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유경의 아이 놀이 백과 : 5~6세 편 - 아동발달심리학자가 전하는 융복합 놀이 100 장유경의 아이 놀이 백과
장유경 지음 / 북폴리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를 키우는 것이 보통의 일이 아님을 느낄 때가 많다.

특히 조카들을 돌볼 때 더욱  그런 것을 느끼게 되는데, 어른들 말씀처럼 제 밥그릇은 제가 태어날 때 가지고 태어난다는 말은 이제는 통하기가 어렵다는 것을 자주 느끼게 되는 것을 보면 점차 발달하는 교육적인 측면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볼 수 있다.

 

동물과 달리 인간의 탄생은 곧바로 그들을 올바르게 교육하는 과정에 따라서 성숙된 인간으로 발전되는 길임을 그동안 많은 교육자들의 강연이나 책을 통해서 우리들은 익히 알고 있는 만큼 장유경 저자가 아이들 연령대에 맞추어서 교육에 좋은 내용들을 수록한 책들은 특히 이 연령대의 아이들을 두고 있는 부모의 입장이라면 정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란 생각이 든다.

 

이번의 책은 5~6세에 해당되는 시기에 하기 좋은 교육이다.

교육이라고 해서 어떤 엄격한 규율에 의해 정해진 환경에서 하는 것이 아닌 저절로 이루어지는 자연스러운 환경에서 부모, 또래의 친구들, 아니면 친척들이 와서 같이 해도 좋을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시기는 대부분이 유치원에 가는 시기로서 집에서 이루어지는 교육과는 다른  또 다른 같은 나이의 친구들과 선생님이 함께 어울리는 시간이 많은 시기로 저자는 그 과정에 맞춰서 신체, 언어 탐구,  감성, 예술 영역 놀이를 집중적으로 다룬다.

 

이 책을 통해서 조카들과 같이 놀아주던 때가 생각났다.

잠깐잠깐씩 돌보아주는 것도 신체적으로 힘들 때가 있었던 기억, 조금이라도 지루함을 피하기 위해 같이 했던 체스 놀이, 실을 같고 노는 행위, 공기놀이들이 이 책에서 다루어져 있어서 처음엔 반가움과 함께 자연적으로 놀이란 것을 통해 아이와 함께 교감을 나누고 아이는 스스로 자신도 알 수 없는 사이에 지능 발달과 손의 감각을 통해서 수학과 과학에 흥미를 느끼게 되는 경험을 하게 됐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다.

 

 

그러면서도 꼭 필요한 궁금증에 대한 문의와 그에 대한 해답 코너를 다시 마련하고 있어서 미처 책에서 다루지 못 했던 부분들까지 수록한 점이 이 책의 장점이 아닌가 싶다.

 

그 옛날 어른들이 놀았다던 이 모든 놀이들이 결국엔 놀이에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소통 발달, 간단한 덧셈과 뺄셈, 예술적으로 창의적인  발달 놀이였음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바깥은 시멘트 투성이의 길만 보이는 요즘에 한 살 이라도 어린 나이에 선행 학습을 통한 교육도 인기가 있지만 솔직히 이 연령대가 아니면 언제 신나게 놀 수 있는 시간이 있을까?라는 우리나라의 교육 현실을 생각해 보면  이 책에서 권하고 있는 이런 작은 놀이는 분명 필요함을 느끼게 해 준다.

 

실제 2015년 5월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어린이 놀이 헌장'을 선포한 내용을 보면.

 

- 어린이에게는 놀 권리가 있다.

- 어린이는 차별 없이 놀이 지원을 받아야 한다.

- 어린이는 놀 터와 놀 시간을 누려야 한다.

- 어린이는 다양한 놀이를 경험해야 한다.

- 가정, 학교, 지역사회는 놀이에 대한 가치를 존중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을 수용할 수 있는 시기가 이 연령대인 만큼  언어, 수학과 과학을 겸비한 놀이,  집 안에서 얼마든지 할 수 있수 있다는 점,  그와 더불어서 여러 가지 몸 움직임을 통해 아이 스스로가 그것에 몰두해 집중하는 모습까지 갖게 되는 과정들을 통해 내 아이의 연령대에 맞는 것을 함께 하는 기쁨도 누릴 수 있는 책이란 생각이 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6-01-22 15: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돌이켜보면 정말 5,6세 때가 아이 교육에서 참 중요한 시기인 것 같아요. 많은 걸 좌우하게 되는 소중한 시기입니다.

북노마드 2016-01-22 15:29   좋아요 0 | URL
그렇죠?
저도 조카들이 자라나는 것을 보면 이 시기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던 기억과 함께 모든 것에 대한 궁금증이 많이 일어났던 시기로 기억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