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는 방식 - 수전 손택을 회상하며
시그리드 누네즈 지음, 홍한별 옮김 / 코쿤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남친 엄마에 대한 회고록이 재미 없겠냐고요ㅋㅋ ㅋ ㅋㅋㅋ 심지어 손택책보다 재밌다고 생각하며 동시에 “손택이 경멸할 부류로군 나..” 라는 생각도 하였지만 이 책에 따르면 손택은 대부분의 사람들을 바보라고 생각했으므로 나 한 명쯤 거기 낀다고 해서 그리 큰 상처는 안 받겠다고 생각함;
저렇게 쉽게 남을 싫어했던 사람이 잠시도 혼자 있는 것을 못견뎌해서 아들과 아들여친 셋이 함께 살았다는 게 아이러니다. 그런데 어떻게보면 <타인의 고통>의 골자가 되었던 아이디어는 손택의 이런 인간혐오적 면모 덕에 탄생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중요한 통찰을 길어올리는 사람들은 대개 타인을 깔볼 줄 아는 인간인 경우가 많다. 깔본다는 것은 그만큼 앞질러 생각했다는 뜻이기도 하기에…
손택은 유럽을 숭상하고 미국의 문화와 정서를 천박하다 여겼지만 이 책에 나오는 손택의 모습은 동방의 어린 여자애가 보기엔 걍 미국인 그 자체였다. 헐리우드 상업영화에서 자주 봤던 변덕쟁이 매력만점 괴짜천재… 같이 다니면 존나 피곤할 거 같은데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임 (손택이 보면 모욕이라 생각하고 나한테 막말을 퍼부을듯…..)

국내 제목이 좀 아쉽네. 전부 다 읽고 다시 봐야 왜 이런 제목을 달고있는지 이해할 수 있는 그런 제목이라… 손택의 단편 제목에서 따온 거 같은데(하지만 대다수가 잘 모를 것 같어…?), 원제-Sempre Susan을 그냥 살렸어도 좋았을 거 같다. <우리가 사는 방식>은 그냥 봤을 때 너무 식상한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쪽도 채 안 읽었는데 왜 알라딘에 팔렸는지 절감하게 하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9-09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닉 혼비 이분 책을 재밌게 쓰죠?

너가말해줘야지 2021-09-10 00:08   좋아요 0 | URL
앗 … 반대의 의미였어요 ㅎㅎ 너무 구석구석 빻아서 ㅠㅠ
 
아이들이 묻고 노벨상 수상자들이 답한다
베티나 슈티켈 엮음, 나누리 옮김 / 달리 / 2002년 11월
평점 :
절판


정곡을 잘 찌르는 아이들 덕에 1+1=2인 이유에 대해 알게 되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는 순수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5
유계영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세이가 넘 알흠다웠어요..
시인이 쓴 엣세이 난 정말 좋더라
그래서 현대문학 핀 시리즈가 좋아요
근데 왜 언젠가부터 양장된거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 당신의 손을 보여줘요
알렉상드르 타로 지음, 백선희 옮김 / 풍월당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주 들으면서 읽으려고 멜론에 저자 이름 검색했는데 펜트하우스 ost앨범이 나오네

가끔 이렇게 멋진 뜬구름을 잡는 프랑스인의 에세이를 읽고 싶을 때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