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 몸을 길러 살찐 자가 있고, 입을 길러 살찐 자가 있으며, 눈을 길러 살찐 자가 있고, 귀를 길러 살찐 자가 있습니다. 
지붕이 높이 솟고 거처가 훌륭하며 화려한 큰 집에서 쉬고 아름답게 수놓은 방안에서 즐기면서도 그 모습이 비쩍 마른 사람을 그대는 본 적이 있는지요?
일천 개의 술잔과 일백 개의 솥을 벌여 놓고 생선을 굽고 고기를 삶아 육지와 바다에서 나는 산해진미를 다 가져와 즐기는데도 그 모습이 야윈 사람을 본 적이 있습니까?
남위와 서시 같은 미인이 한 일백여 명쯤 주옥을 두르고 한 집에 살면서 살짝 눈웃음을 지으면서 그윽한 눈길로 마음을 허락한다고 할 때 이러고도 그 모습이 파리한 사람이 있던가요?
오나라와 월나라의 노랫가락에 백아의 거문고와 영윤의 피리 소리가 성대하게 어우러져 무리 지어 늘어섰는데도 그 낯빛에 고달픈 기색이 있는 자가 있습디까?

이 네 가지는 사람을 살찌우는 바탕이 되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사는 집이 화려하면 편안해서 살이 찌고, 음식이 사치스러우면 맛이 있어서 살이 찌고, 용모가 아름답고 보니 기뻐서 살이 찌고, 소리의 가락이 어여뿐지라 즐거워서 살이 찌지요. 이 네 가지를 몸에 지니면 살 찌기를 애써 구하지 않더라도 살찌는 것이 당연합니다.

*김석주(1634~1684)의 '의훈醫訓'이라는 글의 일부다. 몇 달 동안 병을 앓고 난 이가 바짝 마른 자신을 본 주변 사람들의 염려하는 말을 하자 의원을 찾아가 해법을 묻는 이에게 의원이 들려준 이야기 형식의 글이다. 몸을 고치려 갔다가 마음을 고치게 된 내력을 담았다.

위 네 가지 살찌는 이유 중 한가지도 해당하지 않은데 가을이라고 여기저기서 살찐다는 소리가 들린다. 우스개 소리로 들리기도 하지만 웃을 수만도 없는 이야기라 행간을 살펴볼 필요가 있어 길게 인용한다. 

거친 바람결이 옷깃을 파고든다. 한기를 느끼는 몸이 자꾸만 볕을 찾아가자고 조른다. 파아란 하늘빛에 볕까지 좋으니 저절로 마음에 살이 오르는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에 놀러간 고양이 - 일러스트로 본 조선시대 풍경
아녕 지음, 김종성 해제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를 따라 조선으로

어느 날 뜰에 아기고양이들이 나타났다어설픈 고양이의 걷는 모습에서부터 얼굴에 나타나는 풍부한 표정까지 하나 둘 관심을 갖게 되면서 일상에 매우 흥미로운 일이 생겼다어른 고양이로 성장한 지금까지 여전히 아침과 저녁으로 눈 맞춤하고 있지만 서로에게 필요한 일정한 거리는 유지한다.

 

고양이라고 하면 먼저 생각되는 것이 조선시대 사람 변상국의 그림에 등장하는 고양이다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는 친근함으로 주목한다최근 주목하는 고양이 그림으로는 시인이지 문인화가 김주대의 그림에 등장하는 고양이다김주대의 고양이는 눈을 주시하게 되는데 고양이의 눈 속에 빨려들 것만 같은 몰입도가 있다이 둘의 그림에 등장하는 고양이는 시대도 자가가도 다르지만 겹쳐 보인다.

 

이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고양이가 조선시대의 한 장면으로 들어갔다길고양이와의 인연을 화폭에 담는 일러스트레이터 아녕의 '일러스트로 본 조선시대 풍경속 주인공 고양이가 그것이다. “친절한 고양이들이 안내해주는 조선의 역사와 문화조선 사람들은 무엇을 먹고어떻게 놀고누구와 사랑하고무엇을 하며 살아갔는지 고양이 일러스트를 통해 살펴본다.” 조선시대의 풍속과 삶의 모습을 담은 이야기와 그림 속의 주인공이 고양이로 대체되면서 전혀 새로운 뉘앙스를 풍긴다.

 

로맨스풀류미각사농공상믿음을 큰 태마로 이에 어울리는 장면들을 담았다신윤복의 월하정인과 그네뛰기쌍검대무에 고양이가 등장하는가하면 관혼상제세시풍속 등의 이미 익숙한 다양한 장면들의 주인공이 고양이다.

