는 이유로 해고를 당했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교육하는 이유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인간은, 삶의 수준이 크게 다를 것 없는 동일 계층 안에서도 신분의 고하를 나누려는 독특한 잔임함을 보인다. 주민들이 엉터리로 해놓은 분리수거를 딸을 흘리며 다시 하는 임계장의 옆으로 아이의 손을 잡고 지나는 주민이 '공부 안 하면 너도 커서 저렇게 된다'는 말을 꽂는다. 문 앞에 매일 쓰레기 더미를 쌓아놓는 주민에게 주의사항을 전달하니 '그런 건 경비가 알아서 치우라며 종량제 봉투 값을 눈 앞에 뿌리'고 사라진다. 이런 사람들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위안을 하는 사람들에겐 이런 말을 해주고 싶다. 암으로 죽는 그 순간에도 우리 몸에는 암세포보다 정상 세포가 절대적으로 많다. 세상을 망가뜨리는 건 늘 소수의 악마들이다. 저자 조정진 씨는 어느 인터뷰에서 이 책에 실린 경험담은 대다수의 경비원들이 보편적으로 겪는 일만을 선별한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는 이것보다 끔찍한 일을 겪은 적도 많지만 그건 자신만이 경험한 '특수한 사례'라고 선을 그으면서 말이다.


우리나라의 수 많은 노인들이 임계장이 되는 이유는 그들이 임계장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고용주들은 임계장이 임계장이 될 수밖에 없다는 걸 알기 때문에 열악한 근무 환경에 격무와 박봉, 인권 유린과 모독을 버무려 바퀴벌레도 물고 가지 않을 일자리를 만든다. 노인이란 세상의 하이라이트에서 벗어난 존재라 사람들은 더 이상 그들의 삶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간혹 이런 노인들의 비극이 미디어의 관심을 받지만 우리가 보이는 감정은 '공감'이 아니라 '연민'이다. '남의 일'을 구경하면서 비롯되는 감정인 것이다.


임계장은 많은 사람들이 부러워할 공기업에서 38년이나 근무한 사람이었다. 그럼에도 그는 임계장이 됐다. 그가 임계장이 된 이유는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그저 나이를 먹었기 때문이다. 그 어떤 훌륭한 능력을 가진 사람도 이 한계를 극복할 수는 없다. 우리는 모두 늙는다. 우리도 언젠가 임계장이 된다. 따라서 우리는 임계장을 법률로 보호해야 하며 이를 위해 아파트 관리비와 세금이 오르는 걸 아까워 해선 안된다. 사실상 그건 우리의 미래를 위한 투자이기 때문이다.


*전 직장에서는 아들과 딸, 두 자녀의 대학 학자금 대출금을 갚으라며 그러지 못하면 집을 압류하겠다는 공문을 보내왔다. 애초 학자금 지원은 감독관청을 의식해서 형식상 '대출'이라 했지만 그 실질은 회사 복지 기금에서 무상으로 지원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정부의 감사 과정에서 대학 학자금 무상 지원은 공기업의 과도한 복지에 해당해 부당하므로 모두 회수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 담당자의 설명이었다(p.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