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때, (그러고보니 매우 오래전이네 ㅋㅋ)

언젠가의 알바비를 받고 달려간 곳은 하이마트였다.

내 오디오를 사고싶어서.

 

내가 고른 오디오는 아이와. 씨디가 무려 다섯장이 들어가고. 다섯장중에 내가 듣고 싶은 씨디를 골라 들을 수 있는 거였다.

이삼십만원쯤 주고 샀던것 같고, 배달을 받았는지, 들고 갔는지는 기억안나는데.

후에 이에이스 받을때 들고 오간적이 있는데 무척 무척 무거웠다 ㅠㅠ

 

애지중지, 음악도 듣고 라디오도 듣고 아직 나에게 남아있었떤 유진박 앨범 테이프도 들었었다.

 

그러다 어느순간 고장이 나서 고쳐야지 고쳐야지 고쳐야지 하며 미루기를 몇번.

큰맘먹고 서비스센터에 가서 고쳐서 또 한참을 잘 들었다.

그렇게 세네번쯤 고장이 났었고 미뤄뒀다가 고쳤는데 (아마 씨디 다섯장이 들어 가는 기능이 고장을 유발하는게 아닐까 싶다) 고치는 비용도 만만치 않고, 무겁고, 고장이 잦아서 더는 고치지도 않고 그렇다고 버리지도 못하고 있었다. 내 소중한 씨디 네장이 들어간 상태에서 나오지 않은 상태라ㅠ

 

그런데 오늘. 오늘, 오늘!

나에게 새 오디오가 생겼따 푸하하하하하.

 

사랑하는 내 오디오였지만. 이제 안녕.........

 

드라이버를 가지고 땀 뻘뻘 흘려가며 해체 작업도 해서 씨디 네장을 살리고, 오디오와 안녕을 고했다.

 

다시 씨디를 들을 수 있다는게...넘나 큰 기쁨......

 

스벅에 오랜만에 왔는데

여기 스벅은 관악산이 보여서 좋은데

날씨가 좋은 날이라 관악산이 또렷! 하게 보이니 또 좋고.

이따 맛있는거 사러 슈퍼에 갈거고.

그런데 내일은 월요일이네(응?)

 

밤에 씨디 들으며 잘생각하니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런맘이구나.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모델로 내세우는 것을 무한히(??) 소비하고 싶은 그런 마음.

맛도 있네 스텔라.

맥주는 스텔라지.

그나저나.
이 살도 소비시켜야 할텐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텔라를 사먹어야하는데.
요즘 술을 좀 덜 마시고 있다.

김서형 김윤아 송은이 언니가 광고하는 스텔라 마셔야하는데...스텔라.....

졸린데.
라면과 족발을 먹은지 두시간밖에 되지 않아서 침대에 눕지 못하고 소파에 누워있다 ㅋㅋ 무슨차이인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일단 그러고 있다.

어제는. 족발을 배터지게 먹고 된장국에 밥도 말아서 또 배터지게 먹고. 그대로 누워잤기 때문에...
오늘은 좀 늦게 자고 싶은데. 너무 졸리다 너무..

축구는 이제 전반이 끝나가네.

아아아. 이번주엔 스텔라를 사마셔야지. .

====================

여기까지 쓰다가 잠들었나보다 ㅋㅋㅋㅋ며칠전에 ㅋㅋㅋ

북플 들어오니까 임시저장한 글 있는데 불러올거냐 그래서 불러왔더니 위 내용의 글이 있네....

난 아까. 스텔라 3캔을 사와서 지금 한캔을 마시는중.(에 북플이 들어와봤는데. ㅋㅋㅋ)
징거버거 반쪽이랑 수박이랑 같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왜...징거버거는(좀 짭짤함) 맥주랑 어울리는 거냥.

배불러 배불러 배불러....

휴일을 앞둔 수욜인데.
맥주도 오랜만인데.
게다가 무려 스텔란데.
한캔으로 끝낼수 없어

근데 배불러 ㅋㅋㅋㅋㅋㅋㅋ

살은 언제 빼는거지 대체. 아아 근데 맛있어

내일은 강아지랑 산책좀 해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9-06-06 1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새로나온 핫치즈징거버거 드셔보셨어요? 전 요즘 그게 너무 맛있어요 ㅋㅋ 퇴근 길에 갑자기 KFC 들어가 버린다능 ㅋㅋㅋㅋㅋ

jeje 2019-06-06 15: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 그거 먹었어요! 냉장고에 잠깐 뒀다가 먹었는데도 맛있는데 따뜻할때 먹으면 얼마나 맛있을까요.....또 먹어야겠어요 ㅋㅋㅋ
좀 짭짤해서 저는 맥주랑 궁합이 너무 잘 맞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배고프다.
체중계에 올라가보니 ㅋㅋㅋㅋㅋㅋㅋ배고플리가 없는 숫자가 ㅋㅋㅋ

점심엔 친구 회사 근처에 갔다가 보쌈을 얻어먹었다 하하.
낯선 동네에서 커피를 마시러가서는 책읽다가 휴대폰하다가 두시간을 내리 놀다가. 음 맛있는 김밥을 먹어야지. 하고 버스타고 김밥맛집에 찾아갔는데.
맙소사 휴무....멀었지만 갔는데.ㅠ

그래서....얼마전 빵을 한아름 샀던 빵집에 가서...또...빵을...미친듯이 담아왔다.
그리고 저녁을 먹기 전에 배고프니까 좀 먹었는데.

저녁은 장어구이였다.
지난주에 아빠가 조금 다치셨는데 동생 여친이 드시고 얼른 나으시라며..장어를 주문해 보내준것.
괜히 내가 호강했네.
장어를 이렇게 열심히 구워본것은 처음이었다. 상추깻잎생강을 사러 다녀오는 심부름도 열심히 했고. 야채도 잘 씻었다.
어렸을땐 생강 완전 싫어했는데.
이제 채썬 것도 잘먹는다.
달궈진 팬에 초벌된 장어를 굽는데. 우와 기름이 막 나와.
상추한장 깻잎 한장에 달달한 소스찍은 장어 한조각 얹고. 채썬 생강과 고추를 넣고 쌈싸먹었는데.
좀 무서워서 좀만 먹었다.(?????)

그렇게 먹었는데. 배고프다.


동네에 영국식 스콘을 파는 티룸이 생겼는데.
빨리 가고싶어....오늘 발견한 그 순간. 잠깐 들러서 먹고 나올까 고민했지만. 장어랑 빵을 먹었으니까 참았는데. 스콘에 클로티드 크림 발라서. 밀크티랑 커피랑 먹으면......진짜 짱맛이겠지.....

벌써 언제부터 족발이 먹고 싶은데.

언제쯤 난 가볍게 살 수 있을까.

동네에 스콘집이 생겨서 진짜 완전좋다.

아 배고픈 새벽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심하게 과식하여
녹차나 한잔 마시고 눕자. 하여 녹차우려서 마시는데
오후에 초코가 범벅된 빵을 숨겨놓은게 떠오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아 짱맛.

오로지 먹고싶은 빵만을 위해 최소 이정도는 걷자. 하여 오키로를 걸어서 이만삼천원어치의 빵을 샀지만 좀 덜 산것처럼 보이기 위해 빵두개를 숨겨놓았는데 까먹을뻔.

이집빵 진짜 맛있네.
비싸지도 않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