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머 씨 이야기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장 자끄 상뻬 그림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생하고 귀여운 소년의 상상력이 더해진 긴장감과 물컹한 더러운 피아노 선생님의 코딱지가 주는 재미.
좀머씨를 관찰하는 소년. 유년시절의 삶의 순간들. 성장. 어른이 되어가는 순간을 따뜻하게 들을 수 있다.

이 책의 주인공은 나와 좀머씨다. 나와 좀머씨가 만나는 3번의 지점에서, 나는 성장하고 있었고, <그러니 제발 나를 좀 그냥 놔두시오!>가 그가 했던 말을 기억했다. 그러니/제발/좀/그냥 4번의 부사가 언제나 멈춰서게 한다. 폐쇄공포증의 가진 그는 걸어야만 하는 사람이었다. 병과 싸우고 지친 육체를 다독이고, 주위의 시선도 배려도 살필 겨를 없는 가엾은 사람. 나는 유년시절을 거쳐 물컹한 코딱지 사건 뒤 자살을 결심한다. 자살할 찰나 좀머씨를 본 건 말없는 위로였을까? 고통스럽고, 벗어나려는 갈망에 신음하는 이를 보면서 위안을 얻고, 마침내 좀머씨가 세상과 작별하는 장면은 인상적이였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란공 2021-05-19 0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생생히 기억나네요. 피아노 선생님의 ‘영롱한 초록색 코딱지‘ 말입니다^^
 

지금 누군가에게 사과하기를 거절한다면, 이 순간은 언젠가 당신이 용서를 구해야 할 때로 기억될 것이다. - 토바베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라 그래
양희은 지음 / 김영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안하다. 읽기에 적당한 짧은 문장에 오랜 시절 겪어온 삶의 고난과 이해, 공감이 잔뜩 묻어있는 가수. 음악인의 에세이는 기본이, 플레이 리스트를 누르며 들으면 더욱 에세이답다.
학창시잘 두들겼던 기타소리가 그리워 먼지 덮힌 기타를 꺼냈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 반갑다.

책 속에서----
<아침 이슬>에 이어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역시 금지곡 명단에 올라 각 방송국 심의실에 통보가 되었다. 이 곡의 금지 사유를 읽으면서 배를 잡고 웃었다. ‘왜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는가. 이것은 퇴폐적인 가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 이슬>에 이어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역시 금지곡 명단에 올라 각 방송국 심의실에 통보가 되었다. 이 곡의 금지 사유를 읽으면서 배를 잡고 웃었다. ‘왜 사랑이 이루어질 수 없는가. 이것은 퇴폐적인 가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둘기 열린책들 파트리크 쥐스킨트 리뉴얼 시리즈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고, 최근 드라마 <빈센조>의 창가를 서성이던 비둘기 ‘인자기‘와의 우정이 생각났지만, 30년간 마음을 담아온 24번 호실 앞에 흉직하고 무서운 비둘기가 나타냈다. 가장 큰 공포는 비둘기와 눈이 마주쳤단 사실. 현재 은행 경비원인 조엘은 방문 앞 비둘기를 본 사실에 놀라 방을 나서지 못한다. 강박관념을 가진 하루 일상이 세밀하게 펼쳐진다. 건물 앞에 발을 고정한 채 날씨와 소란과 지루함을 이겨내는 직업, 이토록 처절하게 하루에서 얻는 것은, 내가 8시간 일하는 하루와 별반 다르지 않다. 소중한 일상을 돈과 바꾸고, 다시 의식주와 바꾸고, 다시 시간과 바꾼다. 그 일상이 흔들린다는 건 불안과 나아가, 죽음에 이른다는 공포가 주인공과 내가 다르지 않다는 동질감까지 들었다. 퇴근 후의 나의 보금자리, 편안함에 우리는 매혹된다. 소박한 것들에 큰 행복을 느끼는 조엘에 위안을 얻다. 우리는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