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조선북스
 
 

 

 
한국사를 잘 알도록 공부해야 하는 우리 아이들.
예전에 비해 요즘 아이들이 한국사 관련 책들을 더 일찍 읽고, 더 많이 알고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여전히 우리 아이들에게 '한국사'는 이해하기 어렵고 공부하기 힘든 과목이지 싶어요. 
요즘은 한국사 공부에 대한 필요성이 커졌고, 한국사 책을 읽히고자 하는 부모들의 노력도 커졌어요.
그에 발 맞추어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는 좋은 한국사 관련 책들도 많이 출간되었고, 앞으로도 출간되겠죠.
여러 많은 한국사 관련 책들 중에서 제가 주변 사람들에게 권하는 책이 있는데요.
바로 조선북스에서 나오고 있는 '어린이 한국사 첫발' 시리즈예요.
나무, 문, 다리, 탑 등 자연물이나 건축물이 우리에게 역사 이야기를 들려 줍니다.
한 권씩 한 권씩 출간될때마다 아이와 함께 읽어보는 즐거움을 느끼고 있고,
책을 통해서 한국사에 대한 재미와 흥미를 느끼며 한국사에 대한 지식의 폭을 넓히고 있는 중입니다.
 
이번에 아들과 함께 읽는 '어린이 한국사 첫발' 시리즈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예요.
한적하고 소박하고 아름다운 풍경 속에 서 있는 정자.
정자는 다른 목조 건물들 보다는 규모가 작지만 한국의 목조 건물이 지니고 있는 아름다움 만큼은 놓치지 않지요.
자연의 아름다움 속에서 몸과 마음을 깨끗하게 수양하고자 했던 우리 조상들을 만날 수 있는 곳.
조상들의 이야기와 역사를 품고 있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볼까요? 
 


 

 

 

 



이 책의 내용은 크게 4장으로 나뉘어져 있고 각각 비슷한 의미를 지니는 정자들끼리 한 장에 묶여 있어요.

경주 이견대와 경주 포석정터 등은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정자,
경복궁 경회루와 압구정터 등은 왕위를 둘러싼 이야기를 품은 정자,
농산정과 창덕궁 주합루 등은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
석파정과 화양정터 등은 혼란의 시대를 함께한 정자들입니다.
 
각각의 정자들의 실제 모습을 책을 통해 만나볼 수 있고,
그 정자에 숨겨진 역사 이야기가 재미있는 동화형식으로 펼쳐져서 좋아요.
이야기 속에서 꼭 알아 두어야 할 내용이나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내용은 따로 설명해 주고 있네요.
 
안그래도 10월 중에 경주 역사탐방을 계획하고 있었는데요,
이 책에서 소개해 준 정자들도 만나보고 싶어요.
또 여러번 가본 경복궁이지만..경회루와 향원정 등의 정자들을 다시 둘러봐야겠어요.
 
'정자'라는 자연 속 건출물을 통해서 알아보는 우리 역사 이야기!
정자가 들려주는 한국사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 아이들이 한국사를 더 흥미롭게 여기고,
역사가 깃든 자연물과 건축물을 더욱 소중히 다루고 아낄 줄 아는 마음을 가질 수 있을 거예요.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즐거운상상 2014-09-23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