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折梅逢驛使 절매봉역사
寄興?頭人 기흥농두인
江南無所有 강남무소유
聊贈一枝春 요증일지춘

매화 가지를 꺾다가 역부를 만나
농두의 그대에게 부칩니다
강남에는 가진 것이 없어서
그저 한 가지를 봄을 보냅니다

*전라감사 심상규(沈象奎, 1766~1838)가 한양에 있는 벗 예조판어 서용보(徐龍輔, 1757~1824)에게 보낸 편지에 있는 내용이다. 시는 
육개(陸凱)가 범엽(范曄)에게 보낸 것을 심상규가 차용했다. 그림은 김홍도의 매화 그림이다.


단원 김홍도가 말년에 제자 박유성이 있는 전주로 내려와 요양하던 때의 일이다. 심상규의 부탁으로 쥘부채에 매화가지 하나를 그리고 붉은 꽃을 얹었다. 이를 받은 심상규가 부채에 옮겨 쓴 시다.

피지 않아 매화나무 가지를 꺾어 보내지는 못하니 그림으로나마 대신하고 싶은 그 마음을 알듯도 하다.

섬진강 기슭에서 지리산 달빛 아래서 매실농사를 지으며 살아가는 벗과 함께 탐매探梅의 길을 나섰다. 섬진강 소학정 매화는 늦장을 부리지만 나선길 매향梅香을 따라간다.

걸음마다 매화향기 가득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밤이 깊어가듯 잦아드는 빗소리다. 안으로만 파고드는 마음과는 달리 시선은 어둠으로 깊은 밤하늘을 헤맨다. 아직 겨울을 맞이하지도 못했는데 이미 섬진강에 매화가 피었단다. 앞서 간 마음이 향기를 누리는데 늦은 몸이 서둘러 그곳에 설 날을 기다린다.

이 비 그치면 겨울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섬진탐매기蟾津探梅記
"수일 못 뵈었습니다. 가람 선생께서 난초를 뵈어 주시겠다고 22일(수) 오후 5시에 그 댁으로 형을 오시게 좀 알려 드리라 하십니다. 그날 그시에 모든 일 제쳐 놓고 오시오. 청향복욱靑香馥郁한 망년회가 될 듯하니 즐겁지 않으리까."

*정지용이 이태준에게 보낸 편지다. 이 편지를 받고 모임에 참석한 이는 좌장 이병기 선생을 비롯하여 이태준ㆍ정지용ㆍ노천명이 참석 했다.

"1936년 1월 22일. 우리는 옷깃 여미고 가까이 나아가서 잎의 푸르름을 보고 뒤로 물러나 횡일폭의 목화와 같이 백천획으로 벽에 어리인 그림자를 바라보았다. 그리고 가람께 양란법을 들으며 이 방에서 눌러 일탁의 성찬을 받았으니 술이면 난주요 고기면 난육인 듯 입마다 향기였었다."

*이태준은 그 모임의 후기를 남겼는데 '설중방란기雪中訪蘭記'가 그것이다. 위 글은 설중방란기의 일부다. 난을 두고 모여 이야기꽃을 피웠을 모습을 상상하니 난향이 은근하게 베어난다. 지극히 부러운 만남이다.

하나, 이 만남이 마냥 부러운것 만은 아니다. 이태준의 '설중방란雪中訪蘭'이 난향을 두고 만났다면 매향을 두고 벗들이 만났으니 이 또한 지극한 아름다움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2020년 1월 12일 오전 10시 소학정. 멀리 제주도를 필두로 울진, 서울, 대구, 옥천, 진주, 곡성에 사는 이들이 섬진강가에서 만났다.이름하여 섬진탐매蟾津探梅다. 

반백의 벗들이 만나 매향梅香을 가슴에 품고 서로 나눈 눈길이 한없이 곱기만 하다. 마주잡은 손길에 온기가 가득하고 주고 받는 안부에 매향이 오간다. 무엇을 더하고 무엇을 뺄 것이 따로 있을까. 환한 미소가 머무는 벗들의 얼굴에 모든 것이 다 담겼다.

"가지 말라는데 가고 싶은 길이 있다
만나지 말자면서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
하지 말라면 더욱 해보고 싶은 일이 있다

그것이 인생이고 그리움
바로 너다"

*나태주의 시 '그리움'이다. 시인의 마음과 무엇이 다르랴. 벗들과의 하루가 한편의 시다.

