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그대를 사랑합니다 1~3권 세트 - 전3권
강풀 글.그림 / 재미주의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에서 빌려왔는데 아이가 어느포인트가 그렇게 감동이었을까 싶어서 반납하기전에 후다닥 읽어보았다. 작가는 내가 아는 명성에 걸맞게 노인의 삶을 아름답게 잘 그려냈다. 나이가 들면 고집이 심해지고 말은 이쁘게 하지 않는 주인공 할아버지 김만석씨와 그가 좋아하는 송예뿐 할머니 그리고 주차장집 할아버지 부부와 자식들 이야기.. 나이가 들어도 똑같이 사랑할 수 있고, 여전히 힘들며 외롭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간의 정이 있다. 아마도 할아버지의 죽음이 안타깝지 않았을까 싶은데 내가 메마른 탓인지 그정도로 슬픈지는 모르겠지만.. 그분들의 삶을 아름답게 그려냈기에 이 만화를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학의 숲
브렌던 오도너휴 지음, 허성심 옮김 / 포레스트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많이 읽는다고 해서 철학을 좋아하거나 쉽게 다가갈수는 없다. 이 책은 이야기 책으로 되어있어 좀 더 다가가기 쉬울수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아이들에게는 철학책이기 보다는 이야기책으로 다가오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작가는 아일랜드 출생으로 우리가 잘 모르는 북유럽의 이야기나 철학자도 포함되어있다. 어렸을때를 생각해보면 철학은 답이 나오지 않는 문제에 대해서 끊임없이 왜를 질문하기에 명확한 답이 주어지는 수학이 아니라서 내내 불편하고 혼란스러웠던 기억이 있는데 과연 이 책을 읽는다고 철학적인 생각이 늘어날 지에 대해서는 다소 의문이 든다. 그런의미에서 이 책의 트레일러는 조금 웃기고 유치하기 까지 한데.. 맘카페 적극 추천이라고 하니 도대체 엄마들이 책을 읽어보고 추천하는것인지가 의심스러울정도.. 나는 읽는 동안 내가 교과서를 다시 읽는것인가 싶을 정도였는데 오히려 초등학생들에게는 철학책보다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해주는 소설책이 좀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그리고 우리 아이는 아직 철학책을 읽을 준비가 되어있지는 않은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 서울대 교수진이 추천하는 통합 논술 휴이넘 교과서 한국문학
이문열 지음, 박승원 그림, 박우현 / 휴이넘 / 200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도 읽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하지만 아이들용으로 나온 책으로 이 책을 읽어본 후에 나는 몇가지 깜짝 놀랐다. 어떻게 흘러갔는지 명확하게 기억하고 있지 않지만 분명 내가 알고 있는 내용의 소설이라고 생각하고 한장 한장 읽어 나갈때마다, 나는 정확하게 이소설이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을 하다가 그럴때마다 번번히 내 예측과 들어맞지 않게 흘러가는 이 소설을 보면서 정말 기막힌 놀라움으로 감탄하며 이 책을 읽었다. 어린아이를 위한 책으로 나왔지만 내용이 쉽지 않고 단어도 종종 어려울텐데 아이들이 읽을 수 있게 주석도 달아주고, 배경도 설명해주면서 이 이야기를 끌고 나가지만 어른들이 읽으면 아마 더 좋을 것이고, 아이들도 그 느낌을 알면서 이 책을 보면 더 재미있을것으로 본다. 우리 아이도 재미있다고 했는데 과연 그 느낌을 같이 공유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처음에는 석대라는 친구의 놀라운점과, 반항하는 나.. 그러다가 어느새 그 시스템에 동화된 나.. 그리고 다시 새로운 담임선생님을 통해 변화된 교실의 분위기.. 그리고 사회에 나가서의 변화된 나와.. 예전의 모습을 생각나게한 사건.. 이문열이라는 작가의 책을 더 읽어보고 싶은 느낌을 주게 하는 책이었다. 원작 책이 있으면 다시한번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을 파는 상점 2 : 너를 위한 시간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75
김선영 지음 / 자음과모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간은 모든이에게 공평하지만.. 활용하는 사람에 따라서 값어치는 사람마다 천차만별이다. 시간을 사고 팔고 있다고 하지만 시간은 그냥 매개체일뿐 그 단어에 돈이란말로 대체해도 크게 어색함이 없다. 전작에서 가져온 스토리에 이어지면서 내용을 이어가고 있지만 전작의 이어짐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점은 조금 아쉽다. 2편은 오히려 시간보다 사회문제를 더 대두시키고 그것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너의 시간은 값어치가 있었니? 너의 시간은 너의 삶은 그냥 살아지고 있는지, 온전히 너의 삶으로 살고 있는지를 꼬치꼬치 캐묻는듯한 느낌을 받는다. 여러 에피소드를 통해 환경에 대한 생각, 삶에 대한 생각, 고용에 대한 문제 등을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지만, 그래서인지 전작에 비해서 재미가 조금은 반감 되는듯하다. 1편을 읽은지 얼마 되지 않아 읽는 책임에도 불구하고 이전캐릭터가 온전히 생각 나지 않아서 주인공 이름과 에피소드를 통해 유추해야 함은 조금 아쉽다. 2편나름대로의 완성을 위해서도 이전 인물들에 대한 설명이 스토리 내에 묻어났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다. 다만 이건 온전히 내 기억력의 짧음 탓이리라.. 과연 우리 아이가 이책을 좋아하게 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을 파는 상점 - 제1회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15
김선영 지음 / 자음과모음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간을 파는 상점이라고 해서 이런 개념의 책들이 많아서 아이를 위한 책인줄 알았는데 청소년용 책이었다. 금방 읽을수 있을꺼 같아서 골랐는데 내용도 짧지 않았음..초반엔 조금 루즈하게 지나가는 스토리에 지루하지만 사건이 하나둘 생기면서 조금 재미있어 지고 사건이 하나둘 생기면서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의 정체가 드러나고 주인공도 이들 사건들을 통해서 성장한다. 과연 시간이란 무엇일까 하고 철학적 주제를 던지지만 그 의미가 매끄럽게 연결되진 않는다. 청소년을 위한 책이라면 응당 그런 질문에 대한 고민을 해보라고 던져주는 메세지 같다. 주인공들의 이름이나 상점의 이름이 왜 그렇게 지었을지를 생각하며 보면 좋을듯 하다. 언어나 단어의 선택에 고민을 한점은 좋았고, 나중에 서평을 보면 요즘 사용하는 말처럼 들리지 않는 듯하다는 평이 있지만 나는 옛날 사람이라 절제된 언어로 표현된 대화가 오히려 더 좋게 느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