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탕 선녀님]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수탕 선녀님 그림책이 참 좋아 7
백희나 지음 / 책읽는곰 / 2012년 8월
장바구니담기


아이있는 집에서 '구름빵' 한권쯤은 다 가지고 있다해도 과장은 아닐 것이다. 동화책으로나 요즘에는 애니메이션 그리고 아이들 용품의 캐릭터로도 아이와 엄마의 사랑을 듬뿍받고 있는 구름빵의 작가 백희나씨의 '장수탕 선녀님'은 출간소식을 듣자마자 관심이 갔었는데 책 소개중의 점토로 만든 인물들의 표정이 어찌나 우습던지 빨리 만나보고 싶었다.

아이와 낄낄대며 웃을 생각을 하니 어서 빨리 책이 도착하기를 기다려지기도 했는데 하필 내가 일이 있어 아이를 친정에 맡겨두고 한참을 나갔다 와보니 택배 온 걸 본인 책이라고 하면서 풀어 달라고 해서는 벌써 할머니와 몇 번이나 읽었단다! '선녀할머니 읽었어' 라며~ㅋㅋㅋ 아이의 귀여운 발음으로 듣는 '선녀 할머니'라는 말이 어찌나 우습던지 나도 얼른 내용이 궁금해서 내가 읽을겸 다시 한번 아이에게 읽어 주었다.

역시나 기대했던대로 매표소에서 입장권 사는 엄마의 표정은 최고였다. 그리고 그 장수탕이 예전에 우리 어릴적에 있던 목욕탕의 느낌을 어쩌면 그렇게 재현해냈나 싶었다. 딱 그 색깔의 타일!ㅎㅎㅎ

그나저나 '선녀와 나무꾼'속의 선녀님이라면서 나무꾼은 어쩌고 혼자서 그렇게 아직도 옷을 못찾고 장수탕에 계실까...?
옛날 얘기대로라면 나무꾼이 선녀가 좋아서 옷을 숨겼을텐데...ㅎㅎㅎ;;; 게다가 무얼 드시고 사실까...? 앞으로 덕지와 가끔 장수탕에서 그렇게 만나게 되는걸까...? 읽고난 후 이것저것 궁금해졌다.
동화책 속의 인물들의 움직임이나 표정이 참 재밌고 어른이 봐도 절로 입가가 올라간다.

나는 매표소에서의 표 사는 엄마와 덕지 표정이 어찌나 마음에 들던지 최근 카톡의 내 이미지로 했을 정도이다~!
돈까지 만들어 놓은 그 디테일함이 놀라웠다. 백희나씨가 직접 만드셨을까?
궁금해서 봤더니 정말 작가가 섬세한 표정이나 몸짓 하나하나 빚어서 만들고 목욕탕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서 완성한 책이란다. 절로 감탄이 나온다. 작가 '백희나'씨는 아이디어도 기발하고 재주가 참 많으신 분인 것 같다.

아이와 나는 요즘 요쿠르트를 '요구릉 요구릉' 하며 낄낄댄다.
선녀님의 신비한 힘 이야기가 조금더 있었어도 좋았겠다 싶었고 장수탕 선녀님과 덕지의 이야기는 이후에도 더 이어질 것만 같았다.

선녀할머니는 밤에 홀로 자판기를 바라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계실까...? 흐뭇해하는 표정으로 보아 덕지와의 추억을 떠올리고 계시는지도 모르겠다. 맛있던 요구릉의 맛도 떠올리고 계실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