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 소설가 박완서 대담집
김승희 외 지음, 호원숙 엮음 / 달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박완서 작가의 5주기 헌정대담집인 이 책은, 특별히 새롭고 각별했다. 전작들을 읽으며 함께 읽으면 더 그럴 듯 싶다. 흐리멍덩한 정신에 시원한 냉수 한 잔 마시듯, 쨍하고 환하다. ˝죽을때까지 현역이고 싶다.˝ 하신 박완서 선생님은 돌아가신 후에도 여전히 현역이시다.

댓글(28)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1-24 2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2: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5 1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5 12: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5 15: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09: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5 18: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0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2: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2: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2: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2: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2: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14: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2: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1: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7 1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7 12: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6-01-27 17:48   좋아요 1 | URL
appletreeje님 ,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appletreeje 2016-01-27 19:58   좋아요 1 | URL
넵~~서니데이님께서도,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2016-01-27 18: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7 2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는 지구에 돈 벌러 오지 않았다
이영광 지음 / 이불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 자기가 뭘 모르는지 조차 모를때, 말이 많아진다. 반면 이 책은, 양손저울에 영혼과 마음을 재는 듯 한 책이라, 깊은 안도와 생각을 함께 하며 읽었다. `의문으로 가득 찬 사람을 만나면 행복하다.` 안식년에서 곧 돌아오실 분과 좋은 친구들과도 함께 읽고 싶은 책이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1-24 21: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1: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2: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2: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숲노래 2016-01-25 06:55   좋아요 1 | URL
너무 바쁘게 서둘러서 나아가면
그만 왜 태어나서 왜 사는가를
그만 잊고 말지 싶어요.

날마다 차분하게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하루를 새로 짓는 틈을 누려야 하지 싶어요.

appletreeje 2016-01-25 07:46   좋아요 1 | URL
예~ 이 책은 날마다 차분하게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언제나 깊고 멀고 높은 곳에서 쏘아오는 알 수 없는 빛의
참됨과 아름다움이 삶을 비추고 시를 일러주는 책이어서
읽으면서 저도 하루 하루를 새로 짓는 틈을 누려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2016-01-25 15: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09: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5 1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09: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1: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6 22: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초판본 하늘과 바람과 별과 詩 - 윤동주 유고시집, 1955년 10주기 기념 증보판 소와다리 초판본 오리지널 디자인
윤동주 지음 / 소와다리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금 잘 받았습니다. 10주기 증보판과 3주기 초판본, 그리고 함께 온 <歷史在中>의 육필원고 판결 사진들을 보니 마음이 떨리고 뭉클합니다. 두고 두고 윤동주 시인의 詩들을 읽으며, 좋은 책 출간 감사드립니다.^^

댓글(3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살리미 2016-01-22 12:34   좋아요 2 | URL
아~ 저도 기다리고 있었는데 배송중인가 보네요^^ 소와다리 출판사가 일인출판사라던데 정말 너무 좋은 기획인것 같죠? 전 진달래꽃 경성에서 온 소포 패키지 받고 정말 너무 감동했었답니다!! 저도 이 책 빨리 보고싶어요.

appletreeje 2016-01-22 13:07   좋아요 1 | URL
작년 12월 31일에 한집 사는 男,이 강렬히 원하며 주문했는데 드뎌 오늘 받았습니다~~ 일인출판사에서 이렇게 좋은 구성으로 책을 출간해서 더욱 좋았고, 아...뭉클합니다.^^
진달래꽃 경성에서 온 소포 패키지는, 선물을 했는데 받으신 분도 옛스러움이 멋진 책이라 하셔서 저도 참 좋았어요~
오로라님께서도 곧 받으실 테이니, 쪼금만 더 기둘려 보세요~~^-^

2016-01-22 1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17: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컨디션 2016-01-22 16:05   좋아요 2 | URL
오로라님 댓글에 대한 트리제님의 답글이 아니었더라면 살짝 오해가 있을 뻔 했습니다. `방금 잘 받았습니다` 라고 하셔서 출판사(더구나 1인출판사라고 하니)로부터 직접 선물 받으신 줄 알았거든요.^^ `초판본 오리지날 디자인`이라는 출판 기획도 사실 저로선 처음 접해봐요. 소와다리 출판사의 취지와 성격을 알게 된 계기가 되었네요. 요즘은 뭘 이리 새로 알게 되는 게 많은지 년초부터 뇌가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ㅎㅎㅎ

appletreeje 2016-01-22 17:37   좋아요 2 | URL
ㅎㅎㅎ 직접 선물 받았으면 저렇게 100자평 못 쓰지욥~
출판사에서 책을 많이 선물 받긴 하는데, 여튼 그 책들은 개인적으로만
감사히 읽어요,^^
요즘은 일인출판사들도 많이 생기고 있는데, 정말 이 출판사의 취지와 기획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지금 보니, 예정된 공지보다 사진 등이 다르게 와서
구매자들의 섭섭함이 많으신 것 같은데 전 그냥 만족하고 있어요.^^
저는 점점 뇌가 빈약해져 가는데, 울 컨디션님께서는 풍성해지고 계시다니
진심~부럽사옵니다~~ㅎㅎㅎ

2016-01-22 17: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17: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19: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2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20: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2 22: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녀고양이 2016-01-22 22:31   좋아요 2 | URL
사려고 맘은 먹는데
가슴 시려 어찌 읽을까 싶네요.
초판본이라니 이상하게 긴장하네요, 제가

appletreeje 2016-01-22 23:02   좋아요 1 | URL
마녀고양이님~읽어 보세요.^^
초판본과 증보판이라 가슴이 시리지만 그만큼 더욱
그 시대를 쓰신 詩들이라, 더욱 귀하고 소중하니까요.
그리고 저는 무엇보다, 육필원고를 보았을 때 마치 시인의 원고가
제 눈 앞에 바로 있어 읽는 듯한 짜르르,하고 뭉클함을 어찌할 수 가
없었습니다.

