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무명 철학자의 유쾌한 행복론 - 개정판
전시륜 지음 / 행복한마음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시 한 번 생각나는 구절

Henry David Thoreau의 말마따나 대부분의 인간들에게 삶이란 조용한 절망이다.어쩌면 인간들에게 삶이란 조용한 절망이다.
어쩌면 삶은 권태의 늪이다. 이 절망, 이 권태의 늪에서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을까?

다행히 하나님께서는 인간에게 허영심이란 미덕을 심어주셨다.
내가 남보다 못난 것이 하나도 없다는 허영심은 우리에게
자신감을 주고 용기를 주고 희망을 주고 기쁨을 주고
행복감을 준다. 허영심은 삶에 의미를 주고 삶을 신나게 만든다.
허영은 대중의 미덕이고 민주주의 시대의 미덕이다.
진선미는 귀족적인 미덕으로 진을 찾고 선을 베풀고 미를 얻기는 하늘의 별을 따기만큼 힘들다.
그러나 허영은 기르기 쉽고 쓰기 쉽고 남을 해치지 않는 미덕이어서 좋다.잘났다는 정치가, 실업가, 운동선수들도 남이 망해야 만족스러워한다.
Gore Vidal의 말처럼 그들은 성공만 가지고는 충분치 않고 남이 망해야 기쁨을 느낀다.

허영이란 거울을 들여다보고 눈썹을 그리는 즐거움,
단체사진을 볼 때 내 얼굴을 제일 먼저 보는 즐거움,
청객이 없는 데서 콧노래를 부르는 즐거움,
하이힐을 신고 궁둥이를 요란하게 흔들어보는 즐거움이다.
비교적 순진하고 무해하고 경제적인 미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경수 이마에 핑크빛 유력핀이 꽂혔다.

이제 자도 되겠어.

 

오늘 꿈에 나와서 경수야. 고생했다.

해주시려나.

 

나는 경기도..

우중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선거는 미리 했기 때문에

딩가딩가.

ㅋㅋㅋ

근데 떨려서(왜때문에)

선거뉴스를 못 보것다.

밤엔 더하겠지.

 

찾았다. 이름.

가게에서 아가리()이라고 알려줬던 꽃

마지막 글자가 뭘까.

궁금했는데

아게라텀 이었다. 흐히히히히

사장님이 이름 이상해요. 했는데

그말이 아주 틀리지는 않네.

아가리()라고 얼마나 찾았는데.

ㅋㅋ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러다가 내가 먼저 미칠수도 있겠다.

매번 내가 약자요. 하지만.

꽃노래도 하루이틀이랬다.

그 우울함이 내 온몸에 배일거 같아서 너무 싫다.

폭발할 거 같다.

 

아무것도 시도하지 않는 무기력함에

가만히 앉아서 뭔가가 바뀌길 바라는 마음까지.

가당찮은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들여올 때 활짝 핀 꽃이 며칠 지나지 않아서

너덜너덜

옆에 활짝 피어나고 있던 친구도 힘없이 뻗어가고.

수국 잎사귀 뒤를 도화지 삼아 노는 뭔가도 보았고.

..이건 진딧물인가.

하며 화원에서 스프레이를 사왔다.

그리고 내일 뿌려도 되는데

꼭 한밤중에 꾸물꾸물 핸드폰 비춰가며..ㅋㅋ

한쌍의 눈꽃 중 하나에 뭔가 묵직한 것이 둥글게 말려있는게 보였다.

ㄷ..다..달팽이?

요기조기 칙칙칙.. 화원사장님 말대로 꼼꼼하게 뿌리고

마지막에 다시 눈꽃에 칙칙..달팽이가 여기서 뭐하나.. 칙칙=3 했는데

꿈틀. 애벌레였다.

ㅡㅡ

죽어라 칙칙칙칙..

어우씨..

빅사이즈 어후..

꽃에서 내려와서 요동을 치는 걸 보고 들어왔는데

어찌 됬나. 모르겠네.

쩝.

나의 눈꽃들이..

세상에.

 

새로 들여온 채송화는 튼튼하게 정착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