섬진탐매蟾津探梅
꽃을 보듯 너를 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水仙花 수선화

一點冬心朶朶圓 일점동심타타원 
品於幽澹冷雋邊 품어유담냉준변
品於幽澹冷雋邊 품어유담냉준변
梅高猶未離庭? 매고유미이정체 
淸水眞看解脫仙 청수진간해탈선 

한 점 겨울 마음 줄기에서 둥글게 피어나
천품이 그윽하고 담백하여 시리도록 빼어나구나
매화가 고상하나 뜰을 떠나지 못하는데
맑은 물에서 해탈한 신선을 참으로 보네 

*추사 김정의 시 '수선화'다. 수선화를 몹시 좋아했던 추사는 제주 유배지에서 지천으로 핀 수선화를 보고 사뭇 진지함을 드러낸다. 한양에서는 없어서 애중지하던 꽃이 제주에는 돌담밑에도 밭에도 길거리에도 발길에 채일 정도였다고 한다. 수선화는 당시 조정에서 수입을 금할 정도로 선비들 사이에 유행하며 대접 받았던 꽃이다.

추사는 다산 정약용에게 평소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고려자기에 수선화 심어 선물했다. 이를 받은 다산은 수선화를 '세파에 초연한 선비'라는 의미를 두며 아꼈다고 한다.

제주 사는 지인의 뜰에 수선화가 피었다는 소식이다. 유독 빨리 핀 수선화는 무슨 사연을 담았을까. 지난 봄 내 뜰에 핀 수선화를 대신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환아잠還我箴'
"옛날의 나, 맨 처음엔 본연 그대로 순수했지. 지각이 생기면서 해치는 것들 마구 일어났네. 지식이 해로움이 되고 재능도 해로움이 되었다네. 마음과 일이 관습에 젖어들자 갈수록 벗어날 길이 없었네. 성공한 사람들을 아무 어른, 아무 공公 하면서 극진히 떠받들며, 그들을 이용하여 어리석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네. 본래의 나를 잃어버리자 진실한 나도 숨어버렸네. 일 꾸미기 즐기는 자들, 돌아가지 않는 나를 노렸지. 오래 떠나 돌아갈 마음 생기니 해가 뜨자 잠에서 깨어나는 듯, 몸 한번 휙 돌이키니 이미 집에 돌아왔네. 주변 모습은 달라진 것 없지만 몸의 기운은 맑고 편안하다네. 차꼬 풀고 형틀에서 풀려나 오늘에야 새로 태어난 듯. 눈도 더 밝아진 게 아니고 귀도 더 밝아지지 않았으니, 다만 하늘이 준 눈과 귀의 밝음, 처음과 같아졌을 뿐이네. 수많은 성인은 지나가는 그림자, 나는 나로 돌아가길 원할 뿐. 갓난아이나 어른은 그 마음 본래 하나라네. 분향하고 머리 숙여 천지신명께 맹세하노니 이 한 몸 마치도록 나는 나 자신과 더불어 살아가리."

*이용휴(李用休, 1708~1782)의 글 환아잠還我箴이다. 신의측申矣測이란 제자가 '참된 나를 찾는 방법'을 묻자 그를 위해 지어준 글이 이 환아잠이다. 환아還我는 나로 돌아가자는 뜻이니 자신의 본래 마음자리에 비추어 지금 스스로를 돌아보자는 의미가 크다 할 것이다.

이용휴는 '나'에 대해 관심이 참 많았다고 한다.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는 남의 눈치를 보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을 믿고 살아가리라 결심했다는 것이다. 그 밑바탕은 바로 이 환아還我에 있지 않았을까 짐작해 본다.

나무의 최전방에서 태양으로부터 받은 기운을 나무의 근본인 뿌리로 전달하는 백척간두의 일상이지만 늘 당당했다. 잎이 볕이 좋거나, 바람이 불고 눈, 비와 맞서는 등 조건의 호불호에도 굴하지 않고 당당하게 주어진 사명을 다할 수 있는 것의 근본은 뿌리에 있다. 근본의 든든함을 믿기에 가능한 것이다. 이제 자신을 있게한 그 자리로 돌아가 새로운 잎이 다시금 그 사명을 다 할 수 있도록 밑걸음이 되고자 한다. 나뭇잎의 근본은 생명을 살리는 숨구멍이다.

비라도 내릴듯 흐린 겨울날 스스로에게 묻는다. 환아還我, 나를 있게 한 본래 그 자리는 어디이고 그곳에는 무엇이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