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
임레 케르테스 지음, 정진석 옮김 / 다른우리 / 2005년 3월
평점 :
품절


평론가 김현은 어느 책에서 이렇게 쓴적이 있다. ˝자살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 그것은 싸움을 포기하는 것이니까. 살아서 별별 추한 꼴을 다 봐야 한다. 그것이 삶이니까.˝ 홀로코스트의 생존자인 작가도 이렇게 말한다. ˝(야만의 시대에 대한) 크나큰 항명은 우리의 삶을 끝까지 살아가는 것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다맨 2019-05-16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소설(현재는 사실상 절판 상태이다)을 읽고자 한다면 임레 케르테스의 인생 편력과 그의 필생의 역작인 ˝운명˝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다. 작가는 유년 시절에 유태인이라는 이유로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갔고 천신만고 끝에 살아서 돌아왔다. 그는 성년이 되어서 기자와 번역가로 활동했고 13년에 걸쳐서 쓴, 자전적인 수용소 체험을 담아낸 ˝운명˝을 출판하고자 했지만 여러 출판사로부터 거절을 당하는 시련의 세월을 보낸다. 그리고 1975년에 가까스로 ˝운명˝이 헝가리의 어느 출판사에서 나오기는 했으나 시장과 평단의 반응은 싸늘했고 경제적 어려움과 무명의 시간은 계속 이어진다.
˝청산˝의 배경은 1990년의 헝가리이다. 동유럽에 혁명의 바람이 불면서 기존의 공산주의 정권이 ‘청산‘되고 주인공의 직장인 출판사도 ‘청산‘될 위기에 처하며, 주인공이 문필가로서 흠모해마지 않으나 평생을 궁핍과 고독 속에서 살아야만 했던 아우슈비츠의 생존자인 B는 존재의 ‘청산(자살)‘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내린다. 이 소설은 정권/생계/생명이 ‘청산‘되는 어느 시대를 무대로 삼아서 그럼에도 살아남아야 할 것을, 우리의 실존을 비극으로 몰아넣었던 시대의 여러 중압들을 망각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