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진단, 장사 중독!
장사 체질도 아니라면서 웬?

그게 말하자면,
끊임없이 물건을 사고 팔기에 그렇다는 건데..
새벽 4시 20분에도 물건을 주문하고 있으니,
이눔의 휴대폰을 없애버리든지...
아!
맞다!
아이스크림 주문했지!
내일 아침엔 지각하면 안되는데에!!!

이휴.
아예 눕지를 말까?
흠..

비 좀 오면 좋겠다.
비 오면 손님 없고
바람 불면 더 없고!
그러니까
바람은 불지 말고
주룩주룩
오랫동안
비만 오면 좋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7-06-16 0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사체질이 아니면서 장사중독된 메리포핀스님~ 즐겁게 하신다는 뜻으로 새겨들어요!^^
오랜 가뭄에 공원에 옮겨심은 나무들이 말라가고... 너무 비가 안와서 큰일이어요~ㅠ
 

말로만 사랑하고
말로만 일하는 것들아!
말로만 먹어라.

말로만 일하고
말로만 사랑하는 것들아!
말로만 처먹으라고,
제에발!



(난 이제 잔다..고 말만 하고
안 자고 버텨볼라고 했더니,
하품에, 눈물에,
하이고,
이제 진짜 자야겄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년 5개월째다.
휴일 빼고 못해도 750일 이상 가게 문을 열고 닫았다.

ㅡ아무리 봐도 넌 장사 체질이 아니야.
랄지,
ㅡ아직 내공이 부족해.
랄지,
ㅡ그런 마인드로 장사 하면서 안 망하는 게 용하다.
라는 말을 듣는다.

이유는 딱 하나, 내가 손님을 가리기 때문이다.
예의없어서, 속물이라서, 치근대서, 얄미워서, 치사해서, 어이없어서, 기가막혀서, 시끄러워서, 어서 빨리 그 손님이 가기만을 바라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그 손님이 다시는 오지 않았으면 하고 바란다.

ㅡ단골인데? 손님 없으면 가게 망하는 건데?
ㅡ응. 그래도 싫은건 싫은거니까. 저런 사람은 다시는 상대하고싶지 않으니까.
ㅡ그러니까 역시 넌 장사 체질이 아니라고. 아직도 그렇게 간 쓸개 다 챙기고 있다니. 참..
ㅡ아니야. 얼마나 줄었는데! 그리구 참. 뻑하면 하는 그 말, 장사하면 간 쓸개 다 내놯야 한다는, 그게 진짜 말이 돼? 왜? 왜 그래야되는데? 사람이 간 쓸개 빼놓구 어떻게 살아? 어떻게 사냐구!
ㅡ으이구. 뻣뻣하기는. 쯧. 힘을 빼란 말이다, 힘을. 그래야 진짜 장사를 배우지!
ㅡ흥. 체질이 따로 있나? 있으면 뭐. 체질 타령 그만 하쇼. 체질이든 아니든 나 벌써 3년째란 말이요. 잉? 이제 반 남았으니 두고 보슈. 체질 아니면 체력이라도 길러서 내가 꼭 끝을 볼라니까네. 끝에 뭐가 있냐구? 있으면 어떻구 없으믄 또 어떻다구.
ㅡ얼씨구. 그래. 그럼 그만 자자고!
ㅡ그러자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ek0501 2017-05-25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벌써 2년 5개월째군요. 개업에 대한 글을 본 건 같은데 그게 벌써 그렇게 되었군요.

글은 이렇게 쓰셨지만 잘 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너무 영업적인 사람보다 그렇지 않은 사람에게 저는 정이 더 갑니다. 이게 오히려 영업 기술일 수 있지요.

느린산책 2017-05-25 2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지세요.
 

 

 

 

 

 

 

 

 

 

 

 

 

 

 

 

 

기다리는 거 질색하는 사람이 있다.

기다리는 거 싫어서 맛집이라고 소문난 데는 안 가고

기다리는 거 싫어서 연속극 하면 가차없이 채널 돌리고

기다리는 거 싫어서 만화나 기사, 연재물은 연재가 다 끝난 뒤에나 한꺼번에 읽어보는 사람이다.

 

그 사람이 나에게 책 네 권을 주문해달라고 주문했다.

다 해봐야 네 권 뿐이니 꼭 한꺼번에 주문하라는 주문이었다.

재미있다고 하니 너도 한 번 읽어보라는 당부와 함께.

 

책을 주문하고 작가에 대해 알아봤다.

흐익! 1985년생?

게다가 이름이... 흠... 이거슨 본명? 필명? 남자? 여자?

 

책을 주문해달라고 주문한 사람의 기준으로 볼 때, 이상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세가지다.(메롱)

첫째, 자기보다 스무살이나 어린 사람이 쓴 책을 읽겠다는 점이나

둘째, 그 책이 역사책이 아닌 소설, 그것도 청소년소설이라는 점,

셋째, 굳이 왜 한꺼번에 다? 연재소설도 아닌데?

 

답은 한가지였다.

첫째, 작가 나이가 많든 적든 아무튼 책이 재미있다고 하니!

둘째, 분야가 청소년소설이든 뭐든 아무튼 책이 재미있다고 하니!

셋째, 아무튼 작가는 더 이상 책을 쓸 수 없고 일평생 딱 네 권을 냈는데 그게 다 재미있다고 하니!

 

아무튼 재미있다고 하니,

합체부터 시작했다.

음...

진짜 그렇네.

재미있네.

음...

음...

움하하하하하하

재미있군 그래.

재미지다 재미져!

하하하.

 

오늘은 아침부터 양춘단 대학 탐방기를 시작했다.

손님들아 오늘은 다른 데 가서 커피를 드셔도 좋겠습니다만???

히힛.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7-05-17 14: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장편이나 대하물 좋아하는데, 꼭 완결되면 한꺼번에 몰아봐야지 하다가 까먹곤 한답니다.
그런데 장사를 작파할 정도로 재밌단 말입니까?
제대로 지름신이십니다~ㅅ!^^
 

ㅡ 으이구. 맨날 이용이나 당하구.

 

어떤 사람과 한참을 얘기한 끝에 이런 말을 들었다면?

그건 결국 내가 한참 동안 누군가에게 이용이나 당한 이야기를 떠들었다는 뜻이겠지?

그렇게 생각하니

첫째, 괜히 얘기했다는 후회가 들고

둘째, 내가 왜 이렇게 살까 하는 회의가 들었다.

그러자니 점점 기분이 나빠지고 계속 그러고 있는게 싫어서  벌떡!

자리에서 일어났다.

자세를 바꾼 것 뿐이었는데 희안하게도 기분이 달라졌다.

 

ㅡ 흥! 그렇게 말하는 당신이야말로 나를 이용해먹고 싶어서 안달이지. 자기가 이용해 먹어야 하는데 다른 사람이 이용해 먹는거 같으니까 그게 배아파서 하는 말이지. 흥! 흥! 흥! 어디 한 번 이용할테면 이용해보라고. 이용법이나 제대로 알아낸 다음에 들이대든지 말든지. 제발 제발 쫌!

 

 

 

 

* ‘이용’과 ‘사용’의 차이에 대해 알아볼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