마녀고양이님, 편안하고 좋은 주말 되세요~*^^*

2016-01-23 00: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3 10: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3 18: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3 23: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6-01-23 18:50   좋아요 1 | URL
appletreeje 님, 날이 너무 추워요.
맛있는 저녁 드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appletreeje 2016-01-23 23:25   좋아요 2 | URL
넵, 너무 춥습니다.^^
서니데이님께서도, 따뚯하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서니데이 2016-01-23 23:25   좋아요 1 | URL
좋은밤되세요.^^

appletreeje 2016-01-23 23:27   좋아요 2 | URL
서니데이님께서도~ 좋은 밤, 되세욤~~^-^

2016-01-23 2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3 23: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6-01-24 13:58   좋아요 2 | URL
최근 폰으로, 누군가 낭독해 주는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이란 시를 듣고
참 좋구나, 하고 감상한 적이 있어요. 슬픔과 아름다움이 음악 속에 흘러 녹은 밤이었어요.
여기서 책을 보니 반가움에 몇 자 적고 갑니다.

appletreeje 2016-01-24 20:35   좋아요 2 | URL
`별 헤는 밤` 참 좋치요~?^^
음악과 낭독으로 들으셨다니 더욱 아름다움과 슬픔이 녹아들었을 듯
합니다. 반가운 방문 감사드리며,
pek0501님, 편안하고 좋은 밤 되세요.^^

서니데이 2016-01-24 18:39   좋아요 1 | URL
저도 이 책 어제 받았어요. 선물로 보내주셨거든요. 아직 읽지 않았는데 기대하고 있어요.
appletreeje 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appletreeje 2016-01-24 20:42   좋아요 2 | URL
오~ 선물을 받으셨군요! 더욱 반갑고 행복하실 듯 합니다~
윤동주 시인의 시들과, 특히 육필원고를 보실 때 저처럼 뭉클하실 것 같아요.^^
서니데이님께서도,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2016-01-24 2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4 20: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혼이여, 돌아오라 - 난징대학살기념관 조소작품집
우웨이산 지음, 박종연 옮김 / 연암서가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굳이 부연된 글귀를 읽지 않더라도 충분히, 도판 사진만으로도 인간 본연의 전율을 일으키는 작품집. 이는 `고난의 기억이며, 일본 만행의 범죄기록이다.`한 작가의 말과 `역사를 기억하고, 증오를 기억하지 마라!`했지만.. 우리는 도대체 이 땅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

댓글(54)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016-01-21 17: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1 18: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1 18: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21 1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작가와 고양이
윤이형 외 지음 / 폭스코너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 책들이 대개 그렇치만 이 책은, 더욱 마음이 따끔따끔 하였다. 이 세상에 똑같은 사람이 없듯 똑같은 고양이도 없고 묘연(猫然)도 그러하고, 나 역시 내 고양이들과 그랬기 때문이다. 모든 글들이 다 좋았지만, 특히 2012년 대선에 지고 난 후 우석훈 님의 고양이와의 시간이 마음에 남는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1-12 0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3 0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2 0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3 0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2 11: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3 01: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2 1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3 01: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컨디션 2016-01-14 00:57   좋아요 1 | URL
털 많이 달린 표유류 중에 인간의 마음을 사로잡는 존재가 허다하기도 하지만.. 그 중 가장 으뜸이 개 그리고 고양이가 아니겠는지요. 고담이가 옆에 있다는 게 얼마나 큰 위안이 되는지, 트리제님 아니었으면 반의 반도 못깨닫고 살았을지 몰라요. 그리고 버들이.. 그렇게 보낸 것에 대한 자책과 원망을 생각하면 지금 이 댓글이 마땅하기나 한 건지 그것도 잘 모르겠네요..(괜히 울적해져서ㅠㅠ)

서니데이 2016-01-14 01:07   좋아요 1 | URL
버들이는 어디서든 잘 지낼거예요. 예쁘니까요.^^

appletreeje 2016-01-14 08:53   좋아요 1 | URL
오늘도 추운 아침, 이불을 뒤집어 쓰고 뜨거운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우리 반가운 컨디션님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개나 고양이를 키워본 사람들은
그애들과의 시간을 결코 잊지 못할 거예요. 개는 `only you` 고양이는 `따로 또 같이`. 그런데 말 못하는 동물들이 주는 사랑과 위안은...그들이 사람과는 달리
두 마음이나 다른 마음 없이 순수한 마음과 사랑을 건네주기 때문인 것 같아요.^^
저도 고담이를 생각하면, 이젠 우리 곁에 없는 로미와 도도가 생각나면서 왠지
위안이 됩니다. 컨디션님께서 매일 느끼시는 위안에 댈 것은 아니지만요~
개에 비해 고양이는 영적 동물인 듯도 싶구욤,^^
저도 길가다 리트리버를 보면 버들이가 생각나곤 합니다. 제 마음도 이런데
컨디션님 마음은 오직 하실까...
그런데 사람과의 인연도 헤어질 날이 있듯이, 버들이와도 그런 인연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서니데이님 말씀처럼, 버들이는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아이이니까
행복하게 잘 지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우리 새침도도한 어여쁜 고담양, 근황 좀 자주 보여주세욤~~*^^*

2016-01-14 19: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5 09:4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