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밍웨이의 요리책 - 헤밍웨이의 삶과 문학을 빛나게 한 요리들
크레이그 보어스 지음, 박은영 옮김 / 윌스타일(WILLSTYLE)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삶과 문학에 녹아 있는 요리와 술에 대한 거의 모든 이야기 <헤밍웨이의 요리책> 저는 헤밍웨이 하면 모히토가 떠오르는데요. 그가 찬사를 보냈던 라 보데기타 델 메디오가 저에게는 하나의 로망 같은 곳이 되어서 인 거 같아요. 물론 헤밍웨이의 바를 읽으며, 그의 스타성을 활용한 마케팅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서 아쉽지만 말이죠. 다행인 것은 그래도 나의 다이끼리는 엘 플로리디타에는 진짜라니 다시 꿈을 꾸게 되네요. 심지어 헤밍웨이와 함께 술을 마신 호치너가 그 레시피를 남겼다니 한번 만들어봐야겠어요. 그가 남긴 편지를 보면 열다섯 살 때부터 술을 마셨다며, 술이 주는 즐거움 만한 것이 많지 않았다고 고백할 정도죠. 술이 그에게 좋은 영향만 준 것은 아니지만, 왠지 음식과 술을 만끽하며 살아간 헤밍웨이이 모습이 더욱 자연스럽게 느껴지는 거 같아요. 제가 그의 작품에서 느낀 것들 역시 비슷해서일까요?  

 그리고 다시 앞으로 돌아가서, 삶의 궤적을 따라가며 그가 즐긴 음식들을 만나보았는데요. 열정적으로 살았기에, 자신의 삶에서 영감을 받으며 작품을 쓴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였어요. 끼니를 거를 만큼 궁핍한 시절을 보냈던 파리에서도 음식에 대한 이야기로 부인을 위로해줄 정도였으니 말이죠. 어쩌면 평범한 것 조차 거창하고 유명하게 만들어내는 재주가 그때부터 빛났던 것일까요?  레시피를 보면서 지금의 환경에서도 가능할까 싶었던 바닷물로 삶은 새우가 그의 펜 끝에서는 어떻게 묘사될지 궁금해질 정도네요. 쿠바에서 함께했던 부인 메리가 만들었던 코코넛 아이스크림도 만들어보고 싶고 말이죠. ‘노인과 바다에 나오는 바나나 튀김의 진실도 알게 되고, 헤밍웨이가 어린 조카를 위해 쓴 단편소설 착한 사자 이야기까지 수록되어 있어요. 음식과 술에 대한 헤밍웨이의 순수한 열정에 대한 책을 마무리하기에 딱인 소설이더군요. 정말이지 헤밍웨이에 대한 사랑을 바탕으로 헤밍웨이가 즐겨먹거나, 작품에 그려냈거나, 그와 관련 있는 음식을 당시의 맛으로 재현해내기 위한 다양한 레시피를 연구했던 작가의 노력이 빛나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