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치 좋은? 한국사 책을 만났다.

정자와 함께 하는 역사 에세이라고 해도 좋을 듯한...

제목처럼 정자가 1인칭 화자가 되어 해당 정자와 관련된 역사 이야기를 해주는 형식.

경치 좋은 정자에 앉아서 풍경을 바라보며 두런두런 애기 나누는 기분이랄까...

여유가 느껴져서 참 좋다.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 그림이 단아하고 정갈하여 눈길이 간다.

글편집도 깔끔하게 되어 있어서 읽기에 편할 뿐더러 고급스러운 느낌이 든다.

 

 

 

 

정자의 멋진 사진과 제목과 함께 서문에 관련된 역사이야기를 간략히 소개해준다.

 

 

 

 

 

 

 

 

전면 또는 페이지의 상당부분을 그림으로 편집했다.

독자들이 글의 내용을 읽느라 급급하지 않고 여유있는 독서를 즐길 수 있다.

이 시리즈는 통사적으로 역사 이야기를 써내려 간 것이 아니고,

정자, 나무, 문, 다리, 비석, 탑 등의 자연이나 유적들을 매개로 얽혀있는 역사를 풀어내어

옛 이야기를 듣는 듯 여유있고 흥미롭게 한편한편의 역사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정자

왕위를 둘러싼 이야기를 품은 정자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

혼란의 시대를 함께한 정자

위의 주제로 분류하여 경주 포석정터, 경복궁 경회루, 세검정터, 경복궁 향원정 등의 정자들을 소개하고 있다.

역사를 이야기하는 좋은 의도란 생각이 든다.

역사를 처음 접하는 친구들도 좋겠지만,

역사의 흐름을 좀 익힌 친구들이 읽으면 그야말로 술술 머리식히듯이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