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너무 슬픔
멀리사 브로더 지음, 김지현 옮김 / 플레이타임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치적이다. 불편한 글이다. 그렇지만 읽기를 중단하지 않은 것은, 이 골때리는 글이 정말로 머리에 가격당한 듯한 충격을 주기 때문이다. 슬픔으로 정신이 혼미해질 때 다시 찾을 거라는 예감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