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수지 13
존 맥그리거 지음, 김현우 옮김 / 미디어창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그런지 정말 읽기 힘들었다.
누가 누군지도 모르겠고 마냥 주루룩 나열하며 하루하루를 서술한다. 당연히 중요한 일도 아니고 누가 누군지 구분하며 읽을 필요도 없다.
그래서 그냥 ‘그런 일이 있은 뒤에 이들은 이렇게 살아가고 있어요. 고요하고 또 빛나게’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그래서 대체 뭘 어쩌라고’라는 마음이 불쑥불쑥 솟아 오른다.
영 맞지 않은 책인 것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