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무서운 예언 사건 요다 픽션 Yoda Fiction 3
곽재식 지음 / 요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언이 이루어진 것을 확인하셨습니까?
다음 예언은 다음 주 금요일, 13시 13분에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반드시 기다리고 있다가 전화가 오면 받으십시오.”

◈ 특이점 1: 선명한 캐릭터들이 딱 1시간 단위로 이동하는 설정
- 무한한 과학적 상상력과 유머

이 소설의 눈에 띄는 특이점은 이야기가 한 시간 단위로 전개된다는 점이다. 오전 9시에 시작된 이야기가 한 시간 단위로 착착 이어져 자정에 끝난다. 왜 굳이 이렇게 설정했을까. 곽재식은 ‘작가의 말’에서 이렇게 설명한다.

◈ 특이점 2: 작가가 자기 소설 속으로 걸어 들어간 이야기
- 메타픽션으로 이야기와 삶의 의미를 묻다

『가장 무서운 예언 사건』의 또 다른 특이점을 꼽자면 ‘작가의 말’이 소설 중간에 들어가 있다는 점이다. 작가의 말은 집필 후기 성격이 강해서 보통 권두나 권말에 들어가지만 곽재식은 2부와 3부 사이에 떡하니 집어넣었다. 독자는 어리둥절해진다. 인쇄가 잘못되었나? 편집 오류인가? 곽재식은 또 한 번 ‘작가의 말’에서 해명한다.

“우리는 그냥 주변 인물일 뿐이라서 재미없는 것 아닐까요? 우리 같은 사람들 이 세상에 잔뜩 있어야지 이 세상의 주인공이 되어서 재미있게 살 수 있는 무슨 정치인이나, 장군이나, 재벌이나, 왕자, 공주 같은 사람들이 있는 거겠죠. (...)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게 살고 있는 사람을 찾아내면, 바로 그 사람이 이 세상의 모든 운명을 알고 있는 예언자!”

#윤의책장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도서지원 #미스터피맛골 #가장무서운예언사건 #곽재식 #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찾고 싶다 케이스릴러
노효두 지음 / 고즈넉이엔티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hine_library
#2021일흔한번째책
#찾고싶다/노효두/고즈넉이엔티
2021.06.01-02.
#2일간읽은책
#윤의책장

내가 만난 고즈넉이엔티의 세 번째 케이스릴러 소설.
읽는 내내 '진짜 영화 같다.' '영화로 나오면 좋겠다.' 고 생각했는데,
드라마로 제작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드라마보단 영화가 잘 어울릴 것 같은데...ㅎ)
.
실종자를 찾는 가족들에게 홀연히 나타난 고탐정
(이름이 고남준인데, 자꾸 남준이라은 이름이 나올때마다 BTS의 리더인 RM이 생각났다... 그래서 집중하느라 힘들었음..ㅠ..)
그도 역시 실종자(엄마)의 남겨진 가족이고,
순도 100%는 아니지만 주인공인 정상훈을 비롯한 다른 실종자 가족을 돕는?다. 물론 수임료도 받는다.
그가 가진 재능을 이용해 사건의 인물을 찾고, 연관지어 추리하는 등... 탐정으로서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
현실성이 없다고 하기에는 너무 현실적인 문제들이고, 그런 사건들이고,
또 그렇게 진행되는 부분들이 납득이 되니까...
지금도 이런 비슷한 사건,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싶었다.
특히나 이번 책은 읽으면서 머릿속에서 자연스럽게 가상캐스팅이 되었었는데,
그래서 더 영화같다는 생각을 한건지도 모르겠다.
...
도나마미님이 쓴 리뷰에는 이렇게 써있는 것을 보았다.
"의도치 않게(?) 그 희망을 이용한 고탐정의 마음은 순수한 정의였을까? 아니면 정의를 가장한 범죄였을까?"
읽으면서 나도 같은 생각을 했다. 합법과 불법, 위법 사이를 줄타기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고, 어떤 부분에서는 확실히 위법 행위였다. 그것이 정의라고 포장되는 것이, 최근에 클립으로 본 드라마 '택시기사'가 생각났다. (이것도 도나마미님과 생각이 같았다.) 그래서 이전의 책들과는 다르게 무서웠다.
인간의 잔인함은 어디까지일까? 그 잔인함이라는 것이 비단 행위에만 국한되는 것일까?
소설과는 다르게 책을 덮는 순간의 내 머리는 너무나도 복잡해서 정리가 필요했다.

#북스타그램 #도서지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명 1 고양이 시리즈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을 때마다 드는 생각인데,
베르나르베르베르의 소설은 참 상징적이다.
(쥐 떼=>페스트=>현재의 COVID19...)
그리고 참 독특하다.
세계관도 넓고 포괄적이다.
비단 인간에게만 그치지 않고 생물에는 다 걸쳐있는 것 같다.

