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 도시 여자의 촌집 개조 프로젝트
오미숙 지음 / 포북(for book)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책을 받아둔 순간 제목보고 헉~~

2천만으로 집 한채를 살수 있다고....???

 

저만 이리 놀라는건 아니겠죠?

게다가 마당까지 있는 집이라니...

 

 

 

누구나 꿈꾸는 시골에서의 여유로운 생활,

 

사실 저는 아직 깊이 생각은 못해봤고

그저 이  복잡한 도시생활에서 당분간만이라도 피하고 싶은 공간이 그리울때

한번씩 그려보는 미래랍니다..

 

이책을 읽으며 이런 방법도 있꾸나

이런사람도 있꾸나

신기하고 재밌었습니다..

 

이책의 작가 오미숙님 몇일전 아침프로에도 나오시더라구요...

 

 

 

 

 

 차례먼저 ~

 

무조건 경치좋은곳?

바다가 보이는곳? 이건 아니겠죠!

어떤곳에 집을 사고 싶은지 전국을 돌아보며

이것저것 느껴보고 다시한번 생각하고 정리해 봐야겠죠

 

작가 오미숙님은 충남 서천이란 곳으로 정하셨네요.

흔히 생각하는 강원도쪽이 아니라서  참말로 그 이유가 궁금했었네요

 

 

 

책을 몇장 읽다보니 2천만으로 집을 구매하여 시골스러운 생활을 하며 좌충우돌 겪게되는 뻔한 스토리 책은

아니더라구요....^^

 

 

싼 값에 구매한 집을 멋드러지게 꾸미는.꾸며지는 그런 과정들이 낱낱히 실려있어요..

 

오미숙님 인테리어 관계자라고 하더니 2천만원짜리 시골집을 정말 멋드러지게..

약간은 현대적이만 시골스러움을 고스란히 간직한채

아담하고 분위기 있는 집을 완성하셨어요...

 

집을 고치면서 일어나고,고민해야 하는 부분 정말 많을것 같아요..

인부들 밥까지

오미숙님은 20 인분의 식사를 매일 직접 지었다고 하네요..

거기에 새참까지...

전 죽어도 못할일..

 

시골집에 집한채 마련하기 참 어렵꾼요..ㅎ

 

 

 


수돗가,부뚜막,대문..

 

시골에서 줄곳 자라오 나지만 수돗가,부뚜막 이런단어들은

낯설기도 하지만 참 정겹습니다..

 

저도 50세쯤 오미숙님께서 정성들여 꾸며놓은 이런집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

연거푸 하고 있답니다.

 


 

 

 

 

이책 곳곳엔 시골집을 구하는것 부터 꾸미기까지

알또랑 같은 정보,노하우를  모두 쏟아놓으신것 같아요..

 

 

 

 

시골흙집 천정에서 보일듯한 나무 뼈대

거기에 매달린 현대적인 예쁜등

낮에도 예쁘지만 밤에 더 등 밝혀두면 분위기 짱일듯 싶군요..

역시 인테리어하는 분의 손길은 달라요..




 

 

 

 

 

시골집의 부엌모습..

참 멋드러 집니다...

 

 

장독대,나무,파란색,흙,좋은공기..

이런걸 꿈꾸는 분들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채 샀습니다.

이책 권해드리고 싶네요..

 

 

전셋집도 구하지 못할 2천만원으로 집을 샀다는 제목에

혹~했었지만

집을 산 돈보다 훨씬 더 많은 들여 집을 고쳐야 하는 수고스러움이 있지만

이 모든걸 감당해 내며 이런집에 살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이겨나갈수 있을것 같네요..

전 인테리어쪽에는 영~솜씨가 없어서 꿈만 꾸어 보게되지만요..

 

지인분중에 이런쪽에 관심 참 많으신분 계셔서

그 분께 연말 선물로 이책 드림할까 합니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꿀페파 2013-12-23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갑니다~~ 체리버님. ^^

앗! 그런데 아래에서 세번째 이미지가 배꼽으로 보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