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급생
프레드 울만 지음, 황보석 옮김 / 열린책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 문장에 사로잡혀 읽었다가 마지막 문장 때문에 베개에 얼굴 묻고 욺…. 주인공을 순식간에 뒤바꿔버려서 서술트릭이라는 생각까지 하게 되는 문장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존나개귀엽내힐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사는 방식 - 수전 손택을 회상하며
시그리드 누네즈 지음, 홍한별 옮김 / 코쿤북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남친 엄마에 대한 회고록이 재미 없겠냐고요ㅋㅋ ㅋ ㅋㅋㅋ 심지어 손택책보다 재밌다고 생각하며 동시에 “손택이 경멸할 부류로군 나..” 라는 생각도 하였지만 이 책에 따르면 손택은 대부분의 사람들을 바보라고 생각했으므로 나 한 명쯤 거기 낀다고 해서 그리 큰 상처는 안 받겠다고 생각함;
저렇게 쉽게 남을 싫어했던 사람이 잠시도 혼자 있는 것을 못견뎌해서 아들과 아들여친 셋이 함께 살았다는 게 아이러니다. 그런데 어떻게보면 <타인의 고통>의 골자가 되었던 아이디어는 손택의 이런 인간혐오적 면모 덕에 탄생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중요한 통찰을 길어올리는 사람들은 대개 타인을 깔볼 줄 아는 인간인 경우가 많다. 깔본다는 것은 그만큼 앞질러 생각했다는 뜻이기도 하기에…
손택은 유럽을 숭상하고 미국의 문화와 정서를 천박하다 여겼지만 이 책에 나오는 손택의 모습은 동방의 어린 여자애가 보기엔 걍 미국인 그 자체였다. 헐리우드 상업영화에서 자주 봤던 변덕쟁이 매력만점 괴짜천재… 같이 다니면 존나 피곤할 거 같은데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임 (손택이 보면 모욕이라 생각하고 나한테 막말을 퍼부을듯…..)

국내 제목이 좀 아쉽네. 전부 다 읽고 다시 봐야 왜 이런 제목을 달고있는지 이해할 수 있는 그런 제목이라… 손택의 단편 제목에서 따온 거 같은데(하지만 대다수가 잘 모를 것 같어…?), 원제-Sempre Susan을 그냥 살렸어도 좋았을 거 같다. <우리가 사는 방식>은 그냥 봤을 때 너무 식상한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쪽도 채 안 읽었는데 왜 알라딘에 팔렸는지 절감하게 하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9-09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닉 혼비 이분 책을 재밌게 쓰죠?

너가말해줘야지 2021-09-10 00:08   좋아요 0 | URL
앗 … 반대의 의미였어요 ㅎㅎ 너무 구석구석 빻아서 ㅠㅠ
 
아이들이 묻고 노벨상 수상자들이 답한다
베티나 슈티켈 엮음, 나누리 옮김 / 달리 / 2002년 11월
평점 :
절판


정곡을 잘 찌르는 아이들 덕에 1+1=2인 이유에 대해 알게 되었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