특히나 이번에는 고양이의 시선으로 풀어가는 스토리인데,
다른 리뷰를 보니 그의 직전 작품인 <고양이>와 이어진다고 하더라...
그래서 빠르게 그 책도 읽어봐야겠다는 생각도 했다.

일단,
그의 세계관을 이해해야만 읽을 수 있는 소설은 아니다.
그의 특징 중 하나가, 그의 세계관이다.
소설 속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매우 유기적이지만,
퍼즐조각처럼 흩어놓아서, 꼭 그의 다른 소설을 안읽었어도 읽는데 무리가 없다.
나를 예로 들자면, 비록 나는 <고양이>는 아직 읽지 않았지만,
<뇌>, <웃음>, <잠>, 그리고 지금 읽고 있는 <제 3인류> 모두가 여기서 만나는 것 같다.
물론 이것들을 읽지 않았어도, 읽는데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있다.

욕심, 야망, 리더십, 자신감, 자존감으로 똘똘뭉친,
멋진 암컷 '바스테트'와
지성과 이성적인 판단력으로 그 옆을 지키는 '피타고라스'
바스테트가 '집사'라고 칭하는 주인 '나탈리'와
그녀와 썸..을 타는 것 같은 남자 로망까지

결국 그들은 쥐들로부터 지구를 지켜낼 수 있을까?
잡으면 손에서 놓지 못할 이야기를 풀어가는
천재 이야기꾼 베르나르베르베르의 신작은 언제나 짜릿하다 🙂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도서지원 #중간리뷰 #윤의책장 #미스터피맛골 #문명1 #열린책들 #베르나르베르베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사주팔자 1~2 - 전2권
서자영 지음 / 고즈넉이엔티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은 사주팔자에서 시작되었다!

나라를 말아먹을 폭군의 사주, 이운
남편을 잡아먹고 집안을 무너뜨릴 팔자, 해명

최악의 사주팔자로 태어난 두 남녀의
기묘하고 기막힌 궁합 로맨스

예정일보다 이틀 일찍 태어나 제왕의 사주에서 폭군의 사주로 바뀐 이운
수다(水多)하여 사내를 잡아먹고 집안을 망하게 한다는 임자년, 임자일에 태어난 해명

운은 첫 부인을 삼 년 만에 떠나보내고,
해명은 첫날밤을 맞기도 전 남편이 비명횡사했다.
앞으로의 인생은 이렇게 최악으로 흘러가는 것일까?

집안의 골칫덩어리 해명은 사주를 보러 계룡산을 오르다 우연히 운을 만나고, 둘은 조선팔도 최고의 사주쟁이 헌복을 마주치는데…

범상치 않은 두 남녀의 만남
운명적인 궁합 로맨스가 펼쳐진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도서지원 #신간살롱 #고즈넉이엔티 #서자영 #윤의책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 왕자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지음, 이정서 옮김 / 새움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hine_library
#2021일흔번째책
#어린왕자/생텍쥐페리/새움
2021.05.30-31.
#2일간읽은책
#윤의책장

어린왕자를 읽은지 반년도 안되어서 또 만났다.
근데... 그때와 또 다른 울림과 감동이 있다!
그래서 어린왕자가 이렇게 오랜 기간 스테디 셀러구나...
특히나 이번 책은 번역의 디테일을 살렸다. 그 부분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
.
이번에는 여우와의 에피소드보다 '나'의 에피소드들에 조금 더 집중을 해봤다.
'나'의 어린시절에 어른들로부터 들은 이야기는,
비단 그 당시 뿐만이 아니라.. 내가 자랄 때도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거 할 시간에 공부나 해...'
그래서 아마 '나'는 화가가 못되고 파일럿이 되었던 것이고...
그게 아마 생텍쥐페리의 어린시절이 아닐까도 생각했다.
그렇게 보니,
이 이야기는 마음 한 켠이 아린 이야기였다.
..
그리고 어린왕자가 여행한 별들의 사람들은 허영꾼도, 왕도, 지리학자도, 술주정뱅이도....
혼자였다.
모두들 다 똑같이 누군가가 오기를 기다리고는 있지만, 먼저 여행하지 않고 있었다.
그저 그 자리를 지킬 뿐..
그들의 모습에서도 어쩌면 현재와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았다.
나를 인정해줘, 나 이만큼 일하는 사람이야, 나의 실수 정도는 잊어줘... 등등...
누구에게 말하기는 부끄럽지만, 내 마음에서, 우리의 마음에서 소리치는 말들...
지금 읽고 있는 책 #퇴근길인문학수업_관계 를 읽어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사람들..ㅎ
...
언젠가 또 어린왕자를 읽는다면,
또 다른 생각을 하거나, 이런 마음들이 정리가 어느 정도 되겠지..
어른들을 위한 이야기, 그리고 언제든지 읽힐 이야기..
읽다보면 토론할 거리도 많아질 이야기...
'길들여지다'에 묻혀서 다른 많은 이야기가 사라지지 않기를...

#북스타그램 #도서지원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주당파 #생텍쥐페리 #새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