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6~10>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로그인, 정보를 잡아라! 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8
이어령 지음, 서영경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9년 10월
평점 :
품절


옛날에 비하면 요즘은 정보를 전달해주는 매체가 너무 다양하고 그 정보의 양도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 심지어 궁금하지 않은 것도 알려주고, 해로운 것(무분별하게 오는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메일 등)들도 접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정보의 홍수라는 말이 와닿고 그 홍수에서 살아남는 지혜도 우리 아이들에게 알려주어야 한다. 

해로울지 몰라서 무조건 정보와 차단하게 되면 우리 아이들은 세월의 미개인이 될 것이고, 무조건 허용하면 홍수에 휘말려 슬픈 인생을 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정신을 바짝 차리고 정보의 바다를 힘차게 노저어 가도록 돕는 책인 것이다. 

정보의 노예가 될 것인지, 정보의 주인이 될 것인지를 돕는 책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6~10>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만의 영웅이 필요해 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7
이어령 지음, 홍정아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전집에는 어린이들이 본받아 마땅한 위인들을 쏟아내고 있다. 

그리고 아이들은 왜 읽어야하는지도 모르고 엄마의 재촉과 성화에 못 이겨 그 책들을 책임감과 함께 읽고 있다. 

아이들에게 위인전을 권하는 것은 인생의 멘토를 만나기 위한 자극을 위해서일 것이다. 

이 책에도 우리가 본받으면 좋을 영웅들이 나온다. 

하지만 조금 다른 것은 위인들이 [태생부터 뛰어난] 사람이 아니라 우리와 같이 조금은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자신이 잘할 수 있는 것을 개발하여 위인이 되었고 이 책을 읽는 어린이 독자에게도 용기를 준다. 

사람은 저마다 성격과 능력이 다르고 아무리 부족해 보이는 사람도 자세히 살펴보면 분명히 배울 점이 있다는 것. 그리고 나 자신도 누군가에게는 작은 영웅이 될 수 있다는 희망도 품게 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6~10>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생각이 뛰어노는 한자 이어령의 춤추는 생각학교 6
이어령 지음, 박재현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한자에는 숫자를 나타내는 재미난 글자가 참 많아. 우리 민족이 제일 많이 먹는 곡식이 뭐지? 살이지? 그러니 쌀을 뜻하는 한자 정도는 알고 있는게 좋겠지? ] 

하며 친근한 말투로 시작되는 이어령 선생님의 생각이 뛰어노는 한자. 

[米자를 다른 방식으로 풀이할 수도 있어. 가운데 十자를 떼어 내면 여덟을 뜻하는 八이 두개나 남비? 이 글자들은 사람이 먹는 밥 한 톨 한 톨에는 농부의 손길이 여든 여덟번 닿아 있다고도 했지.] 

이 책은 한자를 가르친다기 보다는 한자를 통해 삶의 지식과 지혜를 일깨워주는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려서부터 한자를 배워오긴 했지만 한자가 재밌다는 생각을 하진 못했었다. 

그러다 고등학교 때 좋아하는 한문 선생님께서 고사성어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시면서  

한자에는 참 다양한 뜻이 얽혀 만들어진 문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아이들에게도 그러한 것을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만들어진 이 책이 너무나고 반갑고 

감사하기까지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더불어 사는 행복한 정치>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더불어 사는 행복한 정치 더불어 시리즈 1
서해경.이소영 지음, 김원희 그림 / 청어람주니어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불어 사는 이야기가 나오면 나는 사회복지를 떠올린다. 

내가 사회복지학과를 입학한 이유도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해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선택하고 싶어서였다. 

그런데 더불어 사는 행복한 정치라는 말이 참 어색하게 여겨졌다. 

하지만 곳 아하! 하는 느낌표가 생겼다.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면 정치 또한 너무나 필수불가결한 것이니까. 

이미 우리들에게 정치에 관련한 부정적 이미지가 많지만 그렇다고 따로 떼어 생각하며 살 순 없는 거겠지.
 

이 책에서는 정치가 왜 필요한지 국가부터 설명한다. 

그리고 그 국가를 구성하는 국민이 주인인 것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정치의 꽃인 법과 그 법을 만드는 사람들, 그리고 그 사람들을 뽑고 감시하는 역할에 대해 쉽게 이야기해준다. 

결국 우리가 주인이고 주인행세를 하려면 스스로 참여해야 한다는 기본 진리를 알게 해준다. 

정치인들의 행태가 뉴스에 나올 때 우리 아이들에게 차마 부끄러워 설명도 못 해주던 일이 있었다.  

이제는 그럴수록 우리 아이들이 어른의 부끄러운 행동을 바로 보고 타산지석하도록 도와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메리카를 누가 처음 발견했을까>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아메리카를 누가 처음 발견했을까?
러셀 프리드먼 지음, 강미경 옮김 / 두레아이들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메리카를 누가 처음 발견했을까? 

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제 머리속에는 "콜롬버스 아냐?"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장을 넘기며 그 사람은 수많은 탐험가 중 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실 최초의 탐험가가 아니라 마지막 탐험가의 한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이렇듯 역사는 조금은 사실과 다르게 인식되기도 한다. 

 역사의 첫 페이지를 쓴 사람이 기억되기도 하지만, 

마침표를 찍은 사람이 대표 인물로 남기도 한다. 

유럽인들은 콜럼버스의 발견을 "신세계 발견"이라고 칭했다. 

그리고 아메리카를 발견한 공을 거머쥐었다.  

그도 그럴것이 그의 항해 덕분에 유럽이 아메리카를 정복하고 식민지화하면서 대서양 양쪽의 삶을 바꿔놓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정말 콜롬버스가 처음일까? 

다른 나라는 아메리카를 발견한 적이 없었을까? 하는 물음으로 시작된 책 같다. 

어떤 이름 없는 탐험가들의 작은 흔적들이 역사가들의 호기심을 자극했기 때문이다.  

땅은 말이 없지만 인간의 호기심이 그 땅에게 물음을 던지면 가끔 새로운 증거로서 비밀을 폭로해주기도 한다. 그래서 새로이 알려지는 사실들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는 것 같다. 

물론, 지난 이야기들이다. 

우리가 없었던 때의 흔적들이다. 

하지만 과거의 작은 조각들이 모여 역사가 되고, 그것을 바탕으로 이어지는 미래가 궁금하기 때문에 이러한 책이 더욱 흥미있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