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에 대한 두 건의 탄핵소추안 모두 하원에서 과반수 표결로 가결되었다.

 

지금까지 미국 역사상 대통령 탄핵재판이 치러진 것은 모두 세 번이라고 한다. 1868년 앤드루 존슨, 1998년 빌 클린턴에 이어 트럼프가 세 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오르게 되었다.

 

하지만 21년 전의 경우와는 반대로 상원을 지배하고 있는 공화당이 자당 대통령을 지원사격할 게 뻔하기 때문에 최종 탄핵에 이르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주도한 탄핵이 오히려 트럼프의 재선 가도를 도와주는 꼴이라는 분석기사를 보았는데, 이제 더 이상 하나의 나라가 아닌 미국의 정치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는 결정적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예전에 닉슨도 탄핵의 위기에 몰리자 스스로 사임하지 않았던가. 하지만 그의 후임자들인 클린턴과 트럼프는 비슷한 길을 걷지 않을 것 같다.

 

예전에는 미국의 공화당과 민주당의 지지자들이 지금처럼 반목하고 불화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2019년 미국의 모습은 품의와 격조를 지키던 선배 정치인들의 그것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당장 행정부의 수장인 대통령부터 거리의 언어를 구사하면서 증오의 정치를 부추기니 말이다. 하긴 그런 현상이 어디 천조국만의 일이던가.

 

난장판이 된 우리 국회 모습을 보라. 예전 같으면 떼법 타령을 하면서 당장 공권력을 동원해서 폭력 시위를 벌인 이들을 엄벌에 처하라고 할 어느 정당이 앞장서서 불법을 정당화하는 모습을 보자니 기가 찰 노릇이다. 이 사태를 좌시하는 언론도 한 패다. 허구한 날 법과 원칙 타령을 하더니만, 국회의 주인은 시민이라는 옳은 소리긴 하지만 제 논에 물대기식 주장에 어안이 벙벙하다. 같은 논리로 다른 시민도 국회의 주인들이니 부디 그들에게도 국회 출입을 허해 주시길 바랄 뿐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단발머리 2019-12-19 15: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상원에서 최종 탄핵되지는 않겠지만 트럼프가 좀 움찔할것 같기는 해요. 하긴 뭐... 워낙 제멋대로여서...ㅠㅠ

난장판 국회의 마이크는 제1 야당 대표가 애용하시더라구요. 그 당은 반공 다음으로 준법이 제일 중요한 가치같던데 그게 아니었나, 하는 생각을 잠깐 해봅니다.

레삭매냐 2019-12-19 21:58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불길한 예감은 틀리는 법이...

기고만장해서 또다른 4년을 이어갈
생각을 하면 참 답이 없어 보이네요.

하긴 부시 시절도 겪었는 걸요.

법치주의 운운하면서 정작 자신들은
예외라는 생각하는 쉬르레알리스틱한
현실이 괴랄해 보입니다.

psyche 2019-12-20 0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차피 상원에서는 통과 안될텐데요. ㅜㅜ
트럼프가 날리는 뻔뻔한 트윗은 말할 필요도 없고 트럼프를 예수에 비교한 공화당 의원, 공화당에서는 이탈자가 한명도 없었다는 것 정말 화나고 답답하네요.

레삭매냐 2019-12-20 10:50   좋아요 2 | URL
뇌수술 받고 의회에서 메디케어 표결
시 ˝나이˝라고 외치던 존 매케인 의원
이 생각납니다.

그런 분이야말로 진정한 보수주의자
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공화당은 어느나라 자유당
하고 유사하지 않나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