 

아녕의 일러스트 작품인 고양이의 표정이 저절로 웃음을 머금게 한다낯선 듯 하면서도 이미 익숙한 그림 속 장면이기에 원 작품을 찾아서 같이 놓고 비교해보는 재미도 놓쳐서는 안 될 중요한 요소다여기에 역사적 해석을 뒷받침해주는 조선 노비들천하지만 특별한’, ‘왕의 여자’, ‘철의제국 가야’, ‘한국사 인물통찰’, ‘조선을 바꾼 반전의 역사’ 등의로 관심을 받는 김종성의 풍부한 설명이 있어 조선시대의 풍속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역사와 문화일상생활의 중요한 장면을 담은 옛그림과 현대적 감각의 일러스트 작품이 만나 새로운 이야기를 보여준다다른 방식으로 역사적 장면에 접근하여 그 본질에 대한 이해로 나아가는 새로운 방법의 시도라는 의미가 돋보이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확실히 달라진 질감으로 얼굴에 닿는 볕이 아깝지만 붙잡을 도리가 없다. 볕 날 때 그 볕에 들어 볕의 온기를 가슴에 품어두는 수밖에.

향기 또한 다르지 않다. 가을볕의 질감으로 안겨드는 향기를 어찌 외면할 수 있을까. 가을볕 만큼이나 짧은 향기가 아까워 한 줌 덜어다 그릇에 옮겨두었다.

하늘의 볕을 고스란히 품었으니 볕의 질감을 그대로 닮았다. 색감에서 뚝뚝 떨어지듯 뭉텅이로 덤벼지는 향기에 그만 넋을 잃어 가을날의 한때를 이렇게 품는다. 다소 넘치는 듯하나 치이지 않을만큼이니 충분히 누려도 좋을 가을의 선물이다.

아는 이는 반가움에 가슴이 먼저 부풀고, 처음 본 이는 눈이 먼저 부풀어 이내 마음에 새겨지는 것이 이 향기다. 하늘색 종이 봉투에 한 줌 담아서 그리운 이의 가슴에 안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해국
바다를 떠난 그리움이 해마다 깊어져 속내가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것일까. 꿈 속 바위에 부딪치던 바다의 멍든 가슴을 함께 아파하느라 바다를 품어버린 흔적일까. 산을 넘어 아침 햇살이 전해주는 바다소식이 닿기까지 꽃은 한껏 치장을 하고 있다.


남쪽바다를 떠나 뜰에 든 해국은 해마다 품을 넓혀 바다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는 것일까. 더욱 풍성해진 모습으로 가을날의 뜰을 바다색으로 물들이고 있다.


바닷가에 자라는 국화라서 해국海菊이라고 한다. 두툼한 잎에 강인한 줄기로 바닷가 돌 틈에서 해풍을 맞으며 자라는 강한 생명력을 보여주는 꽃이다. 늦가을까지 탐스러운 꽃을 피운다. 흰색으로 피는 꽃도 있다고 하나 직접 보지는 못했다.


해풍에 시달리면서도 곱고 풍성한 꽃으로 말없이 자신을 보여준다. '침묵'이라는 꽃말에 오랫동안 갇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영자찬 寫影自贊

貌有形 모습에는 형상 있고
神無形 정신에는 형상 없네
其有形者可模 형상 있는 것은 그릴 수 있지만
無形者不可模 형상 없는 것은 그릴 수가 없네
有形者定 형상 있는 것이 정해져야
無形者完 형상 없는 것이 온전하다네
有形者衰 형상 있는 것이 쇠하면
無形者謝 형상 없는 것은 시들해지고
有形者盡 형상 있는 것이 다하면
無形者去 형상 없는 것은 떠나간다네

*미수 허목(許穆 1595~1682)이 자기의 초상화를 보고 쓴 글이다. 23세 젊은 때를 그린 초상을 늙고 쇠잔한 때에 마주보는 감회가 담겼다.

삶을 돌아본다는 것은 죽음에 임박한 때나 늘그막에 와서 기운빠져 할 일이 없을 때나 하는 일일까. 가끔 접하는 옛사람들의 글 속에는 나이와 상관없이 스스로를 돌아보며 마음가짐을 다잡는 글이 많다. 모두 자기성찰에 중심을 두고 있다.

셀카가 일상인 시대다. 우리는 어느 시대보다 자신의 얼굴을 자세히 살필 수 있는 시대를 산다. 셀카를 찍으며 스스로를 들여다보고 자신을 아름답게 가꾸려는 모습들이 참 좋다. 혹, 이런 노력이 더해지면 뒷모습도 그만큼 아름다워진다고 할 수 있을까.

이런저런 이유로 늘 낯설기만 한 내모습과 친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할까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