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티저 북으로 미리 만나본 신간 작품이다.

2017년도에 출간된 책으로 이미 영국 아마존에서 종합 1위를 달리고 2018 브리티시 북 어워드 수상, 2017년 코스타 북 어워드 수상, 리즈 위더스푼이 영화화 결정했다는 소식만으로도 어떤 내용일지 흥분이 됐던 작품이다.

 

평범하다는 말속에는 말 그 자체로 느껴지는 평범함이 얼마나 소중하고 힘든 일인지를 사실 보통의 우리들을 잘 모르고 살아간다.

 

하루하루를 그저 평범하게 지낸다는 것 자체가 실은 무척 조심스럽고 힘겨운 일이란 사실을 이 책의 주인공 엘리너를 통해서 느껴본다.

 

나이는 거의 서른에 가깝고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8시 30분에 출근해서 한 시간 동안 점심을 홀로 먹는다.

동료들로부터의 왕따 비슷한 것을 당하고 점심시간에 크로스워드 퍼즐을 맞추며 금요일에는 마크스앤드스펜서에 가서 한주를 마무리하는 삶, 주말 동안에는 보드카를 이틀에 걸쳐 마시는데 취한 것도 아니고 취하지 않은 것도 아닌 상태로 보내는 주인공-

 

그녀는 남들이 보기에 외톨이요, 독특한 행동과 말 때문에 왕따를 당하지만 결코 주눅 들지 않는다.

 

왜?

나는 완전 괜찮거든~~

 

이런 그녀에게 어느 날 회사에서 주는 티켓으로 인해 공연장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한눈에 뿅!!! 하트를 날리면 한순간에 사랑에 빠진 가수가 있었으니 바로 그녀는 그와의 만남을 상상하며 실제로 이를 위해 여러 가지 행동에 나선다.

그러던 어느 날 회사 컴퓨터가 고장이 나면서 이를 고치러 온 회사 동료 레이먼드와의 만남은 그녀에겐 별로 달갑지가 않다.

 

퇴근길에 같은 방향이란 이유로 같이 가려는 그의 뜻을 알면서도 시간을 끌기 위해 신발 끈을 천천히 묶는 그녀의 행동은 그녀가 어떤 대외관계를 이루고 살아왔는지를 짐작하게 한다.

 

그녀의 삶을 들여다보면서 왜 이렇게 살지? 언뜻 이해가 안 가는가?

 

그렇다면 우리들은 그녀와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간다고 얘기할 수 있을까?

전체적인 이야기는 어떻게 진행이 될지 알 수는 없으나 그녀의 내면에 감춰진 살아온 내력을 비쳐보건대 어떤 아픔이 깃들어 있는 듯 보인다.

 

피자 한판을 시키기까지 이전의 자신이 몸담아왔던 세계에서 새로운 세계로 들어서기까지의 결심들은 비록 보통의 우리들이 쉽게 하는 일이었다 하더라도 만약 나가 그녀의 삶처럼 어떤 사정이 있었다면, 살아가는 것이 아닌 살아내야만 했던 것이었다면 그녀를 어느 정도 이해를 할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인생이란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경계를 탐하는 것이라는 걸 다시금 떠올렸다.

 

 

길에서 쓰러진 할아버지의 일로 인해 레이먼드와의 병원행 약속을 하고 그 이후 어떻게 그녀가 세상 밖으로 자신의 삶을 헤쳐나갈지는 여전히 미지수이나, 티저 북을 통해서 본 그녀의 캐릭터는 별나면서도 보통의 우리들 자신의 일부를 본 듯한 모습마저 느끼게 하는 캐릭터였다.

 

문장 중간중간 웃음이 나오는 장면도 들어 있어 그녀를 이해하기가 훨씬 쉬웠다는 점도 이 책의 장점이란 생각이 드는데, 그녀의 앞날에 레이먼드는 어떤 영향을 미칠 인물일지, 세상의 기준으로 본다면 결코 평범하지 않게 보인 그녀의 겉모습과 내면에 다져진 강함을 독자들은 어떻게 느끼면서 읽게 될지 궁금해지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엔을 말하다
장 지글러 지음, 이현웅 옮김 / 갈라파고스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양인의 시각으로 날카로운 비판과 현실적인 모습을 보인 저자의 책들은 많은 공감과 생각을 던져주었습니다.
그동안 츨판된 책들에 이어 이번에 출간되는 신착도서도 우리가 알고 싶었던 유엔의 세계를 솔직하게 그린 것 같아 관심이 가게 하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월송도 세트 - 전2권
김이령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18년 2월
평점 :
품절


전 작품들을 재밌게 읽은 기억이 이번 작품에는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번이 좋아요. 활기차 보이고 역동적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트로이 전쟁을 읽고서 이름이 각인이 된 출판사예요. 모든 출판사들이 지향하는 의도와 책에 대한 자긍심이 크겠지만 뿌리와 이파리란 이름이 뇌리에 잊혀지지 않는 것은 아마도 모든 지식의 원천이라고 자부하는 출판사의 의도가 새겨진 것이 아닌가 합니다. 책이란 장르, 그 중에서 제목만 대면 출판사의 느낌이 묻어나는 진중하면서 끊임없는 지식의 탐구자로서 오랫 동안 독자들의 목마른 지식에 샘물을 넣어주는 회사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