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땅에 홀리다>, <전50>을 읽고 리뷰를 남겨 주세요.
낯선 땅에 홀리다 - 문인들이 사랑한 최고의 문학여행
김연수 외 지음 / 마음의숲 / 2011년 1월
장바구니담기


「맛있는 주스와 커피 한 잔이 그 도시를 사랑하는 조건에 포함될 수 있을까.」(158p.)

물론이죠. ('조건'이라는 말이 좀 그렇긴 하지만요.^^;;) 맛있는 주스와 커피 한 잔이면 도시 아니라 어떤 길, 모퉁이, 시골 마을이라도 사랑할만 합니다. 왜 안그렇겠습니까. 거기 그 주스나 커피를 마시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 파는 사람, 사는 사람, 공짜로 마시는 사람, 누구에게 사주는 사람... 그 모든 사람이 있을텐데요.



「세계 대문호와 한국 문단을 이끄는 문인 11인의 세기를 넘어선 공감이 시작된다.」(뒷표지)

굳이 내 입으로 밝히기는 그렇지만.. '한국 문단을 이끄는 문인 11인'이라는 이 분들의 책을 제대로 읽어본 게 없어서 민망합니다.

'김연수; 몰랐다가 요전에 故최고은 작가때문에 알게됨.'
'김중혁; 전혀 모름.'
'나희덕; 시인이라는 것만 알았음.'
'박성원; 전혀 모름.'
'성석제; 『농담하는 카메라』조금 읽어봄.'
'신이현; 들어는 봤음. 소설가?'
'신현림; 사진찍는 분인줄 알았는데? 작가였군.. '
'정끝별; 이름은 알았으나 책은 역시 안 읽어봤음.'
'정미경; 전혀 모름.'
'함성호; 아! 건축가 출신 시인!'
'함정임; 전혀 모름.'

민망하지만 아무튼 설레는 마음으로 책을 읽었습니다.
열 한 분 중에 어떤 분의 책을 읽어보고싶어질지 궁금하기두해서요.




「농담으로 시작된 여행이었다. 이런 말을 자주하고 다녔다. 내가 요즘 끝내주는 좀비 소설을 준비하고 있는데, 그걸 쓰려면 전 세계의 묘지를 한번 쭉 훑어봐야 해. 특히, 북유럽 쪽 묘지를 꼭 봐야 해. 묘지를 왜? 하하하, 가서 좀비들 좀 만나고 와야지. 죽었다가 벌떡 되살아난 좀비들 만나서 인터뷰도 좀 하고, 무덤에서 지내기 힘들지는 않은지도 물어보고, 사람 살 뜯어먹을 때는 어떤 기분인지, 또 맛은 괜찮은지도 물어보고. 음, 소설 끝내려면 한참 걸리겠네. 그러게, 끝낼 수나 있을지 몰라.」(52p.)



「스코그스키르코가르덴의 십자가는 북유럽 묘지여행의 하이라이트였다. 스코그스키르코가르덴으로 들어서면 스웨덴의 유명한 건축가 군나르 아스플룬드가 세워 놓은 거대한 십자가가 눈에 들어온다. 십자가는 살아있는 생명체 같다. 입장객들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것 같다. 이곳은 십자가의 세계입니다. 여러분들은 전혀 다른 세계의 통로로 들어가는 중입니다. 여기는 산 것과 죽은 것이 한데 더해져 있는 곳입니다.」(69,70p.)





맑고 참된 숨결 나려나려
이제 여기 고웁게 나려
두북두북 쌓이고
철철 넘치소서
삶은 외롭고 서글픈 것
아름답도다
두 눈 맑게 뜨고 가슴 환히 헤치다

이중섭, 〈소의 말〉」(205,206p.)



「늘 '어쩔 수 없이' 돌아가는 '세상의 강박'으로부터, 저만치 떨어져 피었다가 지고 있는 붉은 꽃의 순연한 생과 마주쳤다. 오직 옆으로 빠졌을 때에만, 샛길로 빠졌을 때에만 닿을 수 있는 세계가 아닌가. 나는 그 앞을 그냥 지나가지 못했다.」(264p.)




책을 읽기 전에는 별 감흥이 없다가,
책을 읽고 난 뒤에는 불만스러웠던 뒷표지..

「세계 대문호와 한국 문단을 이끄는 문인 11인의 세기를 넘어선 공감」이라고?
그게 뭐?
그게 뭐..
ㅜㅜ

설사 이 말에 과장이 없더라도 별 감흥 없는데,
책을 읽고 났더니 이 말은 뜬구름 잡는 얘기였다는 걸 알게되서
뒤통수 맞은 느낌.


but

「맛있는 주스와 커피 한 잔이 그 도시를 사랑하는 조건에 포함될 수 있을까.」에 "물론이죠"라고 대답했던 나이기에,

'농담으로 시작된 여행'에 빠져들었던 나이기에,

'오후 4시 반만 되면 시간맞춰 비가 오는 도시'가 있다는 말에 신났던 나이기에,

『낯선 땅에 홀리다』를 추천합니다.


