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멘토 공부의 기술 - 명훤 멘토가 전하는 7년간의 멘토링 수업
명훤 지음 / 아테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더멘토 공부의 기술


개인적으로 이 책은 제목이 너무나 마음에 들어서 읽게 되었다. 공부의 기술을 실제 멘토가 아닌 책으로써 아주 구체적이고 속속들이 받고 싶었기 때문이다. 특히나 요세들어서 공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무엇이 되었든 공부가 너무 하고 싶어졌다 그런 와중에 이 책이 눈에 들어온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책의 표지가 참으로 마음에 들었다. 일러스트를 좋아했기 때문이다. 그렇게 이 책을 읽기 시작하였다. 이 책은 내게 그렇게 다가왔다.


이 책의 지은이는 서울대 출신이다. 물론 단순하게 간판만 보고 바로 이 책을 고른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서울대생들은 많은 경우 공부하는 방법을 자기 스스로 터득한 사람이 많다. 그만큼 공부를 많이 했다는 것이고 공부를 많이 했다는 것은 시행착오도 정말 많이 겪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가 그런 느낌이었다. 정말 다양하게 하고 싶은것을 했다. 특히나 운동쪽으로 말이다. 개인적으로 국어 영어 수학이런 과목을 가르치는 것만이 공부라 여기지 않는다. 그러기에 이 책은 내게 또다른 의미를 만들어 주었다.


정말 재미있게 읽어 나갔다. 정말 다양한 것을 했다. 축구로 부터 시작해서 야구, 요가까지 정말 재미있게 살아 왔다는 것이 느껴져서 좋았다. 물론 법학도 포함이었다. 그렇게 공부하고 터특한 방법을 배우게 되었다. 이 공부방법은 약 7년간 준비하고 나서야 나왔다고 하였다. 지은이가 공부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공유하고 싶어한다는 것이 느껴졌다.


재미있는 챕터는 필기의 기술 이였다. 공부못하는 놈이 연장탓한다 했지만 공부에도 연장의 기술이 필요했던 것이다. 연장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공부의 효율이 달라지니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권으로 파이썬 데이터 사이언스 입문 AtoZ
문용준.문성혁 지음 / 잇플ITPLE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권으로 파이썬 데이터 사이언스 입문 AtoZ


이 책의 제목이 데이터 사이언스라는 문구만 보이고 정작 파이썬은 아주 작아서 처음에는 긴가민가 했다 그래서 처음엔 빅데이터를 다루는 책인가 싶엇다 물론 데이터를 다루긴 하지만 파이썬을 이용한 데이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잇었다

사실 파이썬을 잘 몰랏기에 그리고 데이터를 잘 몰랏기에 나에겐 이 책의 난이도가 사실 굉장히 높앗다 그래서 목차를 보고 내용을 몇번을 읽어야 겨우 이해되는 챕터가 있는가 하면 아예 이해조차 못하고 넘긴 챕터도 있기는 했다 하지만 그나마 이해되는 챕터들은 정말 이 책이 자세하고 친절하고 꼼꼼하게 알려주고 있다는것을 쉽게 느낄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초반부의 개발환경 설치하는건 정말 쉬웠고 파이썬에 대한 기본을 알려주는 두번째 챕터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사실 기본개념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어야 다음챕터 또 다음챕터를 이해하기 수월했다

특히 시각화 챕터는 아무래도 데이터를 실제 이미지로 표현하고 보이게 표현을 하니 역시 가장 재미 있었고 개발임에도 불구하고 수학적 지식을 알아야 하는 수학 함수 챕터는 아예 읽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였다


그래도 이 책은 한번 읽고 마는 책이 아니므로 정말 자세한 설명이 읽는 내내 즐거웠다 그래도 개발에 대한 기본지식이 있거나 파이썬에 대한 기본지식이 있다면 정말정말 큰 지식을 쌓을만한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권으로 파이썬 데이터 사이언스 입문 AtoZ


이 책의 제목이 데이터 사이언스라는 문구만 보이고 정작 파이썬은 아주 작아서 처음에는 긴가민가 했다 그래서 처음엔 빅데이터를 다루는 책인가 싶엇다 물론 데이터를 다루긴 하지만 파이썬을 이용한 데이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잇었다

사실 파이썬을 잘 몰랏기에 그리고 데이터를 잘 몰랏기에 나에겐 이 책의 난이도가 사실 굉장히 높앗다 그래서 목차를 보고 내용을 몇번을 읽어야 겨우 이해되는 챕터가 있는가 하면 아예 이해조차 못하고 넘긴 챕터도 있기는 했다 하지만 그나마 이해되는 챕터들은 정말 이 책이 자세하고 친절하고 꼼꼼하게 알려주고 있다는것을 쉽게 느낄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초반부의 개발환경 설치하는건 정말 쉬웠고 파이썬에 대한 기본을 알려주는 두번째 챕터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사실 기본개념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어야 다음챕터 또 다음챕터를 이해하기 수월했다

