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제삼십이화첩 題三十二花帖'

초목의 꽃, 공작새의 깃, 저녁 하늘의 노을, 아름다운 여인

이 네가지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빛깔인데, 그 중에서도 꽃이 색깔로는 제일 다양하다. 미인을 그리는 경우 입술은 붉게, 눈동자는 검게, 두 볼은 발그레하게 그리고나면 그만이고, 저녁 노을을 그릴 때는 붉지도 푸르지도 않게 어둑어둑한 색을 엷게 칠하면 그만이며, 공작새의 깃을 그리는 것도 빛나는 금빛에다 초록색을 군데군데 찍어 놓으면 그뿐이다.

꽃을 그릴 적에는 몇가지 색을 써야 하는지 나는 모른다. 김군金君이 그린 서른 두 폭의 꽃 그림은 초목의 꽃을 다 헤아린다면 천이나 백 가운데 한 둘 정도에 불과하지만 오색五色도 다 쓰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공작새의 깃ㆍ저녁노을ㆍ아름다운 여인의 빛깔이 미칠 수 있는 바가 아니다.

아하! 한 채 훌륭한 정자를 지어 미인을 들여앉히고 병에는 공작새 깃을 꽂고 정원에는 화초를 심어두고서, 난간에 기대어 저무는 저녁 노을을 바라보는 이가 세상에 몇이나 될꼬? 하나 미인은 쉬이 늙고 노을은 쉽게 사그라지니, 나는 김군에게서 이 화첩花帖을 빌려 근심을 잊으련다.

*조선 후기를 살았던 유득공(柳得恭 1748~1807)의 글이다. 북학파 계열의 실학자로, 정조가 발탁한 네 명의 규장각 초대 검서관 중의 한 사람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김군金君은 박제가의 '꽃에 미친 김군'에 나오는 김군과 동일인인 김덕형으로 본다.

물매화, 구절초, 아스타, 미국쑥부쟁이, 은목서, 달리아, 둥근잎나팔꽃, 새박, 당잔대, 꽃범의꼬리, 해국, 버들마편초, 대상화, 산국, 꽃향유?. 요사이 내 뜰에서 만나는 꽃이다. 가깝게 때론 거리를 두고서 하나하나 눈맞춤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침이슬이 꽃잎에 곱게 내려앉았다. 찬 이슬이 맺힌다는 한로寒露를 지나며 아침마다 마주하는 모습이다. 조그마한 뜰, 잔디에 앉은 이슬을 밟으며 여전히 피고지는 꽃들과 눈맞춤 한다. 내게는 출근하기 전 이 짧은 여유는 빼놓을 수 없는 호사기에 하루를 여는 통과의례로 삼는다.

꽃을 그린 김군이나 그 그림을 보고 심회를 글로 옮긴 유득공의 마음을 알 것도 같다. 그 마음을 흉내라도 내보려고 오늘도 나는 꽃을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 그리고 비, 또 비?.

벼가 쓰러진 논 위엔 새들의 만찬장이 되고 단맛을 품어야 하는 감의 속내는 그늘만 짙어간다. 까실한 햇볕이 필요한 때지만 연 이어 내리는 비로 한해 농사 끝맺음이 헐겁게 되었다. 

때를 기디려 만개한 금목서는 밤을 건너지 못하고 향기를 접었고, 순백으로 피어날 구절초의 꽃잎은 이내 사그라들고 만다.

"아침 꽃은 어리석어 보이고, 한낮의 꽃은 고뇌하는 듯하고, 저녁 꽃은 화창하게 보인다. 비에 젖은 꽃은 파리해 보이고, 바람을 맞이한 꽃은 고개를 숙인 듯하고, 안개에 젖은 꽃은 꿈꾸는 듯하고, 이내 낀 꽃은 원망하는 듯하고, 이슬을 머금은 꽃은 뻐기는 듯하다. 달빛을 받은 꽃은 요염하고, 돌 위의 꽃은 고고하고, 물가의 꽃은 한가롭고, 길가의 꽃은 어여쁘고, 담 밖으로 뻗어나온 꽃은 손쉽게 접근할 수 없고, 수풀 속의 꽃은 가까이하기가 어렵다. 그리하여 이런 가지각색 그것이 꽃의 큰 구경거리이다."

*조선시대 사람 이옥(1760년 ~ 1815년)의 '화설花說'의 일부다. 꽃보는 마음이 곱기에 종종 찾아서 읽는 문장이다.

몹쓸 비가 준 선물이다. 

떨어진 꽃잎에 걸음을 멈추고 눈맞춤 한다. 계절이 순환하는 때를 기다려 꽃을 피워야하는 나무와 그 꽃을 보고자 나무와 다르지 않을 마음으로 기다린 내가 한 마음이 되는 순간이다. 시간을 넘어선 눈맞춤이 못다한 향기를 품는다. 

다시 만날 그날을 위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손바닥 만한 뜰을 거닐며 지난밤의 흔적을 밟는다. 발길에 채이는 이슬을 털고 옹기종기 피어난 물매화와 눈맞춤이 정답다. 

"산 입에 거미줄을 쳐도
거미줄이 가장 아름다울 때는
진실은 알지만 기다리고 있을 때다
진실에도 기다림이 필요하다고
진실은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고
조용히 조용히 말하고 있을 때다"

*정호승의 시 '거미줄'의 일부다. '진실은 기다림을 필요로 한다고'하지만 기다림은 침묵이나 멈춤이 아니라는 것은 지난날 거리를 밝혔던 무수한 촛불로 인해 몸과 마음에 각인되었기에 충분히 안다.

느긋한 아침이 가볍지 못하는 이유가 밤을 길게 돌아서 온 시간 때문이 아니다. 주목 받고 있는 한 젊은이의 차분하고 결기 있는 목소리에서 동시대를 살아가는 어른으로 부끄러움을 느낀 탓이 더 크다.

아름다울 날, 진실이 우뚝 서는 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기다림.
때와 장소,
방법과 형식이 아니라

마음이다.

다만,
언제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요란스러웠던 태풍이 안좋은 뒷끝을 남기고 떠나온 바다로 돌아갔다. 자연의 혹독한 시련 앞에 망연자실 손을 놓기도 하지만 언제나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것은 사람의 온기다. 

물러간 태풍의 여운이 낮은 구름으로 남았다. 바람 따라 흘러가는 구름 사이로 마알간 하늘이 보인다. 볕이 좋아 물폭탄 맞은 벼들도 한숨 돌릴 수 있을듯 하여 다행이다.

갖 피어난 꽃이 미처 향기를 보내기도 전에 나무와 이별을 한다. 나무는 강렬한 향기로 스스로를 알린다. 가을을 건너는 이는 향기를 나누거나 붙잡아 두고 싶은 마음에 나무 소반에 옮겼다. 매년 나름의 절차를 치루며 거르지 않고 있다.

비로소 가을을 품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