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학교 아이들
커티스 시튼펠드 지음, 이진 옮김 / 김영사 / 2006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사실 <호밀밭의 파수꾼>은 이 책 때문에 알게된 책
워낙 띠지에 호밀밭의 파수꾼을 뛰어넘는 어쩌고 저쩌고 요란한 문구를 새겨놓아서..
초중딩때 읽었던 건데도 그 띠지가 기억에 남는다

그냥 전형적인 미국식 성장소설..
지루한 섹스씬이 너무 많았던걸로 기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밀밭의 파수꾼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7
J.D. 샐린저 지음, 공경희 옮김 / 민음사 / 200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소년 필독서인데 성인이 되고 읽어서 그런가,
홀튼의 머저리스러움에 짜증이 치밀었다

나는 점점 내가 어릴때 싫어했던 어른이 되고 있는 거 같다
그땐 빨간머리 앤에게 면박만 주는 마릴라 아줌마를 싫어했는데, 얼마전 다시 읽으니 오히려 입을 다물줄 모르는 앤한테 짜증이..
싫어했던 인간이 내가 되어가는구나(ㆀ˘・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주변에 좋아하는 작가로 황정은을 꼽는 사람이 많아져서, 손이 가게 된 책이다 ㅇㅅㅇ

<백의 그림자>를 읽었지만 딱히 황정은이라는 작가에 대해 별 끌림은 없었기때문에 <계속해보겠습니다>도 별로 읽을 생각은 없었는데 문학동네 팟캐스트에서 신형철 평론가가 낭독해줬던 부분이 유독 기억에 많이 남아서..

개인적 감상으로는 <백의 그림자> 속편이라고 쳐도 충분히 이해가능할거 같다,, 황정은이 쓴 책 한권만 읽으면 나머지 책은 어느정도 예상대로 흘러간다.
장점일까?
자신만의 확고한 문체를 지녔다는 점에서는 장점이겠지.. 그러나 아무래도 황정은 문체 내스탈아니라서 마지막으로 갈수록 거의 꾸역꾸역 읽었다 ㅠ

뭐 늘그렇듯 소외된, 작은 사람들의 작고 덤덤한 이야기의 연속이다 ㅎㅎ..

소설에서 잘 보이지 않는 특이한 작법을 구사하시는 듯.. 시같은 작법일세..(특히 인물의 대화를 묘사할때)

인물 이름도 어쩜 소라 나나 나기 애자 순자 모세 .. 여린 발음들 ㅋㅋ

황정은은 창작을 계속해보겠지만 나는 이제 그만 중단해보겠습니다...
내스타일은 아니었던걸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움받을 용기 (반양장) -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위한 아들러의 가르침 미움받을 용기 1
기시미 이치로 외 지음, 전경아 옮김, 김정운 감수 / 인플루엔셜(주)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신분석학에 대해 잘 모르지만..

대체 한국에서 이 책이 왜 인기 있는지 모르겠네

몇 년전 <아프니까 청춘이다> 가 공전의 히트를 치고 얼마 안가 ˝아프면 병원을가야지 뭐가 청춘이야..˝ 했던 사람들이 <미움받을 용기> 에 열광한다는게 잘 이해가 안가네,,,,

트라우마를 부정하는거, 편리한 말이지만 굉장히 폭압적이다ㅠ
난 상처극복을 위해선 무엇보다 인정과 수용이 선수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자에게 동의할 수 없고 이 책은 개인적 차원의 자기계발서로 끝나야하며 이 책에 담긴 철학이 외연으로 확장되어 사회적 흐름을 타게되면 분명 위험할거라 생각한다,,

특히 한국의 20대가 이 책에 열광하는 건 거의 무ㅓ 병리적인 현상이라고 생각...8ㅅ8 씁쓸하네..
왜케 다들 모든 고통의 원인을 자신에게 찾으려고 안달일까. 그렇게 합리화하지 않으면 더힘드니까..? 암튼 제발 이런 책 유행좀 안했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쇼코의 미소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실의 어떤 사건을 주제로 풀어내는 소설이 근래엔 너무 드물었기 때문에 이 젊은 작가의 작품집이 더 빛나보인다.
계속 기억해야한다고, 말을 거는 이야기들.

<미카엘라> 뒤에 <비밀>이 위치해서인지,
지민이라는 인물이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순직 인정을 받지 못한 교사들을 떠오르게한다.

참 코를 훌쩍이게 만드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9-25 14:1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