특히 시각화 챕터는 아무래도 데이터를 실제 이미지로 표현하고 보이게 표현을 하니 역시 가장 재미 있었고 개발임에도 불구하고 수학적 지식을 알아야 하는 수학 함수 챕터는 아예 읽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였다


그래도 이 책은 한번 읽고 마는 책이 아니므로 정말 자세한 설명이 읽는 내내 즐거웠다 그래도 개발에 대한 기본지식이 있거나 파이썬에 대한 기본지식이 있다면 정말정말 큰 지식을 쌓을만한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학계열 진로 로드맵 - 로봇과 공존하는 기술자 진로 로드맵
정유희.안계정.김채화 지음 / 미디어숲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학계열 진로 로드맵

 


사실 이 책을 처음 접하려던 마음은 현재는 공학계열의 업무를 하지도 않고 진로를 결정할 당시에도 공학계열을 고민하지도 않았다. 공학은 나의 인생에서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생각했고,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기 때문에 살면서 아예 관심밖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나는 IT업계에 종사하게 되었다. 전공은 디자인으로써 예술계통이지만 IT업계에 종사를 하게 되면서 본의 아니게 공학에도 관심을 가져야 했다. 개발이 나의 업무와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조금씩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HTML도 배웠었고, 제이쿼리, R프로그램 등 소소하게 개발 프로그램에도 관심을 가지고 배우게 되었다.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배우게 되니까 어렵지만 조금씩 용어도 알게되었다. 재미있기도 했지만 실상은 공학 분야는 현실의 벽이 무지하게 높았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현실의 벽을 알게 해주었다. 다시말해 공학에 대해서 내가 어느정도의 수준인지를 알수 있도록 역할을 해주었다. 물론 엄청 낙관적이지는 않았다. 나도 알고는 있었으니까 그런데 그런 과정을 찾아나가면서 이 책이 정말 정확하고 섬세한 부분까지 신경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책은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수험생에게 가장 적합한 책이다. 공학분야도 단순히 개발자만 알려주는 것이 아닌 정말 다양한 분야를 알려주고 있었으니까 말이다. 특히나 진로에 대한 많은 고민 없이 그저 온/오프라인 매체에서 수없이 떠들어 대고 성공하였다고 알려주고 각광받고 있다는 말들에 혹해서 그저 하고 싶은것보다는 이끌려서 꿈을 만드는 수험생에게 이 책은 정말 필요한게 아닐까 싶다.

물론 꼭 수험생만 읽어야 할것은 아니고 나처럼 다시금 공학에 대한 진로 고민을 하는 사람에게도 필요하겠지만 이 책의 유저를 수험생에만 국한시키는 것보다는 좀 더 넓게 보는것도 참으로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로 하는 빅데이터 분석 : 데이터 전처리와 시각화 - 개념적 기초에서 심층 활용까지, 개정판
김권현 지음 / 숨은원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R로 하는 빅데이터 분석: 데이터 전처리와 시각화


개인적으로 R이란 프로그램을 몇년전에 다룬적이 있었다. 데이터의 중요성은 이미 오래전부터 시작되었고, 데이터를 시각화할 수 있는 도구로써 R이 거론되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관심을 가지고 배운적이 있었다. 그렇게 배웠었으나, 어쨌든 개발툴로써 배우는 거라 무척이나 어렵고 생소하였었다. 어렵긴 해도 수많은 데이터들을 시각화로 표현해내니까 결과적으로는 무척이나 재미있기는 했었다. 그때의 기억을 떠올리며 오랜만에 접하게 된 책이 이 책이었다. 그렇게 알게된 R을 정말 오랜만에 접하게 되었다. 새록새록 다시금 그때의 기억이 나면서 이렇게 재미있었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이 책이 결코 쉬운 책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용이 상당히 깊이가 있고 체계적이었다. 어려운 용어들이 많아서 읽기가 어려운 것이지 내용 자체가 굉장히 심오하다고는 볼수 없었기 때문이다.

일단 목차를 보고 너무나 깜짝 놀랐다. 정말 디테일하고 자세했기 때문이다. 그런만큼 내용이 참 방대하였다. 단, R 프로그램이 개발툴인 만큼 최소한의 개발적 지식 혹은 개발 프로그램을 다룰 줄 안다면 이 책은 정말 무궁무진하게 효율적이고 알차게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책이다. 개발적 지식이 아무것도 없다면 사실 이 책이 어렵게 와 닿기 때문에 조금 읽다가 그만둘 확률이 높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재미있었던 챕터는 날짜와 시간 챕터였다. 가장 실생활에서 많이 접하는 데이터이기도 했고, 즉각에서 변화되는 데이터가 정말 재미있었다. 단순 숫자나 기록 데이터가 시각화되어 가는 과정은 신비롭고 그저 재미있었다.

어려운 내용도 참 많은 책이었지만 이 책은 데이터를 제대로 공부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읽으면 좋을만한 책임에 분명해 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