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xford Bookworms Library: Level 2:: William Shakespeare (Paperback) Oxford Bookworms Library 2
Oxford University Press, USA / 200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보다 쉬운 영어. 재미있는 내용. 덕분에 셰익스피어 생애에 대해 찾아 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Oxford Bookworms Library: Level 2:: Voodoo Island (Paperback) Oxford Bookworms Library 2
Michael Duckworth 지음 / Oxford Univ Pr (Sd) / 200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세지는 알겠는데, 주술적인 것을 긍정해야 하나? (긍정적으로 보이잖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書齋雜記 171109

 

Korea Style 구매, 독서중

 

한식, 한복, 국악과 달리 한옥은 접근성이 떨어졌다. 얼마 전에도 이야기했지만, 한옥의 구입은 현실적으로 실현이 불가능할 것 같다. 차선책으로 집안 인테리어를 한옥으로 하고 싶었다. 사진은 멋스럽지만, 집안 인테리어보다 한옥에 대한 사진이 생각보다 많았다.

 

영문 도서여서 완독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듯.

 

뱀발 ; 한국적인 것에 매달리는 이유가 문화적 허영심 외에 소외감도 작용한 듯.

 

뇌과학과 철학 구매, 독서중

 

알파고 제로 Alphago zero 소식을 듣고 구매, 독서를 시작했다. 산업 혁명 당시, 가내 수공업을 하던 기능 노동자는 생계 수단에 대한 공포가 있었을 것이다. 인공 지능 혁명을 앞에 둔 지식 노동자들은 같은 공포를 겪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讀書記錄 171031

 

발전은 영원할 것이라는 환상 서평 별점 ; ★★★★ 구매

 

* 늑대 14마리를 공원에 풀어놓자, 기적적인 변화가 일어나는데

https://www.youtube.com/watch?v=ghRAZnsR_iI

 

이 책을 읽으신 분들이 이 독후감을 보면 좀 뜬끔없다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 마립간의 철학적 관점을 설명하는 핵심어들

24) 자연이 위대한가, 인간이 위대한가.

http://blog.aladin.co.kr/maripkahn/3459932

 

늑대의 이미지는 공격성, 폭력적, 육식이(며 이 이미지는 흔하게 남성의 상징이기도 하). 이는 인간의 윤리에 비춰봤을 때, 부정적이다. 실제 미국에서는 사슴과 자연을 보호한다는 명목 하에 퓨마를 포함한 육식동물 사냥한 적이다. (아마 속뜻은 인간의 폭력성, 사냥을 즐기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그 결과, 사슴과 초목을 포함한 생태계는 파괴되었다.

 

인간의 윤리를 우위에 두다보면, ‘자연주의 오류를 언급하게 된다. 늑대에 의해 다양성이 보장된다면 그것은 윤리적인가?

 

얼마 전, 친구가 동성애자를 매개로 다양성자체의 나의 윤리 층위를 물었다. 나는 배려와 피해’, ‘공평성과 부정’, ‘충성심과 배신’, ‘권위와 전복’, ‘고귀함과 추함’, 그리고 생태 순환(-지속성)’이 최상위의 동등한 가치관이나, 다양성은 이보다 하위 개념이다. 그러나 다양성이 생태 순환-지속성을 유지한다면 다양성의 윤리 수준을 올려야할지 고민이다.

 

이 다양성에는 동영상의 늑대와 같이 공격성, 폭력성이 포함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身邊雜記 171030

 

* 신문읽기

 

* 인간 도움없이 독학한 알파고 제로, 범용AI 나오나

http://www.hani.co.kr/arti/economy/it/815702.html

 

Hard와 약 soft의 경계가 모호해지기 시작. 이렇게나 빨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