『낯선 땅에 홀리다』

제목 참 근사하죠?





 
 
세실 2011-03-19 12:36   댓글달기 | URL
커피 한 잔에 그 도시를 사랑하는 조건 확실해요^*^
아마 나비님이 청주를 사랑하는 이유는 커피때문일 거예요. ㅎ

제목 참 멋져요^*^
나희덕 시인 좋은 시 참 많아요.

메리포핀스 2011-03-19 22:51   URL
누구보다,
시를 사랑하는 세실님,
시인을 사랑하는 세실님이 청주에 계시니까요.. ^ ^

양철나무꾼 2011-03-19 16:34   댓글달기 | URL
전 그러고보면 철퍼덕 주저앉는 걸 좋아하나 봐요.
맛있는 주스와 커피 한 잔 때문에 그 도시를 사랑하는 일 따위는 결코 없고요~
그런 맛을 발견하면 제가 비법을 전수받아 집에서 해볼 궁리를 한답니다.
덕분에 제가 딸기쥬스 아주 맛나게 만들 수 있어요,ㅋ~.
요즘은 캡슐 커피메이커에 필이 꽂혀서...살까말까,,,하루에도 열두번씩 그러고 있습니다여~^^

메리포핀스 2011-03-19 22:57   URL
오왓~ 딸기쥬스!!!!!!
먹고싶잖아욧! 우째요. 엉엉~
딸기주스 딸기주스, 따알기 주우쓰!!
ㅎㅎ

저는 워낙 봉지커피에 인이 박혀서,
기껏 찾는게 '향이 좋은 수프리모' 커피믹스라지요~
ㅎㅎ

그건 그렇고 프로필사진 정말 지대로네요.
보면볼수록이요~ ^ ^

마녀고양이 2011-03-19 21:33   댓글달기 | URL
포핀스님, 별 몇개예요, 이 책?
포토 리뷰에 실린 사진들이 너무 멋진데다
포핀스님의 포착 기술 및 편집 기술이 너무 멋지단 말이예요.
거의 홀랑 빠지려 하는데................ 아,
뒤통수 맞은 기분이라니, 저둥~

메리포핀스 2011-03-19 23:11   URL
아~ 그러고보니 포토리뷰는 별을 안 정해도 되는거네요?^^ (우와, 편리~)
그래도 마고님의 특별 지적사항이므로 오늘은 특별히 별을 몇 개 따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음, 우선 『낯선 땅에 홀리다』제목에서 한 개, 장편 소설 『좀비들』을 쓴 김중혁 작가의 '농담으로 시작된 여행'에서 한 개, 『내가 가장 예뻤을 때』를 쓴 신이현 작가의 '시간 맞춰 비가 내리는 도시'에서 한 개, 265쪽 동백꽃 사진에서 한 개. 합이 네 개였다가요. 뒤통수에서 마이너스 1.

그래서 남은 별이.. 몇 갤까~요? ㅎㅎ

순오기 2011-03-21 09:11   URL
별점을 준 근거가 궁금해서 보고 싶어지는...하지만 돈 들이고 뒷통수 맞기는 싫은데요.ㅋㅋ
함성호는 함민복 시인 결혼식 동영상에서 본 거 같고, 함정임은 요절한 소설가 김소진의 부인이었죠. 신이현은 완전 생소한 작가이고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공선옥 작품도 있어요.^^
사진 편집도 예술이고 멋진 포토리뷰라 이달의 당선작이 되지 않을까~ 돗자리 깔아 봅니다.ㅋㅋ

메리포핀스 2011-03-21 10:28   URL
순오기님^^ 이번달 신간평가단 리뷰 도서예요. 실용/취미 분야라서 사진이 많거든요. 이번에 포토리뷰로 처음 써봤는데 생각보다 편리하고 좋아요. ^ ^ 게다가 순오기님 칭찬도 받고..^ ^ 기분 최곱니다요!!

8기 활동하면서 받은 책, 읽고 나서 대부분 이웃에게 선물드렸어요. 이 책은 미리 예약(?)된 분이 계시구요. 음.. 혹시 9기에도 평가단 활동하게되면 그땐 꼭 한번 순오기님께 책 보내드릴께요. 한번 말고 두번 세번, 여러번이라도요. 약속!!!

cyrus 2011-03-20 01:34   댓글달기 | URL
저도 글 속에서 열거하고 있는 국내 작가들 중에서 한 작품이라도 읽어봤다거나 알고 있는 사람이,, 별로 없네요,, ^^;; 붉은 꽃이 있는 정원 같은 곳,, 어딘가요? 저런 곳에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메리포핀스 2011-03-21 10:17   URL
통영이래요. 동백꽃 피는 4월 통영..
사진 제목은 '오솔길, 세 그루의 소나무와 동백꽃' 이구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