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123
로렌 차일드 글.그림, 문상수 옮김 / 국민서관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을 키우다 보니 참 난처한 경우도 많이 생기고 또 어쩔수 없이 타협을 보게 하는 경우도 종종 생깁니다..
특히나 남매들 경우엔 취향들이 틀려서 한 아이가 울음을 터트리며 결국 큰 소리가 나는 경우도 잦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터울도 있다고 생각을 했는데 작은 아이가 누워만 있을땐 누나가 그렇게도 동생이라고 이뻐 하더니조금 커서 기어다니고 쫓아다니기 시작 할때 부터 무슨 짐 처럼 여겨 참 당황 스러울 때가 많았습니다..
여자 아이라 조용 조용히 앉아서 인형 놀이를 하고 싶은데 남자 아이인 동생은 밖에 나가서 뛰어 놀고 싶고 공 놀이를 하고 싶어하고 취향이 딱 반대가 되다 보니 다툼이 일어 나서 골치가 아픕니다.. 뭐 지금도 진행형입니다..ㅠㅠㅠ

 
그런데 이 책을 만나는 순간 회심의 미소를 지었습니다.. 두 녀석들 다 사실 큰 아이는 6학년이니 이젠 이런 그림책에선 졸업을 해야 하지만 강제로 읽으라고 했습니다.. 보면서 뭔가 느끼는게 있겠지 싶어서..
그런데 누나가 읽기 시작하니 이제 2학년인 둘째 녀석이 자기 책인데 누나가 읽는 다고 또 난리.. 결국 제가 중제를 해서 누나가 먼저 읽었는데 보면서 그러더군요.. 딱 우리집 이야기라고..
보면서도  자기들과 책 속의 찰리와 롤라가 벌이는 상황 상황들이 비슷하다는 것을 금방 알수 있었겠지요..
동생도 마찬가지 책을 보면서 누나랑 나랑 정말 비슷하다..ㅎㅎ
그러면서 왜 그리 반가워 하는 걸까요?  ㅠㅠㅠㅠ 동변상련 인가 봅니다..



찰리에게는 롤라 라는 아주 귀찮은 동생이 있습니다.. 롤라는 혼자서는 절대로 뭘 하려 하지도 않고 꼭 오빠인 찰리만 졸졸 따라다니며 귀찮게 합니다.. 찰리는 다른 때는 그래도 괜찮은데 제일 친한 친구 마브와 놀때는 간섭을 받지 않고 신나는 놀이를 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롤라에게 선언을 합니다.. "롤라, 오늘은 나하고 마브랑만 놀게." -본문 중  

 

찰리는 롤라에게 귀찮게 하지 말고 자신과 마브가 하는 것을 구경만 하라고 합니다.. 그런데 과연 말썽장이 롤라가 얌전히 구경만 할까요? 롤라가 지켜보는 가운데  찰리와 마브는 이상하고 징글 징글한 괴물을 잡을수 있는 "없어져라 - 얍! 만들지만 잠깐 찰리와 마브가 징글 징글한 괴물을 찾으러 모험을 떠난 사이 그만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과연 고생 고생해서 만든 비장의 무기인 없어져랴 - 얍 약의 행방은 어떻게 됐을까요?

 
이 책은 찰리와 롤라 남매의 재미있는 이야기 들 중 하나 입니다.. 이 남매의 이야기 책들은 우리 어른들 보다 아이들 사이에선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아이들 학교에 도서 도우미를 하러 들어가는 날이면 꼭 아이들이 자주 빌려가는 책 들 중에 이 찰리와 롤라에 관한 책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재미있는 책들은 아이들이 먼저 찾아내더라구요..ㅎㅎ
암튼 이 책도 아이들에게  찰리와 롤라 두 남매를 통해서 작가는 아이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서로 성향이 틀리고 취향이 틀린데 자신 위주로 생각을 하다 보면 자연적으로 다툼이 일게 마련이고 서로 이해를 못 하면  으르렁 거리기게 된다고 말을 하고 있습니다.. 
이 책으로 인해 서로 한발짝 물러나 조금은 양보도 하고 서로  이해를 하려고 노력을 한다면 싸우지 않고 즐겁게 지낼수 있다는 것을 찰리와 롤라를 통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이 재미있는 또 하나  그냥 평범한 글자 배열들이 아닌 다소 재미있게 배열들이 되 있어 숨바꼭질을 하듯 재미있게 찾아보며 퍼즐 맞추듯이 맞춰가며 본다는 점이 무척이나 아이들에겐 재미있을 소재 거리 입니다..
우리 아들 무슨 퍼즐 맞추듯이 재미있게 본 책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진 본문에서 발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